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왕기하 Chapter 22 - Korean: 바른 성경

1
요시야가 팔 세에 왕이 되어 예루살렘에서 삼십일 년 동안 다스렸다. 그 어머니는 보스갓 사람인 아다야의 딸로서 이름은 여디다였다.
2
요시야가 여호와의 보시기에 올바르게 행하여 그의 조상 다윗의 모든 길로 행했으며, 좌우로 치우치지 않았다.
3
요시야 왕 제십팔년에 왕이 므술람의 손자이며 아살리야의 아들인 서기관 사반을 여호와의 전으로 보내며 말했다.
4
"대제사장 힐기야에게 올라가서, 문지기들이 백성들에게서 모아 여호와의 전에 바친 돈을 결산하게 하고,
5
그것을 여호와의 전 감독을 맡은 일꾼들의 손에 전달하게 하고, 그들이 그것을 여호와의 전에서 일하는 일꾼들에게 지불하게 하여 전의 파손된 곳을 수리하도록 하되,
6
목수들과 건축자들과 미장이들에게 주어 전의 수리를 위해 목재와 다듬은 돌을 사게 하여라.
7
그러나 그들의 손에 맡겨진 돈에 대해서는 계산하지 마라. 이는 그들이 진실하게 일하고 있기 때문이다."
8
대제사장 힐기야가 서기관 사반에게 말하기를 "내가 여호와의 전에서 율법책을 발견했다." 하며 그 책을 사반에게 주니, 사반이 그것을 읽어 보았다.
9
서기관 사반이 왕에게로 들어가서 보고하기를 "왕의 종들이 전에 있는 돈을 다 쏟아서 여호와의 전 공사를 감독하는 일꾼들의 손에 전달했습니다." 하였으며,
10
서기관 사반이 또 보고하기를 "대제사장 힐기야가 제게 책 한 권을 주었습니다." 하고 왕 앞에서 그것을 낭독했다.
11
왕이 그 율법책의 말씀을 듣고는 자기 옷을 찢었으며,
12
제사장 힐기야와 사반의 아들 아히감과 미가야의 아들 악볼과 서기관 사반과 왕의 신하인 아사야에게 명령하여 말하기를
13
"너희가 가서, 나와 백성과 온 유다를 위해 이 발견된 책의 말씀에 대해 여호와께 여쭤 보아라. 이는 우리 조상들이 이 책의 말씀을 듣지 않고 우리를 위해 기록된 모든 것을 행하지 않아, 우리를 향해 타오르는 여호와의 분노가 크기 때문이다." 하였다.
14
제사장 힐기야와 아히감과 악볼과 사반과 아사야가 여선지자 훌다에게 갔는데, 그 여자는 의복을 관리하는 할하스의 손자요 디과의 아들인 살룸의 아내이며, 예루살렘의 제이구역에서 살고 있었다. 그들이 그 여자에게 왕의 말을 전하니,
15
훌다가 그들에게 대답했다.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여러분들을 저에게 보낸 그분에게 이렇게 전달하라고 말씀하십니다.
16
여호와께서 이렇게 말씀하시기를 '보아라, 유다 왕이 읽은 그 책의 모든 말대로 내가 이곳과 그 주민들에게 재앙을 내리겠다.
17
이는 그들이 나를 버리고 다른 신들에게 분향하며 그들의 손으로 만든 것으로 나를 격노케 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내 분노가 이곳을 향해 타올라 결코 꺼지지 않을 것이다.' 하셨으니,
18
여호와께 여쭈어 보라고 여러분을 보낸 유다 왕께 이렇게 말씀하십시오.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네가 들은 말들에 관하여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19
'이곳이 황폐해지고 그 주민들이 저줏거리가 될 것이라는 나의 말을 네가 들었을 때, 네 마음이 약하여져 여호와 앞에서 겸손해지고 네 옷을 찢고 내 앞에서 통곡하였으므로, 내가 네 기도를 들어주겠다. 여호와의 말이다.
20
그러므로 보아라, 네가 네 조상들에게 돌아가 평안히 묘실에 함께 묻힐 것이다. 너는 내가 이곳에 내릴 모든 재앙을 네 눈으로는 결코 보지 못할 것이다.'" 그들이 이 말을 왕에게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