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하 Chapter 13 - Korean: 바른 성경

1
그 후에 있었던 일이다. 다윗의 아들 압살롬에게 아름다운 누이가 있었으니, 이름은 다말이었다. 다윗의 다른 아들 암논이 저를 사랑하나,
2
다말이 처녀이어서 암논이 저에게 아무것도 할 수 없었으므로 그가 그의 누이 다말 때문에 괴로워 병이 났다.
3
암논에게 친구가 있었는데 그의 이름은 요나답이고, 다윗의 형 시므아의 아들이며 심히 간교한 자이었다.
4
그가 암논에게 말하기를 "왕자님, 어찌하여 당신은 나날이 이렇게 수척해지십니까? 내게 얘기해 주지 않겠습니까?" 하자, 암논이 그에게 말하기를 "내 아우 압살롬의 누이 다말을 내가 사랑하고 있다." 라고 하였다.
5
요나답이 그에게 말했다. "당신은 침대에 누워 병든 체하십시오. 그리고 당신 부친께서 당신을 보러 오실 때, 그분께 말씀하십시오. '제 누이 다말을 오게 하여 음식을 준비하되, 제 눈앞에서 음식을 만들게 해 주십시오. 그러면 제가 보고, 누이 손에서 받아먹고 싶습니다.' 라고 하십시오." 하였다.
6
암논이 누워서 병든 체하므로, 왕이 그를 보러 오니, 암논이 왕에게 말하기를 "제 누이 다말을 오게 하여 제 눈앞에서 과자 두어 개를 만들어 제가 누이의 손에서 받아 먹게 해 주십시오." 하였다.
7
다윗이 다말의 집으로 사람을 보내어 다말에게 말하기를 "네 오라비 암논의 집에 가서 그를 위해 음식을 만들어라." 하였다.
8
다말이 그의 오라비 암논의 집으로 가니, 그때 그는 누워 있었다. 다말이 밀가루를 가져와 반죽하고 그의 눈앞에서 빚어 과자를 구운 뒤,
9
냄비와 그것을 담은 그릇을 그 앞에 가져왔으나, 먹기를 거절하고 암논이 말하기를 "모든 사람을 내보내라." 하니, 모든 사람이 나갔다.
10
암논이 다말에게 말하기를 "음식을 침실로 가져오너라. 내가 네 손에서 받아 먹겠다." 하므로 다말은 자기가 만든 과자를 가지고 침실에 있는 그의 오라비 암논에게로 가서,
11
그에게 먹이려고 가까이 가니, 암논이 다말을 붙잡고 말하기를 "내 누이야, 와서 나와 동침하자." 하므로,
12
다말이 그에게 말했다. "오라버니, 안됩니다. 나를 욕되게 하지 마십시오. 이스라엘에서는 절대로 이렇게 해서는 안 되니, 이런 어리석은 일을 하지 마십시오.
13
내가 이 수치를 지니고 어디로 가겠습니까? 오라버니도 이스라엘에서 어리석은 자 중 하나처럼 될 것입니다. 그러니 제발 왕께 말씀 드리십시오. 왕께서는 나를 오라버니에게 주기를 금하지 않으실 것입니다."
14
그러나 암논은 다말의 말을 들으려 하지 않았고, 그가 다말보다 힘이 세므로 강제로 동침했다.
15
그 후 암논이 저를 몹시 미워하게 되었는데 저를 미워하는 그 미움이 저를 사랑하던 사랑보다 더 컸으므로, 저에게 "일어나 가라." 하였다.
16
다말이 그에게 말하기를 "안 됩니다. 오라버니가 나를 욕보인 악행보다 나를 쫓아내는 이 악행이 더 큽니다." 라고 하였으나, 그는 저의 말을 들으려하지 않았다.
17
그가 시중드는 종을 불러 말하기를 "자, 너희는 이 여자를 밖으로 쫓아내고, 그 뒤에서 문빗장을 걸어라." 하였다.
18
처녀인 왕의 딸들은 긴 옷을 입었기 때문에, 다말은 소매 있는 긴 옷을 입고 있었는데, 암논의 종이 다말을 밖으로 끌어내고, 그 뒤에서 문빗장을 걸었다.
