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상 Chapter 20 - Korean: 바른 성경

1
다윗이 라마의 나욧으로부터 도망하여 요나단에게 말하기를 "내가 무엇을 했으며, 내 죄가 무엇이며, 내가 형의 부친 앞에서 무슨 죄를 지었기에 그분이 내 생명을 찾고 있습니까?" 하니,
2
요나단이 그에게 대답하기를 "너는 결코 죽지 않을 것이다. 내 아버지께서는 큰 일이든지 작은 일이든지 내게 알려 주지 않고는 하지 않으신다. 내 아버지께서 왜 이 일을 내게 숨기시겠느냐? 결코 그렇게 하지 않으실 것이다." 라고 하였다.
3
다윗이 다시 맹세하며 말하기를 "내가 형에게 은혜 받은 줄을 형의 부친께서 분명히 알고 생각하기를 '요나단이 슬퍼하지 않도록 그가 이 일을 알지 못하게 하겠다.' 라고 한 것입니다. 그러나 진실로 여호와의 살아 계심과 형의 생명을 두고 맹세하지만 나와 죽음 사이는 한 발짝차입니다." 라고 하니,
4
요나단이 다윗에게 말하기를 "무엇이든지 네가 원하는 것을 내가 너를 위해 하겠다." 라고 하자,
5
다윗이 요나단에게 말했다. "내일은 초하루이니, 내가 마땅히 왕과 함께 앉아서 식사해야 할 것이나, 형이 나를 보내주면 내가 삼일 저녁까지는 들에 숨을 수 있을 것입니다.
6
만일 형의 부친께서 나를 찾으시면, 형은 '온 가족을 위한 매년제가 있기 때문에 다윗이 자기 성읍 베들레헴으로 급히 가기를 내게 간절히 청했습니다.' 라고 말씀드리십시오.
7
만일 그분이 '잘했다.' 라고 말씀하시면 형의 종이 평안하겠지만, 만일 그분이 심히 노하시면 그분이 나를 해하려고 결심하신 줄 알고,
8
형은 종에게 호의를 베푸십시오. 이는 형이 종과 함께 여호와 앞에서 언약을 맺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만일 내게 허물이 있다면 나를 형의 부친께 데려갈 이유가 없으니, 형이 나를 직접 죽이십시오."
9
요나단이 말하기를 "결코 그러한 일이 네게 없을 것이다. 만일 내 아버지께서 너를 해하려고 결심한 것을 내가 정말 안다면 그것을 네게 알리지 않겠느냐?" 하니,
10
다윗이 요나단에게 말하기를 "혹시 형의 부친께서 형에 엄하게 대답한다면, 누가 내게 알려 주겠습니까?" 하자,
11
요나단이 다윗에게 말하기를 "오너라, 우리가 들로 나가자." 하고 두 사람이 들로 나갔다.
12
요나단이 다윗에게 말했다.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증인이시니 내가 내일이나 모레 이맘때쯤 내 아버지를 살펴서 '다윗 너에 대하여 좋게 생각하시면 그때에 내가 네게 사람을 보내 너에게 알려 주지 않겠느냐?
13
만일 내 아버지께서 너를 해치려 하시는데, 네가 평안히 가도록 내가 알려주지 않는다면, 여호와께서 요나단을 해하시고 또 더 하시기를 바라며 여호와께서 내 아버지와 함께하신 것처럼 너와도 함께하시기를 바란다.
14
내가 살아 있는 동안 너는 내게 여호와의 인애를 베풀어 내가 죽지 않게 하여라.
15
여호와께서 다윗의 대적들을 지면에서 다 끊어 버릴 때에도 너는 영원히 내 집에서 네 인애를 끊지 마라."
16
그리하여 요나단이 다윗의 집과 언약을 맺고 "여호와께서 다윗의 원수들을 벌하시기를 원한다." 라고 말했다.
17
요나단이 다윗을 사랑했기 때문에 그로 다시 맹세하도록 했는데, 이것은 자기 생명을 사랑하는 것 만큼 그를 사랑하기 때문이었다.
18
요나단이 다윗에게 말하였다. "내일은 초하룻날이니 네 자리가 비어 있으면 너를 찾으실 것이다.
19
네가 사흘 있다가 빨리 내려가서 그 일이 있던 날 네가 숨으려고 했던 그 장소로 가서 에셀 바위 곁에 머물러라.
