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왕기하 Chapter 6 - Korean: 바른 성경

1
선지자의 제자들이 엘리사에게 말하기를 "보십시오, 저희가 선생님과 함께 살고 있는 이 장소가 저희에게 너무 협소합니다.
2
저희가 요단으로 가서, 각자 재목을 하나씩 가져다가 거기에 저희가 살 곳을 마련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하니, 그가 "가라." 하였다.
3
한 제자가 말하기를 "괜찮으시다면, 선생님도 선생님의 종들과 함께 동행해 주십시오." 하니, 엘리사가 "나도 가겠다." 하였으므로,
4
그들이 함께 떠나 요단에 도착하여 나무를 자르기 시작했다.
5
한 사람이 나무를 찍다가 쇠도끼가 물에 빠졌으므로 소리치며 말하기를 "아아, 내 주여, 그것은 빌려 온 것입니다." 하였다.
6
하나님의 사람이 말하기를 "어디에 빠뜨렸느냐?" 하니, 그가 그곳을 엘리사에게 보여 주므로 엘리사가 나무를 잘라 그곳에 던져 쇠도끼를 떠오르게 했다.
7
엘리사가 말하기를 "집어 올려라." 하니, 그가 손을 내밀어 그것을 취했다.
8
그때 아람 왕은 이스라엘과 전쟁을 하고 있었는데 그가 자기 신하들과 작전을 짜며 말하기를 "이러이러한 곳에 내 진을 치겠다." 하면,
9
하나님의 사람이 이스라엘 왕에게 사람을 보내어 말했다. "아람 사람들이 이곳으로 내려올 것이니, 이곳을 지나가지 않도록 조심하십시오."
10
이스라엘 왕은 하나님의 사람이 그에게 말하여 경고해 준 곳으로 사람을 보내어 그곳을 지켰으니 이렇게 방비한 것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11
이 때문에 아람 왕의 마음이 불안하여, 그가 자기 신하들을 불러 말하기를 "우리 중에서 누가 이스라엘 왕의 편인지 내게 말하지 않겠느냐?" 하니,
12
그의 신하들 중에서 한 사람이 말했다. "그렇지 않습니다, 내 주 왕이시여. 이는 이스라엘 선지자 엘리사가 왕께서 왕의 침실에서 하신 말씀까지 이스라엘 왕에게 말해주기 때문입니다."
13
왕이 말하기를 "가서 그자가 어디 있는지 찾아보아라. 내가 사람을 보내어 그자를 잡아 오겠다." 하니, 어떤 사람이 왕에게 "보십시오, 그가 도단에 있습니다." 라고 알려 주었다.
14
왕이 말과 병거와 많은 군대를 보내니, 그들이 밤에 가서 그 성을 에워쌌다.
15
하나님의 사람을 시중드는 자가 아침에 일찍 일어나 나가서 보니, 군대가 말과 병거와 함께 성을 에워싸고 있으므로 그 사환이 엘리사에게 말하기를 "아아, 내 주여, 우리가 어떻게 해야 좋겠습니까?" 라고 하자,
16
엘리사가 말하기를 "두려워하지 마라. 우리와 함께한 자가 저들과 함께한 자보다 더 많다." 하고,
17
기도하며 말하기를 "여호와시여, 그가 볼 수 있도록 그의 눈을 열어 주소서." 라고 하였다. 여호와께서 그 사환의 눈을 여셨으므로 그가 보니, 엘리사를 둘러싸고 있는 불 말과 불 병거가 그 산에 가득하였다.
18
아람 군대가 엘리사를 향하여 내려올 때 엘리사가 여호와께 기도하여 말하기를 "저 무리를 쳐서 눈이 멀게 하소서." 하니, 여호와께서 엘리사의 말대로 그들을 쳐서 눈이 멀게 하셨다.
