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왕기하 Chapter 3 - Korean: 바른 성경

1
유다 왕 여호사밧 제십팔년에 아합의 아들 여호람이 사마리아에서 이스라엘 왕이 되어, 십이 년 동안 다스렸다.
2
그가 여호와의 보시기에 악을 행하였으나 자기 부모와 같지는 않았으며, 자기 아버지가 만든 바알의 기둥 우상을 없앴다.
3
그러나 그가 이스라엘로 죄를 짓게 한 느밧의 아들 여로보암의 죄에 집착하여 거기서 떠나지 않았다.
4
모압 왕 메사는 양 치는 자였는데, 이스라엘 왕에게 새끼 양 십만 마리의 털과 숫양 십만 마리의 털을 바쳤다.
5
아합이 죽은 후 모압 왕이 이스라엘 왕을 배반했다.
6
그때에 여호람 왕이 사마리아에서 나와 온 이스라엘을 동원하고,
7
또 가서 유다 왕 여호사밧에게 사신을 보내어 말하기를 "모압 왕이 나를 배반했으니, 왕께서 나와 함께 모압으로 싸우러 가시겠습니까?" 하니, 그가 대답하기를 "내가 올라가겠습니다. 나는 당신과 같고 내 백성은 당신의 백성과 같고 내 말들도 당신의 말들과 같습니다." 라고 하였다.
8
여호람이 "어느 길로 올라갈까요?" 하니 여호사밧이 대답하기를 "에돔 광야 길로 갑시다." 라고 하였다.
9
이스라엘 왕과 유다 왕과 에돔 왕이 출전하였는데, 그들이 칠 일 동안 길을 돌아가자, 걸어서 따라오던 군대와 가축들에게 먹일 물이 떨어졌다.
10
이스라엘 왕이 말하기를 "슬프다. 여호와께서 이 세 왕을 모압의 손에 넘기시려고 부르셨구나." 하자,
11
여호사밧이 묻기를 "여기에 여호와의 선지자가 없습니까? 우리가 그 사람을 통해 여호와께 물어 봅시다." 하니, 이스라엘 왕의 신하들 중 한 사람이 대답하여 말하기를 "여기에 엘리야의 손에 물을 부어 주던 사밧의 아들 엘리사가 있습니다." 하였다.
12
여호사밧이 말하기를 "여호와의 말씀이 그에게 있습니다." 하니, 이스라엘 왕과 여호사밧과 에돔 왕이 그에게 내려갔다.
13
엘리사가 이스라엘 왕에게 말하기를 "왕과 제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왕의 아버지의 선지자와 어머니의 선지자들에게로 가십시오." 하니, 이스라엘 왕이 그에게 대답하였다. "이러지 마십시오. 여호와께서 이 세 왕을 불러 모아 모압의 손에 넘겨주려 하십니다."
14
엘리사가 말하기를 "제가 섬기는 만군의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는데, 만일 유다 왕 여호사밧의 얼굴을 생각하지 않았더라면, 제가 왕께 눈길도 주지 않고 쳐다보지도 않았을 것입니다.
15
이제 제게 수금 타는 자를 불러 주십시오." 하였다. 수금 타는 자가 수금을 연주할 때 여호와의 능력이 그에게 임하였으므로,
16
엘리사가 말했다. "여호와께서 말씀하시기를 '이 골짜기에 웅덩이를 많이 파라.' 하시고,
17
또 말씀하시기를 '너희가 바람을 보지 못하고 비도 보지 못하더라도 이 골짜기에 물이 가득 차서 너희와 너희 가축들과 짐승들이 마실 것이다.' 하셨으니,
18
이것은 여호와 보시기에 작은 일일 뿐입니다. 여호와께서 모압도 왕들의 손에 넘기실 것입니다.
19
왕들이 모든 요새와 모든 아름다운 성읍들을 치고, 모든 좋은 나무들을 쓰러뜨리며, 모든 샘물들을 막고, 모든 좋은 밭을 돌밭으로 만들 것입니다."
20
아침이 되어 곡식제를 드릴 무렵에 보니, 물이 에돔 길을 따라 흘러와 그 땅에 가득하였다.
21
온 모압 사람들은 왕들이 자기들을 치기 위해 올라왔다는 소식을 듣고, 군복을 입을 만한 자로부터 그 이상 되는 자들이 모두 모여 국경에 섰다.
22
아침 일찍 모압 사람들이 일어났을 때, 해가 물 위에 떠오르면서 건너편의 물이 피처럼 붉게 물든 것을 보고,
23
외쳤다. "이것은 피다. 왕들이 자기들끼리 싸워 서로 죽인 것이 틀림없다. 모압 사람들아, 이제 약탈하러 가자."
24
모압 사람들이 이스라엘 진영으로 들어갔을 때, 이스라엘 사람들이 일어나 그들을 치니, 그들이 이스라엘 앞에서 도망하였다. 이스라엘 사람들이 나아가 모압 사람들을 계속 치고,
25
성들을 허물고 모든 좋은 밭에 돌을 던져 채우고 모든 샘물들을 막고 모든 좋은 나무들을 베었다. 마침내 길하레셋에 돌담만 남았는데 무릿매꾼들이 두루 다니며 그곳을 공격했다.
26
모압 왕이 전세가 매우 불리한 것을 보고, 칼 가진 자 칠백 명을 친히 이끌고 에돔 왕이 있는 쪽을 돌파하려 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27
그가 자기를 이어 왕이 될 맏아들을 데려다가 성벽 위에서 번제로 바쳤다. 이스라엘에 대해서 큰 분노가 있었으므로 그들이 그곳에서 떠나 본국으로 돌아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