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행전 Chapter 10 - Korean: 바른 성경

1
가이사랴에 고넬료라 하는 어떤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이탈리아 부대라 불리는 군대의 백부장이었다.
2
그는 경건하여 자신의 온 집안 사람들과 함께 하나님을 경외하였으며, 백성에게 구제를 많이 행하고 하나님께 항상 기도하였다.
3
어느 날 오후 세 시쯤 되어 그가 환상 중에 분명히 보았는데, 하나님의 천사가 그에게 들어와서 말하기를 "고넬료야." 하니,
4
고넬료가 그를 쳐다보고 두려워하며 말하였다. "주님, 무슨 일이십니까?" 천사가 그에게 말하기를 "네 기도와 네 구제가 하나님 앞에 상달되어 하나님께서 기억하고 계신다.
5
지금 사람들을 욥바로 보내어 베드로라고 하는 시몬을 불러라.
6
이 사람이 피혁공 시몬의 집에 묵고 있는데, 그의 집은 바닷가에 있다." 라고 하였다.
7
그에게 말하던 천사가 떠나자, 그가 하인 둘과 자신의 부하들 중 경건한 군인 하나를 불러,
8
그들에게 모든 것을 설명하고 그들을 욥바로 보냈다.
9
이튿날 그들이 길을 가다가 그 성읍에 가까이 이르렀을 때에 베드로가 기도하러 지붕에 올라갔는데, 때는 정오쯤이었다.
10
그가 배가 고파서 무엇을 먹을까 하였는데, 사람들이 음식을 준비하고 있을 때에, 비몽사몽간에
11
하늘이 열리고 큰 보자기 같은 그릇 하나가 네 귀퉁이에 끈이 달려 땅으로 내려오는 것을 보았다.
12
그 안에는 온갖 네 발 달린 짐승들과 땅에 기는 것들과 공중의 새들이 있었다.
13
그때 그에게 음성이 임하여 "베드로야, 일어나 잡아서 먹어라." 하니,
14
베드로가 말하였다. "주님, 결코 그럴 수 없습니다. 저는 속되고 부정한 것은 아무것도 먹은 적이 없습니다."
15
다시 두 번째 음성이 그에게 임하여 "하나님께서 깨끗하게 하신 것들을 네가 속되다고 하지 마라." 하였다.
16
이 일이 세 번 있은 후에 곧 그 그릇이 하늘로 들려 올라갔다.
17
베드로가 자기가 본 환상이 무엇인가 하여 속으로 의아해하고 있을 때에, 마침 고넬료가 보낸 사람들이 시몬의 집을 찾아와 문 앞에 서 있었다.
18
그들이 큰 소리로 베드로라고 불리는 시몬이 여기에 머물고 있는지 물었다.
19
베드로가 환상에 대하여 곰곰이 생각하고 있을 때에 성령께서 그에게 말씀하시기를 "보아라. 세 사람이 너를 찾고 있으니,
20
일어나 내려가서 아무것도 의심하지 말고 그들과 함께 가라. 이는 내가 그들을 보냈기 때문이다." 라고 하셨다.
21
베드로가 그 사람들에게 내려가서 말하기를 "보아라, 내가 바로 당신들이 찾는 사람이다. 당신들이 무슨 이유로 여기에 왔느냐?" 하니,
22
그들이 대답하였다. "백부장 고넬료는 의롭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으로서 유대 온 백성에게 존경받는 자인데, 그가 거룩한 천사의 지시를 받아서 선생님을 자신의 집으로 모셔다가 선생님으로부터 말씀을 들으려 하십니다."
23
그러자 그가 그들을 안으로 청하여 머물게 하였다. 이튿날 베드로가 일어나서 그들과 함께 떠났으며 욥바에 있던 형제 몇 명도 그와 함께갔다.