20
내가 과녁을 향해 쏘는 것처럼 하여 화살 세 개를 그 곁에 쏘고,
21
소년을 보내면서 '가서 화살을 찾아라.' 하고 만일 내가 소년에게 말하기를 '보아라, 화살이 네 이쪽에 있으니 가져오너라.' 하면 너는 돌아와라. 여호와의 살아 계심으로 맹세하니 네가 평안할 것이며 아무 일도 없을 것이다.
22
그러나 만일 내가 그 소년에게 '보아라, 화살이 너보다 멀리 있다.' 하고 말하면, 여호와께서 너를 떠나게 하신 것이니 가거라.
23
보아라, 나와 네가 말한 일에 대해서는 여호와께서 나와 너 사이에 영원토록 계실 것이다."
24
다윗이 들에 숨었다. 초하룻날이 되자 왕이 음식을 먹으려고 앉았는데,
25
평상시와 마찬가지로 자기 자리, 곧 벽쪽의 자리에 앉았고, 요나단은 일어섰으며, 아브넬은 사울 곁에 앉았고, 다윗의 자리는 비어 있었다.
26
사울이 그 날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으니, '그에게 무슨 일이 생겨 그가 정결치 못하구나. 그가 참으로 정결하지 못하구나.' 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27
다음날, 곧 그 달 둘째 날에도 다윗의 자리가 비어 있었으므로 사울이 그의 아들 요나단에게 말하기를 "이새의 아들이 왜 어제와 오늘 식사에 참여하지 않느냐?" 라고 하니,
28
요나단이 사울에게 대답하기를 "다윗이 베들레헴으로 가기를 제게 간청하여,
29
말하기를 '부디 나를 보내 주십시오. 고향에서 우리 집안의 제사가 있으므로, 내 형이 내게 오라고 명령했으니, 이제 만일 내가 형의 호의를 입었다면 내가 가서 내 형을 보게 하여 주십시오.' 하였으므로 그가 왕의 식탁에 오지 못했습니다."
30
사울이 요나단에게 화를 내면서 말하였다. "이 패역무도한 계집의 자식아, 네가 이새의 아들을 선택한 것이 네 수치이며 벌거벗은 네 어미의 수치임을 내가 어찌 알지 못하겠느냐?
31
이새의 아들이 땅 위에 사는 동안에는 너와 네 왕국이 든든히 서지 못할 것이니, 이제 사람을 보내 그를 내게로 데려와라. 참으로 그는 죽어야 할 자이다."
32
요나단이 자기 아버지 사울에게 대답하여 말하기를 "그가 왜 죽어야 합니까? 그가 무슨 잘못을 했습니까?" 라고 하자,
33
사울이 창을 던져 요나단을 죽이려 하니, 요나단은 자기 부친이 다윗을 죽이기로 결심한 것을 알았다.
34
요나단이 몹시 화가 나서 그 식탁에서 일어났고, 그는 그 달 초이틀에 음식을 먹지 않았으니, 이는 그의 아버지가 다윗을 모욕하므로 그를 위하여 슬퍼했기 때문이다.
35
아침이 되어 요나단은 다윗과 정한 시간에 소년을 데리고 들로 나가,
36
자기 소년에게 말하기를 "너는 달려가서 내가 쏘는 화살을 찾아라." 하니, 그 소년이 달려갈 때에 요나단이 그의 위로 지나가도록 화살을 쏘았다.
37
그 소년이 요나단이 쏜 화살이 있는 곳까지 갔을 때, 요나단이 그 소년 뒤에서 소리쳐 말하기를 "화살이 너보다 멀리 있지 않느냐?" 하고,
38
그 소년 뒤에서 외치기를 "지체 말고 빨리 달음질하여라." 하니, 요나단의 소년이 화살을 주워서 그 주인에게 돌아왔다.
39
그러나 그 소년은 아무것도 알지 못했고, 오직 요나단과 다윗만 그 일을 알았다.
40
요나단이 자신의 무기를 소년에게 주며 그에게 말하기를 "이것을 가지고 성읍으로 가거라." 하고,
41
그 소년이 떠나자 다윗이 바위 남쪽에서 일어나 땅에 엎드려 세 번 절한 후에 그들이 서로 입맞추고 울었으나 다윗이 더 심하였다.
42
요나단이 다윗에게 말하기를 "평안히 가라. 우리 두 사람이 여호와께서 나와 너 사이에, 내 자손과 네 자손 사이에 영원토록 함께 계실 것이라고 여호와의 이름으로 친히 맹세하였다." 라고 한 후 다윗이 일어나 떠나고 요나단은 성읍으로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