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하 Chapter 31 - Korean: 바른 성경

1
이 모든 일이 끝나자 거기에 있던 온 이스라엘이 유다의 성읍들로 나가서 기둥 우상을 깨뜨리고 아세라를 찍었으며, 유다와 베냐민과 에브라임과 므낫세 온 땅에서 산당들과 제단들을 모조리 부수어 없앤 후, 이스라엘 모든 자손이 각기 자기들의 성읍 소유지로 돌아갔다.
2
히스기야가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의 반열을 정하되, 각자 그 직무에 따라 그들의 반열을 정하니,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은 번제와 화목제를 드리며 여호와의 장막 문에서 섬기고 감사하며 찬양을 드렸다.
3
왕이 자기 재산 가운데 일부를 정하여, 여호와의 율법에 기록된 대로 번제, 곧 아침과 저녁에 드리는 번제와 안식일과 초하루와 절기에 드리는 번제에 쓰게 하였다.
4
또 그가 예루살렘에 거주하는 백성들에게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의 몫을 주도록 명령하여 그들이 여호와의 율법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였다.
5
명령이 선포되자 이스라엘 자손이 곡식과 포도주와 기름과 꿀과 밭의 모든 첫 수확물을 풍성히 드리고 모든 것의 십일조를 많이 가져왔으며,
6
유다 여러 성읍에 사는 이스라엘과 유다 자손도 소와 양의 십일조와, 여호와 하나님께 거룩하게 구별하여 바칠 거룩한 물건의 십일조를 가져와 더미로 쌓아두니,
7
삼월에 그 더미들을 쌓기 시작하여 칠월에 끝마쳤다.
8
히스기야와 지휘관들이 와서 그 더미들을 보고 여호와를 송축하고 그의 백성 이스라엘을 축복하였다.
9
히스기야가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에게 그 더미들에 대하여 묻자,
10
사독의 자손 대제사장 아사랴가 대답하기를 "백성들이 예물을 여호와의 전에 드리기 시작할 때부터 저희가 넉넉하게 먹고 남은 것이 많았습니다. 여호와께서 그 백성들에게 복을 주셔서 그 남은 것이 이렇게 많이 쌓였습니다." 라고 하였다.
11
히스기야가 여호와의 전 안에 방들을 마련하라고 명령하였으므로 그들이 방들을 마련하였다.
12
그들이 예물들과 십일조들과 구별된 물건들을 정직하게 가져왔으니, 이 일을 맡은 책임자는 레위 사람 고나냐였고 그 다음 책임자는 그의 아우 시므이였다.
13
여히엘과 아사시야와 나핫과 아사헬과 여리못과 요사밧과 엘리엘과 이스마갸와 마핫과 브나야가 고나냐와 그의 아우 시므이의 밑에서 감독자가 되었으니, 히스기야 왕과 하나님의 전을 관리하는 아사랴가 이들을 임명하였다.
14
동쪽 문지기인 레위 사람 임나의 아들 고레는 기꺼이 하나님께 드리는 예물을 받아 여호와께 드리는 일과 거룩한 물건을 나누어 주는 일을 맡았다.
15
그의 밑에는 에덴과 미냐민과 예수아와 스마야와 아마랴와 스가냐가 있었는데, 이들이 제사장의 성읍들에서 큰 자이든 작은 자이든 반열에 따라 그들의 형제에게 몫을 공평하게 나누어 주되,
16
그들의 계보에 기록된 세 살 이상 된 남자들 외에, 날마다 여호와의 전에 들어가서 그 반열대로 직무를 수행하는 사람들에게도 몫을 나누어 주었고,
17
그 가문별로 계보에 기록된 제사장들과 그 반열대로 직무를 맡은 이십 세 이상의 레위 사람들에게도 몫을 나누어 주었으며,
18
또 그 계보에 기록된 온 회중의 어린 아이와 아내와 아들과 딸들에게도 몫을 나누어 주었는데, 이는 그들이 진정으로 자신을 거룩하게 하였기 때문이다.
19
아론의 자손으로서 각 성읍의 바깥 들에 사는 제사장들에게도 몫을 나누어 주되, 제사장들의 모든 남자와, 계보에 기록된 모든 레위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20
히스기야가 온 유다에 이같이 여호와 그의 하나님 보시기에 선하고 올바르고 진실한 일을 행하였으니,
21
자신에게 맡겨진 모든 일, 곧 여호와의 전에서 봉사하는 일과 율법과 계명을 따라 자기 하나님을 찾는 일에 마음을 다하여 행하였으므로 그가 형통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