19
다말이 자기 머리 위에 재를 끼얹고 입고 있던 소매 있는 긴 옷을 찢으며 자기의 머리 위에 손을 얹고, 가는 동안 내내 울었다.
20
다말의 오라비 압살롬이 다말에게 말하기를 "네 오라버니 암논이 너와 함께 있었느냐? 내 누이야, 지금은 잠잠히 있어라. 그는 네 오라비이니 이 일로 마음 쓰지 마라." 하였으므로, 다말은 그의 오라비 압살롬의 집에서 처량하게 지냈다.
21
다윗 왕이 이 모든 일들을 듣고 매우 노했다.
22
압살롬은 자기의 누이 다말을 욕보인 일 때문에 암논을 미워하였으나 그에게 좋든 나쁘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23
이 년 후에 에브라임 근처 바알 하솔에서 사람들이 압살롬을 위해 양털을 깎고 있을 때, 압살롬이 왕의 모든 아들들을 초청했다.
24
압살롬이 왕께 나아와 말하기를 "이제 보십시오, 왕의 종이 양털을 깎으려 합니다. 왕께서 신하들을 데리고 이 종과 함께 가시기를 바랍니다." 라고 하니,
25
왕이 압살롬에게 말하기를 "아니다, 내 아들아. 우리가 다 같이 갈 것이 없으니, 네게 짐이 되고 싶지 않다." 라고 하였다. 압살롬이 간청했으나 다윗은 가려고 하지 않았으며 다만 그에게 복을 빌었다.
26
압살롬이 말하기를 "그렇게 아니하시려면, 부디 내 형 암논을 우리와 함께 가게 해 주십시오." 하니, 왕이 그에게 "왜 그가 너와 함께 가야 하느냐?" 하고 물었으나,
27
압살롬이 그에게 간청하였으므로, 왕은 암논과 모든 왕자들을 그와 함께 보냈다.
28
압살롬이 그의 종들에게 명령하기를 "이제 암논이 술로 인해 기분이 좋아질 때를 살피다가, 내가 암논을 쳐 죽이라고 너희에게 말하면, 그를 죽여라. 두려워하지 마라. 내가 너희에게 명령한 것이 아니냐? 강하고 용기를 내라." 하였다.
29
압살롬의 부하들이 압살롬이 명령한 대로 암논에게 행하니, 왕의 모든 아들들이 일어나 각각 자기 노새를 타고 도망했다.
30
그들이 가는 도중에, 압살롬이 왕자들을 모두 쳐죽여서 한 명도 살아남지 못했다는 소문이 다윗에게 들렸으므로,
31
왕이 일어나 자기 옷을 찢고 땅에 엎드렸으며, 모시고 섰던 그의 모든 신하들도 옷을 찢었다.
32
다윗의 형 시므아의 아들 요나답이 대답하여 말했다. "내 주여, 그들이 젊은 왕자들을 다 죽였다고 생각하지 마십시오. 오직 암논만 죽었을 것이니, 이는 그가 압살롬의 누이 다말을 욕보인 날로부터 압살롬이 결심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33
그러므로 이제 내 주 왕께서는 모든 왕자들이 죽었다는 말을 마음에 두고 상심하지 마십시오. 분명히 암논 혼자만 죽었을 것입니다."
34
한편 압살롬은 도망쳤고, 보초 서는 병사가 눈을 들어보니 많은 사람들이 뒤에 있는 산비탈 길에서 내려오고 있었다.
35
요나답이 왕에게 말하기를 "보십시오, 왕자들이 옵니다. 왕의 종이 말씀드린 대로 되었습니다." 하였다.
36
그가 말을 마쳤을 때, 왕자들이 와서 소리 높여 통곡했고, 왕과 그의 모든 신하들도 대성통곡했다.
37
압살롬이 도망쳐 그술 왕 암미훌의 아들 달매에게로 갔으며, 다윗은 자기 아들 때문에 날마다 슬퍼하였다.
38
압살롬이 도망하여 그술로 가서, 삼 년 동안 거기에서 머물렀다.
39
다윗 왕의 마음이 압살롬에 대하여 간절하니 암논은 이미 죽었으므로 왕이 위로를 받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