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하 Chapter 29 - Korean: 바른 성경

1
히스기야가 스물다섯 살에 왕이 되어 예루살렘에서 이십구 년 동안 다스렸다. 그의 어머니는 스가랴의 딸로서 이름은 아비야였다.
2
히스기야가 그의 조상 다윗이 행한 모든 것을 그대로 따라서 여호와 보시기에 올바르게 행하였다.
3
그가 즉위한 첫해 첫달에 여호와의 전 문들을 열고 수리하였다.
4
그가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을 동쪽 광장에 불러 모으고,
5
그들에게 말했다. "레위 사람들아, 내 말을 들어라. 스스로 거룩하게 하고, 또 여호와 너희 조상의 하나님의 전을 거룩하게 하여 더러운 것을 성소에서 없애버려라.
6
우리 조상들이 죄를 짓고 여호와 우리 하나님 보시기에 악을 행하여, 하나님을 버리고 얼굴을 돌이켜 여호와의 성소를 등지고,
7
또 현관문을 닫고 등불을 끄고 성소에서 분향하지도 않고 이스라엘 하나님께 번제를 드리지도 않았으므로,
8
너희가 눈으로 보는 것처럼 여호와의 진노가 유다와 예루살렘에 임하여 주께서 그들을 두려움과 놀람과 비웃음거리가 되게 하셨다.
9
보아라, 우리 조상들이 칼에 쓰러지고 우리의 자녀와 아내가 사로잡혀 갔으니,
10
이제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과 언약을 세워 그분의 맹렬한 노를 우리에게서 돌이키게 하려고 내가 결심하였다.
11
나의 아들들아, 여호와께서 너희를 주님 앞에 서서 그분을 섬기게 하시고, 또 주님을 위해 수종들며 분향하게 하셨으니, 이제는 게으르지 마라."
12
레위 사람들이 일어났는데, 그들은 그핫 자손 중 아마새의 아들 마핫과 아사랴의 아들 요엘과 므라리의 자손 중 압디의 아들 기스와 여할렐렐의 아들 아사랴와 게르손 사람 중 심마의 아들 요아와 요아의 아들 에덴과,
13
엘리사반의 자손 중 시므리와 여우엘과, 아삽의 자손 중 스가랴와 맛다냐와,
14
헤만의 자손 중 여후엘과 시므이와 여두둔의 자손 중 스마야와 웃시엘이었다.
15
그들이 그 형제들을 모아 거룩하게 하고, 왕이 명령한 대로 들어가서 여호와의 말씀에 따라 여호와의 전을 깨끗하게 하였다.
16
제사장들도 여호와의 전 안에 들어가서 깨끗하게 하고, 그들이 여호와의 전에서 발견한 더러운 것을 모두 여호와의 전 뜰로 끌어내니, 레위 사람들이 그것들을 가져다가 바깥 기드론 골짜기에 내버렸다.
17
첫째 달 첫날에 그들이 거룩하게 하기 시작하여 그 달 팔일에는 여호와의 전 현관에 이르렀으며, 또 팔 일 동안 여호와의 전을 거룩하게 하여 첫째 달 십육일에 끝마쳤다.
18
레위 사람들이 들어가서 히스기야 왕에게 보고하기를 "저희들이 여호와의 전과 번제단과 거기에 딸린 모든 기구와 빵 차림 상과 거기에 딸린 모든 기구를 깨끗하게 하였습니다.
19
또 아하스 왕이 왕위에 있으면서 죄를 지을 때 내버린 모든 기구도 저희들이 정돈하고 거룩하게 하였으니 보십시오, 그 기구들이 여호와의 제단 앞에 있습니다." 하였다.
20
히스기야 왕이 일찍 일어나 성읍의 지휘관들을 모아 여호와의 전으로 올라갔다.
21
그들이 수송아지 일곱 마리와 숫양 일곱 마리와 어린 양 일곱 마리와 숫염소 일곱 마리를 끌어다가 나라와 성소와 유다를 위하여 속죄 제물로 삼았고 왕이 아론의 자손인 제사장들에게 명령하여 그것들을 여호와의 제단에서 드리게 했다.
22
그들이 황소를 잡으니, 제사장들이 그 피를 받아 제단에 뿌렸으며 숫양을 잡아 그 피를 제단에 뿌리고 어린 양도 잡아 그 피를 제단에 뿌렸다.
23
그들이 속죄 제물로 드릴 숫염소를 왕과 회중 앞으로 끌고 와 그 위에 안수하고,
24
제사장들이 그것들을 잡아 그 피를 속죄 제물로 제단에 드려 온 이스라엘을 위하여 속죄하였으니, 이는 왕이 명령하여 온 이스라엘을 위하여 번제와 속죄제를 드리게 하였기 때문이다.
25
왕이 또 다윗과 왕의 선견자 갓과 선지자 나단이 명령한 대로 레위인들에게 심벌즈와 비파와 수금을 들고 여호와의 전에 서게 하였으니, 이는 여호와께서 선지자들을 통해 내리신 명령에 따른 것이었다.
26
레위 사람들은 다윗의 악기를 가지고 섰으며 또 제사장들은 나팔을 가지고 섰다.
27
히스기야가 제단에 번제를 드리라고 명령하여 번제가 시작되자, 여호와의 노래와 나팔과 이스라엘 왕 다윗의 악기가 울려 퍼지기 시작했으며,
28
온 회중이 경배하며 노래 부르는 사람들은 노래하고 나팔 부는 사람들은 나팔을 불었는데 이 모든 일이 번제를 마칠 때까지 계속되었다.
29
제사를 마치자 왕과 그와 함께한 모든 사람들이 엎드려 경배하였다.
30
히스기야 왕과 장관들이 레위 사람들에게 명령하여 다윗과 선견자 아삽의 시로 여호와를 찬양하게 하니, 그들이 즐겁게 찬양하고 엎드려 경배하였다.
31
히스기야가 명령하기를 "이제 너희의 몸을 여호와께 성결하게 드렸으니, 백성들아, 가까이 나아와서 제물과 감사 예물을 여호와의 전으로 가져와라." 하므로 회중이 제물과 감사 예물을 가져오고, 마음에 원하는 자마다 번제물을 가져왔다.
32
회중이 가져온 번제물의 수는 황소 칠십 마리, 숫양 백 마리, 어린 양 이백 마리였으며, 이것들은 모두 여호와께 번제물로 드린 것이었고,
33
또 거룩하게 구별하여 드린 황소가 육백 마리, 양이 삼천 마리였으나,
34
제사장들이 부족하여 그 모든 번제물의 가죽을 벗길 수 없었다. 그러므로 그들의 형제 레위 사람들이 그 일을 마칠 때까지 돕고 다른 제사장들이 거룩하게 될 때까지 그들을 도왔으니, 이는 레위 사람들이 스스로 거룩하게 하는 일에 있어서 제사장들보다 더욱 성실하였기 때문이다.
35
또한 번제와 화목제의 기름과 번제에 속한 부어드리는 제물이 많았다. 이와같이 여호와의 성전에서 섬기는 일이 갖추어졌다.
36
이 일이 갑작스럽게 이루어졌으나, 하나님께서 백성을 위하여 준비하셨으므로 히스기야와 온 백성이 기뻐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