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왕기상 Chapter 3 - Korean: 바른 성경

1
솔로몬이 이집트 왕 바로의 사위가 되어 바로의 딸을 맞이하였고, 자기 궁전과 여호와의 전과 예루살렘을 둘러싼 성벽 건축을 마칠 때까지 다윗 성에 데려다 두었다.
2
여호와의 이름을 위한 전이 그때까지 건축되지 않았으므로, 백성이 여전히 산당에서 제사를 드리고 있었다.
3
솔로몬이 여호와를 사랑하여 그의 아버지 다윗의 규례대로 행하였으나, 여전히 산당들에서 제사를 드리며 분향하였다.
4
왕이 제사를 드리러 기브온으로 갔으니, 그곳에 큰 산당이 있었는데, 솔로몬이 그 제단에서 일천 번제물을 드렸다.
5
기브온에서 밤에 여호와께서 솔로몬의 꿈에 나타나셨다. 하나님께서 "내가 네게 무엇을 주어야 할지 구해라." 하고 말씀하시자,
6
솔로몬이 말하였다. "제 아버지 다윗이 주님 앞에서 성실과 공의와 정직한 마음으로 주님과 함께 행하였으므로 주께서 그에게 큰 인애를 베푸셨습니다. 또 주께서 그를 위하여 이처럼 큰 인애를 베푸셔서, 그의 보좌에 앉을 아들을 오늘처럼 그에게 주셨습니다.
7
여호와 나의 하나님, 이제 주께서 주님의 종을 제 아버지 다윗의 뒤를 이어 왕으로 세우셨으나, 저는 아직 어린 아이라서 출입할 줄을 모릅니다.
8
주님의 종은 주께서 택하신 큰 백성 가운데 있으며, 그들은 너무 많아서 셀 수 없고 헤아려 볼 수도 없으니,
9
여호와께서 주님의 종에게 지혜로운 마음을 주셔서, 주님의 백성을 재판하고 선악을 잘 분별할 수 있게 하소서. 누가 이렇게 많은 주님의 백성을 재판할 수 있겠습니까?"
10
솔로몬이 이렇게 구한 것이 주께서 보시기에 선하였다.
11
하나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네가 이 같은 것을 구하되, 자신을 위하여 장수도 구하지 않고, 자신을 위하여 부귀도 구하지 않았으며, 또 네 원수의 목숨을 구하지도 않고, 오히려 공의를 분별할 수 있는 지혜를 구하였으니,
12
내가 네 말대로 해 줄 것이다. 이제 내가 네게 지혜롭고 총명한 마음을 줄 것이니, 너 같은 자가 네 앞에도 없겠고 네 뒤에도 나오지 않을 것이다.
13
그리고 또한 네가 구하지 않은 것, 곧 부귀와 명예도 네게 줄 것이니, 네가 사는 날 동안 왕 가운데 너와 같은 자가 없을 것이다.
14
만일 네가 내 길로 행하여, 네 아버지 다윗이 행한 것같이 내 규례와 명령을 지키면, 내가 너로 장수하게 할 것이다."
15
솔로몬이 깨어 보니 꿈이었다. 그가 예루살렘으로 돌아와 주님의 언약궤 앞에 서서 번제와 화목제를 드리고, 또 그의 모든 신하들을 위해 잔치를 베풀었다.
16
그 때에 창기 두 명이 왕을 찾아와 그 앞에 서고,
17
그들 중 한 여자가 말하였다. "내 주여, 저와 이 여자는 한 집에 살고 있는데, 그 집에서 제가 아이를 낳을 때에 이 여자도 함께 있었습니다.
18
제가 아이를 낳은 지 삼일 후에 이 여자도 아이를 낳았고, 저희가 함께 있었으며, 어떤 외부인도 저희와 함께 그 집에 있지 않았습니다. 오직 저희 둘만 그 집에 있었습니다.
19
그런데 이 여자가 아이를 깔고 누워, 밤에 이 여자의 아들이 죽고 말았습니다.
20
그러자 이 여자는 밤중에 일어나 왕의 여종이 잠자는 사이에 제 곁에 있던 제 아들을 데려다가 자기 품에 눕히고, 죽은 자기 아들은 제 품에 눕혔습니다.
21
제가 아침에 일어나 제 아들에게 젖을 주려고 보니 죽어 있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아침에 그를 자세히 살펴보았더니, 그는 제가 낳은 아들이 아니었습니다."
22
그러자 다른 여자가 말하기를 "아니다. 살아 있는 아기가 내 아들이고, 죽은 아기가 네 아들이다." 하니, 먼저 말한 여자가 "아니다. 죽은 아기가 네 아들이고, 살아 있는 아기가 내 아들이다." 하고 말하였다. 이같이 그들이 왕 앞에서 말다툼을 하였다.
23
왕이 말하기를 "이 여자는 말하기를 '내 아들이 살아 있고, 네 아들은 죽었다.' 하고, 또 저 여자는 '아니다. 네 아들이 죽었고, 내 아들은 살아 있다.' 말하는구나." 하고,
24
"내게 칼을 가져와라." 하고 말하니, 사람들이 왕 앞에 칼을 가져오자,
25
왕이 말하기를 "너희는 살아 있는 아이를 둘로 나눠라. 그래서 한 여자에게 반쪽을 주고, 나머지 반쪽은 다른 여자에게 주어라." 하였다.
26
그러자 살아 있는 아이의 어머니가 자기 아들에 대한 마음이 불붙는 것 같아서 왕에게 외쳐 말하기를 "내 주여, 저 여자에게 살아 있는 아이를 주시고, 부디 아이를 죽이지 마십시오." 하였으나, 다른 여자는 "그 아이가 내 것도 되지 않고 네 것도 되지 않도록 나누어라." 하고 말하였다.
27
그러자 왕이 대답하여 말하기를 "아이를 죽이지 말고, 이 여자에게 살아있는 아이를 주어라. 이 여자가 그의 어머니이다." 라고 하였다.
28
왕이 재판한 판결을 듣고 온 이스라엘이 왕을 두려워하였으니, 왕이 판결할 때 하나님의 지혜가 그 안에 있는 것을 보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