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전서 Chapter 7 - Korean: 바른 성경

1
이제 너희가 써서 보낸 것에 대해 말하겠다. 남자는 여자를 가까이하지 않는 것이 좋다.
2
그러나 음행에 빠질 유혹 때문에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도록 하여라.
3
남편은 아내에게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남편에게 그렇게 하여라.
4
아내가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주장하며, 이와 같이 남편도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주장한다.
5
너희는 서로 물리치지 마라. 다만 기도할 틈을 얻기 위하여 합의한 얼마동안을 제외하고 다시 합하라. 이는 너희가 절제하지 못하므로 사탄이 너희를 유혹하지 못하게 하려는 것이다.
6
그러나 내가 이것을 말하는 것은 허락이지 명령은 아니다.
7
나는 모든 사람이 다 나와 같기를 원한다. 그러나 사람마다 하나님께 받은 자기 은사가 있어서, 이 사람은 이러하고 저 사람은 저러하다.
8
이제 내가 결혼하지 않은 자들과 과부들에게 말한다. 나처럼 그냥 지내는 것이 그들에게 좋다.
9
그러나 절제할 수 없으면 결혼하여라. 정욕이 불타는 것보다는 결혼하는 것이 더 낫다.
10
결혼한 자들에게 내가 명령한다. 이것은 내 명령이 아니라 주님의 명령이다. 아내는 남편과 헤어지지 마라.
11
-만일 헤어졌으면 그대로 지내든지, 그렇지 않으면 남편과 화해하여라.- 남편도 아내를 버리지 마라.
12
나머지 사람들에게 내가 말한다. 이것은 내가 말하는 것이고, 주께서 말씀하시는 것은 아니다. 어떤 형제에게 믿지 않는 아내가 있는데 남편과 함께 살기를 원한다면, 그 여자를 버리지 마라.
13
또 어떤 여자에게 믿지 않는 남편이 있는데 아내와 함께 살기를 원한다면 그 남편을 버리지 마라.
14
믿지 않는 남편이 그 아내를 통하여 거룩하게 되고, 믿지 않는 아내가 그 남편을 통하여 거룩하게 된다. 그렇지 않으면 너희의 자녀들도 깨끗하지 못할 것이나, 이제 그들은 거룩하다.
15
믿지 않는 자가 헤어지려고 하면 헤어지게 하여라. 형제나 자매나 그런 것에 얽매일 필요가 없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너희를 화평 가운데서 부르셨다.
16
아내 된 이여, 네가 남편을 구원할지 어떻게 알겠느냐? 남편 된 이여, 네가 아내를 구원할지 어떻게 알겠느냐?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누어 주신 대로, 하나님께서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여라. 나는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령한다.
18
누가 할례받은 상태에서 부르심을 받았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마라. 누가할례를 받지 않은 상태에서 부르심을 받았느냐? 할례를 받지 마라.
19
할례는 아무것도 아니요, 무할례도 아무것도 아니니,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20
각 사람은 부르심을 받은 그 부르심 그대로 지내라.
21
네가 종으로 있을 때에 부르심을 받았느냐? 염려하지 마라. 그러나 자유할 수 있으면, 차라리 그 기회를 이용하여라.
22
주님 안에서 부르심을 받은 자는 종이라도 주께 속한 자유인이다. 마찬가지로 자유인으로 있을 때 부르심을 받은 자는 그리스도의 종이다.
23
너희는 하나님께서 값을 치르고 사신 몸이니 사람의 종이 되지 마라.
24
형제들아, 너희는 각각 부르심을 받은 그대로 하나님과 함께 머물러라.
25
처녀에 대해서는 내가 주께로부터 받은 명령이 없으나, 주님의 긍휼로 신실한 자가 되어 의견을 제시한다.
26
내 생각으로는 임박한 고난 때문에 사람이 그대로 지내는 것이 좋다.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찾지 마라. 네가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찾지 마라.
28
그러나 결혼을 하더라도 죄를 짓는 것은 아니고, 처녀가 결혼하더라도 죄를 짓는 것은 아니지만, 이런 이들은 육신에 고난이 있을 것이므로, 나는 너희를 아끼고자 이 말을 한다.
29
형제들아, 내가 이것을 말한다. 때가 얼마 남지 않았으니, 이제부터 아내있는 자들은 없는 자같이 하고,
30
우는 자들은 울지 않는 자같이 하고, 기뻐하는 자들은 기쁘지 않은 자같이하고, 무엇을 사는 자들은 그것을 가지지 않은 자같이 하고,
31
세상을 이용하는 자들은 다 이용하지 못하는 자같이 하여라. 이 세상의 형상이 사라져 가고 있기 때문이다.
32
나는 너희에게 염려가 없기를 바란다. 결혼하지 않은 남자는 주님의 일에 마음을 써서 어떻게 하면 주님을 기쁘시게 할까 하나,
33
결혼한 남자는 세상일에 마음을 써서 어떻게 하면 자기 아내를 기쁘게 할까하여
34
마음이 나뉘어 있다. 결혼하지 않은 여자나 처녀는 주님의 일에 마음을 써서 몸과 영을 다 거룩하게 하지만, 결혼한 여자는 세상일에 마음을 써서 어떻게 하면 남편을 기쁘게 할까 한다.
35
내가 이 말을 하는 것은 너희의 유익을 위한 것이지 너희에게 올가미를 씌우려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나는 너희가 이치에 맞는 생활을 하며, 마음에 흐트러짐이 없이 오직 주님만 섬기게 하려는 것이다.
36
만일 어떤 이가 자기 처녀 딸에 대한 일이 합당하지 않은 것으로 생각하고, 혼기도 지나고 또 그렇게 할 필요가 있거든 그가 원하는 대로 하게 하라. 이것은 죄짓는 것이 아니니, 혼인하게 하라.
37
그러나 그가 마음을 굳게 정하고, 부득이한 일도 없으며, 또 자기 뜻대로 할 수 있는 권한이 있어 자기 처녀 딸을 그대로 두기로 마음에 작정한다면, 그는 잘하는 것이다.
38
그러므로 자기의 처녀 딸을 시집보내는 자도 잘하는 일이지만, 시집보내지 않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다.
39
아내는 남편이 살아 있는 동안에는 남편에게 매여 있으나, 남편이 죽으면 자기가 원하는 사람과 결혼할 자유가 있다. 다만 주님 안에서만 그렇게 해야 할 것이다.
40
그러나 내 의견으로는 그 여자가 그대로 지내는 것이 더 복이 있다. 나도 하나님의 영을 받았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