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하 Chapter 12 - Korean: 바른 성경

1
여호와께서 나단을 다윗에게 보내시므로, 그가 다윗에게 와서 말했다. "한 성에 두 사람이 살고 있는데, 한 사람은 부유하고 한 사람은 가난했습니다.
2
부자에게는 양과 소가 매우 많았으나,
3
가난한 사람에게는 그가 사서 기르는 어린 암양 하나 외에는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그 어린 양은 그와 그의 자식들과 함께 자랐고 그의 음식을 먹으며 그의 잔을 마시며 그의 품에 누웠으므로 그의 딸같이 되었습니다.
4
그런데 어떤 나그네가 그 부자에게 오니, 그 부자는 자기에게 온 손님을 대접하기 위해 자기의 양과 소는 아껴서 잡지 아니하고, 그 가난한 사람의 어린 양을 빼앗아 자기에게 온 사람을 대접했습니다."
5
다윗이 그 사람에 대하여 매우 진노하여 나단에게 말하기를 "여호와의 살아계심을 두고 맹세하는데, 이 일을 행한 사람은 반드시 죽어야 한다.
6
또한 그가 이런 일을 행하면서도 불쌍히 여기는 마음이 없었으니, 그 어린 암양을 네 배로 갚아 주어야 할 것이다." 하였다.
7
나단이 다윗에게 말했다. "왕이 바로 그 사람입니다.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내가 너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으로 삼았으며, 내가 너를 사울의 손에서 구원하였다.
8
또한 내가 네 주인의 집을 네게 주고, 네 주인의 처들을 네 품에 주었으며, 이스라엘과 유다 족속을 네게 주었다. 만일 그것이 부족했다면 이것 저것을 네게 더해 주었을 것이다.
9
그런데 어찌하여 네가 여호와의 말씀을 업신여기고 그분이 보시기에 악한 일을 행하여 헷 사람 우리야를 암몬 자손의 칼로 죽이고, 그의 아내를 네 아내로 삼았느냐?
10
네가 나를 업신여기고 헷 사람 우리야의 아내를 네 아내로 삼았으므로, 이제 칼이 네 집에서 영영히 떠나지 않을 것이다.'
11
여호와께서 또 이같이 말씀하십니다. '보아라, 내가 네 집에서부터 네게 재앙을 일으키고, 네 눈앞에서 네 처들을 붙잡아 네 이웃에게 줄 것이니, 그가 대낮에 네 처들과 동침할 것이다.
12
너는 은밀히 행하였으나 나는 대낮에 모든 이스라엘 앞에서 이 일을 행할 것이다.' "
13
다윗이 나단에게 말하기를 "내가 여호와께 죄를 지었습니다." 라고 하니, 나단이 다윗에게 말하기를 "여호와께서도 왕의 죄를 용서하셨으니, 왕이 죽지는 않을 것입니다.
14
그러나 이 일 때문에 왕이 여호와의 원수들에게 비방거리를 주었으므로 왕이 낳은 아들이 반드시 죽을 것입니다." 하고 나단은 자기 집으로 돌아갔다.
15
여호와께서 우리야의 아내가 다윗에게서 낳은 아이를 치셨으므로 그 아이가 몹시 앓았다.
16
다윗이 그 아이를 위하여 하나님께 간구하였으니, 다윗이 금식하고, 가서 밤을 새우며 땅에 엎드렸다.
17
다윗 왕궁의 늙은 신하들이 다윗의 곁에 서서 그를 땅에서 일으켜 세우려고 했으나, 왕이 듣지 아니하고 저희와 함께 음식을 먹지도 않았다.
18
제칠일이 되었을 때, 그 아이가 죽었는데, 다윗의 신하들은 그 아이가 죽은 것을 왕에게 알리기를 두려워했으니, 이는 그들이 서로 말하기를 "보아라, 아이가 살았을 때 우리가 말해도 우리의 말을 듣지 아니하셨는데, 어떻게 우리가 그 아이의 죽은 것을 말씀드리겠느냐? 왕께서 상심하시지 않겠느냐?" 하였기 때문이다.
19
다윗은 그의 신하들이 수군거리는 것을 보고 그 아이가 죽은 것을 알고, 신하들에게 "그 아이가 죽었느냐?" 하고 묻자, 그들이 "죽었습니다." 라고 대답했다.
20
그러자 다윗은 땅에서 일어나 몸을 씻고, 기름을 바른 후, 의복을 갈아입고서 여호와의 전에 들어가 경배하였다. 그리고 자기 궁으로 돌아와서, 자기를 위해 음식을 차리도록 지시하여 음식을 먹었다.
21
그의 신하들이 말하기를 "아이가 살았을 때에는 금식하고 우시다가, 아이가 죽었을 때에는 일어나 음식을 잡수시는 것은 어떻게 된 것입니까?" 라고 하니,
22
그가 말했다. "그 아이가 살았을 때 내가 금식하고 운 것은 '여호와께서 나를 불쌍히 여기셔서 혹시 그 아이를 살려 주실지 누가 알겠는가?' 하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23
그러나 지금은 그가 죽었으니 왜 내가 금식하겠느냐? 내가 그를 다시 돌아오게 할 수 있느냐? 나는 그에게로 가겠지만 그는 내게로 돌아오지 못할 것이다."
24
다윗이 자기 아내 밧세바를 위로하고, 그 여자에게 들어가 동침하니, 그 여자가 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솔로몬이라고 불렀다. 여호와께서 그를 사랑하셨으므로,
25
선지자 나단을 보내셔서 그의 이름을 여디디야라고 불렀으니 여호와께서 그를 사랑하셨기 때문이다.
26
요압이 암몬 자손의 랍바를 공격하여, 그 왕국의 수도를 점령하였다.
27
요압이 다윗에게 전령을 보내어 말하기를 "제가 물들의 성읍 랍바와 싸워 점령했습니다.
28
그러므로 이제 왕께서 남은 백성을 모아서 이 성을 대항하여 진을 치시고 이것을 점령하시어, 제가 이 성을 점령하여 이 성읍이 제 이름으로 불리는 일이 없게 해 주십시오." 하니,
29
다윗이 모든 군사를 모아 랍바로 가서 싸워 그곳을 점령하였다.
30
다윗이 그 왕의 머리에서 왕관을 빼앗았는데, 그 무게가 금 한 달란트였으며, 보석이 박혀 있었다. 다윗이 그것을 머리에 쓰고, 또 그 성읍에서 매우 많은 노략물을 가져왔으며,
31
그 성에 사는 백성을 데려와서 톱질과 곡괭이질과 도끼질과 벽돌 굽는 일을 시켰다. 암몬 자손의 모든 성읍에 이와 같이 한 뒤에, 다윗과 모든 병사들이 예루살렘으로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