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후서 Chapter 5 - Korean: 바른 성경

1
만일 땅 위에 있는 우리의 장막집이 무너지면, 하나님께서 지으신 집, 곧 손으로 지은 것이 아닌 하늘에 있는 영원한 집이 우리에게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2
우리는 이 장막 안에서 탄식하며, 하늘로부터 오는 우리의 처소로 덧입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3
우리가 그것을 덧입음으로 벗은 자들로 드러나지 않을 것이다.
4
장막에 있는 우리가 짐을 진 것같이 탄식하는 것은 벗으려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덧입으려는 것이고, 죽을 것이 생명에게 삼켜지게 하려는 것이다.
5
이것을 우리에게 이루게 하시고 그 보증으로 성령을 우리에게 주신 분은 하나님이시다.
6
그러므로 우리가 항상 담대하여 몸에 머물러 살고 있는 동안에는 주께로부터 떠나 있다는 것을 안다.
7
이는 우리가 믿음으로 행하고 보는 것으로 하지 않기 때문이다.
8
우리가 담대하여 더욱 원하는 것은 차라리 몸을 떠나 주님과 함께 있는 것이다.
9
그러므로 우리는 머물러 있든지 떠나있든지 주님을 기쁘시게 하려고 힘쓰고 있다.
10
우리 모두가 반드시 그리스도의 심판대 앞에 드러나, 각자가 선악간에 그몸으로 행한 일에 따라 보응을 받을 것이다.
11
우리가 주님의 두려우심을 알고 있기에 사람들에게 권한다. 우리는 하나님 앞에 이미 드러나 있으며, 너희의 양심에도 드러나기를 바란다.
12
우리는 다시 우리 자신을 너희에게 추천하는 것이 아니라 오직 너희에게 우리를 인하여 자랑할 수 있는 기회를 주려는 것이다. 이는 마음으로가 아니라 외모로 자랑하려는 자들에게 너희가 대답할 말이 있게 하려는 것이다.
13
우리가 만일 미쳤어도 하나님을 위한 것이고, 정신이 온전하여도 너희를 위한 것이다.
14
그리스도의 사랑이 우리를 강권하신다. 우리가 생각하기에, 한 사람이 모든 이들을 대신하여 죽었으므로 모든 이들이 죽은 것이다.
15
그리스도께서 모든 이들을 대신하여 죽으신 것은 산 자들이 더 이상 자기 자신을 위하여 살지않고, 오직 자신들을 대신하여 죽으셨다가 다시 살아나신 분을 위하여 살게하려는 것이다.
16
그러므로 우리가 이제부터는 아무도 육체를 따라 알려 하지 않는다. 비록 전에는 우리가 그리스도도 육체를 따라 알았으나, 이제는 더 이상 그렇게 알지 않는다.
17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다.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아라, 새 것이 되었다.
18
모든 것이 하나님께로부터 온 것이니, 하나님께서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우리를 자신과 화목하게 하시고, 또한 우리에게 화목의 직분을 주셨다.
19
곧 하나님께서 그리스도 안에서 세상을 자신과 화목하게 하시고, 그들의 죄를 그들에게 돌리지 않으시며, 또한 화목의 말씀을 우리에게 맡기셨다.
20
그러므로 우리는 그리스도를 대신한 대사로서 하나님께서 우리를 통하여 권면하시는 것같이 그리스도를 대신하여 간구하는데, 너희는 하나님과 화목하여라.
21
하나님께서는 죄를 알지도 못하시는 분을 우리를 대신하여 죄로 삼으셨다. 이는 우리가 그분 안에서 하나님의 의가 되게 하시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