예레미야애가 Chapter 2 - Korean: 바른 성경

1
슬프다, 주께서 어찌하여 주님의 진노의 구름으로 시온의 딸을 덮으셨는가. 그분께서 이스라엘의 아름다움을 하늘에서부터 땅에 던지셨으며, 진노의 날에 그 발받침대를 기억지 아니하셨다.
2
주께서 불쌍히 여기지 아니하시고, 야곱의 모든 거처를 삼키셨으며, 주님의 분노로 유다의 딸의 견고한 성들을 파괴하여 땅에 엎으시고, 나라와 그 지도자들을 부끄럽게 하셨다.
3
주께서 맹렬한 진노로 이스라엘의 모든 뿔을 자르셨으며, 원수 앞에서 그분의 오른손을 거두시고 사방을 삼키며 타오르는 불처럼 야곱을 사르셨다.
4
주께서 원수같이 자기의 활을 당기시고 대적처럼 오른손을 들고 서서 아름답게 보이는 모든 자들을 죽이시고 시온의 딸의 장막에 그분의 분노를 불같이 쏟으셨다.
5
주께서 원수같이 되어 이스라엘을 삼키셨고, 그 모든 궁전을 삼키시며 견고한 성들을 무너뜨리시고, 유다의 딸에게 비탄과 애통을 더하셨다.
6
주께서 자기 성막을 동산같이 헐어 버리시고, 집회 장소를 파괴하셨으며, 시온에서 절기와 안식일을 잊게 하시고, 여호와께서 큰 진노로 왕과 제사장을 경멸하셨다.
7
주께서 자신의 제단을 버리시며, 자신의 성소를 싫어하시고, 그 궁전의 벽들을 원수의 손에 넘기셨으므로, 그들이 여호와의 집에서 소리 지르기를 절기날과 같이 하였다.
8
여호와께서 시온의 딸의 성벽을 헐기로 결심하여 측량줄을 띠시고, 무너뜨릴 때까지 그분의 손을 거두지 아니하시며, 방어벽과 성벽으로 통곡하게 하셨으므로 그것들이 다 함께 쇠하였다.
9
그 성문이 땅에 묻히며 그 빗장이 부서지고 꺾였으니, 왕과 지도자들이 민족들 가운데 있으며, 율법이 없고, 선지자들도 여호와께로부터 계시를 찾지 못한다.
10
시온의 딸 장로들이 땅에 앉아 할 말을 잃고, 티끌을 그 머리에 덮어쓰고 굵은 베를 허리에 둘렀으니, 예루살렘의 처녀들이 땅에 머리를 숙였다.
11
내 눈은 눈물로 상하였고, 내 창자가 끓어오르며 내 간이 땅에 쏟아졌으니, 이는 내 백성의 딸이 패망하였고 어린아이들과 젖먹이들이 성읍의 거리에서 졸도하였기 때문이다.
12
그들이 성읍의 거리에서 부상당한 자처럼 생기를 잃고, 어미의 품 속에서 숨이 꺼져가는 자같이 되어 "곡식과 포도주는 어디 있습니까?" 하고 어머니에게 묻는다.
13
예루살렘의 딸아, 내가 무엇으로 네게 증거하며 무엇으로 네게 비유하겠느냐? 시온의 처녀 딸아, 내가 무엇으로 네게 비교하며 너를 위로하겠느냐? 네가 파괴된 것이 바다같이 크니, 누가 너를 치료하겠느냐?
14
네 선지자들이 네게 대하여 거짓되고 속이는 이상을 보았으므로, 그들이 네 죄악을 드러내어 너의 포로 된 것을 돌이키지 못하고 오히려 네게 대하여 거짓 경고와 미혹하게 할 것만 보았다.
15
길을 지나가는 모든 사람들이 너를 향해 손뼉을 치며, 예루살렘의 딸을 향해 머리를 흔들면서 야유하기를 "이것이 완전한 아름다움이며 온 땅의 기쁨이라고 불리던 그 성이냐?" 하였다.
16
네 모든 원수들이 너를 향해 입을 벌려 야유하고 이를 갈며 말하기를 "우리가 그를 삼켰다. 이 날이 분명 우리가 바라던 날이다. 우리가 찾았고, 우리가 보았다." 한다.
17
여호와께서 작정하셨던 일을 행하시고 옛날에 명령하신 말씀을 다 이루셨다. 그분께서 너를 파괴하시고 불쌍히 여기지 아니하시며, 원수가 너 때문에 즐거워하게 하시고 네 대적의 뿔이 높이 들리게 하셨다.
18
그들의 마음이 주님을 향하여 부르짖기를, 시온의 딸의 성벽아, 밤낮으로 네 눈물이 강처럼 흐르게 하여라. 네 자신을 쉬게 하지 말고, 네 눈동자를 멈추게 하지 마라.
19
일어나라 , 그 밤 초저녁에 부르짖어라. 네 마음을 주님의 얼굴 앞에 물같이 쏟아 놓아라. 길 어귀마다 굶주려 실신한 네 어린 자녀의 생명을 위해 네 손을 주님을 향하여 들어라.
20
"여호와시여, 보시고 살피소서. 주께서 누구에게 이같이 행하셨습니까? 어찌 여자들이 자기들의 열매, 곧 자기의 귀여운 아이들을 먹어야 하며, 어찌 제사장과 선지자가 주님의 성소에서 살육을 당해야 합니까?
21
늙은이와 젊은이가 길거리의 먼지속에 내 처녀들과 청년들이 칼에 쓰러졌습니다. 주께서 주님의 진노의 날에 죽이시며 불쌍히 여기지 아니하시고 살육하셨습니다.
22
절기 날에 무리를 부르는 것처럼 주께서 사방에서 두려움을 부르셨으니, 여호와의 진노의 날에 피하거나 살아남은 자가 없었습니다. 내가 낳아 기르던 자들을 내 원수가 모두 멸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