19
엘리사가 그들에게 "여기는 당신들이 찾는 길이 아니고, 또 여기는 당신들이 찾는 성이 아니니, 내 뒤를 따라오시오. 내가 당신들을 당신들이 찾는 사람에게 데려다 주겠소." 라고 말하고, 그들을 사마리아로 데려갔다.
20
그들이 사마리아에 도착했을 때 엘리사가 기도하여 "여호와시여, 이 사람들의 눈을 열어서 보게 하소서" 하니, 여호와께서 그들의 눈을 여시므로 그들이 보니, 그들이 사마리아 한가운데 있었다.
21
이스라엘 왕이 그들을 보며 엘리사에게 말하기를 "내 아버지여, 내가 칠까요? 내가 칠까요?" 하자,
22
엘리사가 말하기를 "치지 마십시오. 왕께서는 왕의 칼과 활로 사로잡은 자들을 죽이십니까? 이 사람들 앞에 빵과 물을 베풀어 먹고 마시게 한 후, 자기들의 주인에게 돌아가게 하십시오." 하였으므로,
23
왕이 많은 음식을 베풀어 그들이 먹고 마시게 하고, 그들을 보내어 자기 주인에게 가게 하니, 아람 군인들이 다시는 이스라엘 땅에 오지 않게 되었다.
24
그러한 일이 있은 지 얼마 후, 아람 왕 벤하닷이 모든 군대를 소집하여 올라와 사마리아를 포위하였다.
25
그때 사마리아에 큰 기근이 있었는데, 아람 군대가 성을 포위하니, 나귀 머리는 은 팔십 세겔, 비둘기 똥 사분의 일 *가브는 은 다섯 세겔까지 오르게 되었다. / *마른 것과 액체를 측정하는 도량형
26
이스라엘 왕이 성벽 위를 지나갈 때, 한 여자가 그에게 외치며 말하기를 "내 주 왕이시여, 도와주십시오." 하니,
27
왕이 대답하기를 "여호와께서 너를 돕지 아니하시면, 내가 어떻게 너를 돕는다는 말이냐? 타작마당이나 포도주 틀에서 무엇을 줄 것이 있겠느냐?" 하고,
28
또 왕이 그 여자에게 묻기를 "네게 무슨 일이 있느냐?" 하니, 그 여자가 대답하였다. "이 여자가 저에게 '네 아들을 내놓아라. 우리가 오늘 그 아이를 잡아먹고 내 아들은 내일 잡아먹자.' 하였습니다.
29
저희가 먼저 제 아들을 삶아서 먹었는데, 그 다음날 제가 이 여자에게 '이제 네 아들을 내놓아라. 우리가 그 아이를 잡아먹자.' 말하니, 이 여자가 자기 아들을 숨겼습니다."
30
왕이 이 여자의 말을 듣고, 자기 옷을 찢었는데, 왕이 성벽 위를 지나갈 때에 백성들이 보니, 그가 속살 위에 굵은 베옷을 입고 있었다.
31
왕이 말하기를 "만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의 머리가 오늘 그대로 붙어 있다면, 하나님께서 내게 벌 위에 벌을 더 내리실 것이다." 하였다.
32
한편 엘리사는 장로들과 함께 자기 집에 앉아 있었는데, 왕이 사람을 보내니, 그 전령이 엘리사에게 이르기 전에 엘리사가 장로들에게 말하기를 "여러분들은 이 살인자의 아들이 내 머리를 베려고 사람을 보낸 것을 아십니까? 보십시오, 전령이 도착하면 문을 닫고, 그 사람을 문 안으로 들이지 마십시오. 그 사람의 뒤에서 그의 주인의 발자국 소리가 들리지 않습니까?" 하였다.
33
엘리사가 아직도 그들과 함께 얘기하고 있을 때에, 정말 전령이 그에게 내려와서 왕의 말을 전하기를 "보라, 이 재앙이 여호와께로부터 왔으니, 내가 여호와께 무엇을 더 기대할 수 있겠느냐?"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