24
그 다음날 그가 가이사랴에 들어가자, 고넬료가 자신의 친척들과 가까운 친구들을 불러놓고 그들을 기다리고 있다가,
25
베드로가 들어갈 때에 그를 맞이하여 발 앞에 엎드려 절하였다.
26
베드로가 그를 일으키며 말하기를 "일어나라. 나도 역시 사람이다." 하고,
27
그와 함께 말하며 들어갈 때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는 것을 보았다.
28
베드로가 그들에게 말하기를 "유대인이 이방인과 교제하거나 가까이하는 것이 금지된 것인 줄을 너희도 알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나에게 지시하시어, 사람을 속되거나 깨끗하지 않다고 말하지 마라 하셨다.
29
그러므로 내가 부름을 받았을 때에 거절하지 않고 왔으니, 무슨 일로 나를 불렀는지 묻고 싶다."
30
고넬료가 말하였다. "나흘 전 이 시간까지 저희 집에서 오후 세시 기도를 하고 있었는데 마침 빛나는 옷을 입은 한 사람이 내 앞에 서서
31
말하기를 '고넬료야, 네 기도가 응답되었고 네 구제가 하나님 앞에서 기억되었다.
32
욥바에 사람을 보내어 베드로라고 하는 시몬을 불러라. 이 사람이 바닷가의 피혁공 시몬의 집에 머물고 있다.' 라고 하였으므로,
33
내가 즉시 당신께 보냈는데, 오셨으니 잘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이제 우리 모두가 주께서 당신께 명령하신 모든 것들을 듣고 싶어 하나님 앞에 모여 있습니다."
34
베드로가 입을 열어 말하였다. "참으로 내가 깨달은 것은 하나님께서 사람을 외모로 취하지 않으시고,
35
모든 민족 가운데서 그분을 경외하고 의를 행하는 자를 받아들이신다는 것이다.
36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평화의 복음을 전하는 말씀을 보내셨으니, 이분이 만유의 주님이시다.
37
요한이 선포한 세례 후에 갈릴리에서 시작하여 온 유대에 전파된 그 말씀을 당신들이 알고 있다.
38
하나님께서 나사렛 사람 예수께 성령과 능력으로 기름을 부으시니, 그분께서 두루 다니며 선한 일을 행하시고 마귀에게 눌린 모든 이들을 고치셨으니, 이는 하나님께서 그분과 함께하셨기 때문이다.
39
우리는 그분께서 유대와 예루살렘에서 행하신 모든 것들의 증인이다. 그들이 나무에 달아 죽인,
40
예수님을 하나님께서 제 삼일에 살리시고 그분을 분명히 나타내 보여 주셨다.
41
하지만 모든 백성에게가 아니라 하나님께서 미리 택하신 증인에게 하신 것이니, 그분께서 죽은 자들 가운데서 부활하신 후에 그분과 함께 먹고 마신 우리들에게 하신 것이다.
42
그분께서 우리에게 명령하시어 백성에게 전도하게 하시고, 또 하나님께서 산 자들과 죽은 자들의 심판자로 정하신 자가 바로 자신이심을 증언하게 하셨고,
43
모든 선지자들도 그분에 대해 증언하기를, 그분을 믿는 모든 이가 그분의 이름을 통해 죄 용서를 받는다고 하였다."
44
베드로가 아직 이 말을 하고 있을 때에 성령께서 그 말을 듣는 모든 이들에게 임하셨다.
45
베드로와 함께 왔던 할례받은 신자들이 이방인들에게도 성령의 선물로 부어진 것 때문에 모두 놀랐으니,
46
이는 그들이 방언으로 말하고 하나님을 높이는 것을 들었기 때문이다. 그때 베드로가 말하기를
47
"우리와 마찬가지로 성령을 받은 이 사람들에게 물로 세례를 주는 것을 누가 금지할 수 있겠느냐?" 하고,
48
그들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으라고 명령하였다. 그러자 그들이 그에게 며칠 더 머물도록 요청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