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Chapter 4 - Korean: 바른 성경

1
느부갓네살 왕이 온 땅에 사는 모든 백성들과 나라들과 다른 언어들을 말하는 사람들에게 조서를 내렸다. "너희에게 평강이 넘치기를 바란다.
2
나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께서 내게 이루신 표적과 기사를 선포하려 한다.
3
얼마나 위대한가, 그분의 표적들이. 얼마나 놀라운가, 그분의 기사들이. 그분의 왕국은 영원한 왕국이고, 그분의 통치는 대대로 이어질 것이다.
4
나 느부갓네살이 내 집에서 편히 쉬며 내 궁에서 번영을 누릴 때에,
5
내가 한 꿈을 꾸고 두려워하였으니, 내 침상에서 상상하는 것들과 내 머릿속에 나타난 환상들이 나를 번민하게 하였다.
6
그러므로 내가 칙령을 내려 바빌로니아의 모든 지혜자들을 내게 데려와 그들이 그 꿈의 해석을 내게 알게 하라 하였더니,
7
마술사들과 주술가들과 갈대아인들과 점쟁이들이 들어왔을 때에 내가 그들 앞에서 그 꿈을 이야기하였으나, 그들은 내게 그 해석을 알려 주지 못하였다.
8
마지막으로 다니엘이 내 앞에 왔는데,그의 이름은 내 신의 이름을 따라 벨드사살이라 하였으며, 그의 안에는 거룩한 신들의 영이 있었다. 내가 그에게 꿈을 말해 주었다.
9
마술사들의 우두머리인 벨드사살아, 네 안에는 거룩한 신들의 영이 있어 어떤 비밀이라도 네게 어려움이 없는 줄을 내가 알고 있으니, 내가 본 꿈의 환상들과 그 해석을 말해 보아라.
10
내가 침상에서 내 머릿속으로 받은 환상들은 이러하다. 내가 보니, 땅 가운데 한 나무가 있었는데 그 높이가 매우 높았다.
11
그 나무가 크게 자라 튼튼해지고 그 꼭대기는 하늘에 닿아 온 땅 끝에서도 보였다.
12
그 잎사귀가 무성하고 그 열매가 많아 모두에게 양식이 되었다. 들짐승들이 그 그늘 아래 거하고, 공중의 새들도 그 가지에 깃들이며 모든 동물이 거기서 먹이를 얻었다.
13
내가 침상에서 내 머릿속으로 받은 환상들 가운데, 또 보니, 하늘에서 거룩한 파수꾼이 내려와서
14
크게 외치며 말하였다. '그 나무를 베고 가지는 자르며 잎사귀는 떨어 버리고 열매는 흩어 짐승들이 그 아래에서, 새들도 그 가지에서 도망하게 하여라.
15
그러나 그 뿌리의 그루터기는 땅에 남겨 두고 철과 동으로 된 줄로 묶어 들풀 속에 있게 하여, 하늘의 이슬로 젖게 하고 땅의 풀 가운데서 짐승들과 함께 그의 분깃을 얻게 하여라.
16
그의 마음이 변하여 사람의 마음 같지 않고 그가 짐승의 마음을 받아 일곱 때를 지내게 하여라.
17
이 말씀은 파수꾼들의 명령이요, 이 요구는 거룩한 자들의 말이니, 이는 지극히 높으신 분께서 인간들의 왕국을 다스리시고, 그분께서 원하는 자에게 그것을 주시며, 또 가장 낮은 사람을 그 위에 세우시는 줄을 사람들이 알게 하려는 것이다.'
18
이것이 나 느부갓네살 왕이 본 꿈이니, 벨드사살아, 이제 너는 그 해석을 말해 보아라. 내 왕국의 모든 지혜자들은 그 해석을 내게 알려 주지 못하였으나 너는 할 수 있을 것이니, 거룩한 신들의 영이 네 안에 있기 때문이다."
19
벨드사살이라 이름한 다니엘이 한동안 놀라며 두려운 생각에 사로잡혔다. 왕이 그에게 말하기를 "벨드사살아, 꿈과 그 해석으로 인하여 두려워하지 마라." 하니, 벨드사살이 대답하여 말하였다. "내 주여, 그 꿈은 왕을 미워하는 자들에게, 그리고 그 해석은 왕의 원수들에게 임하기를 원합니다.
20
왕께서 보신 그 나무가 크게 자라 튼튼해지며 그 꼭대기는 하늘에 닿아 온 땅에서 보이고,
21
그 잎사귀가 무성하며 그 열매가 많아 모두에게 양식이 되며 들짐승들이 그 그늘 아래 거하고 공중의 새들도 그 가지에 깃들었으니,
22
왕이시여, 그 나무는 왕이십니다. 왕께서 크게 자라 강대해지고, 왕의 위대하심이 점점 더하여 하늘에 닿고, 왕의 통치는 땅 끝까지 이르렀습니다.
23
또 왕께서 보신 거룩한 파수꾼이 하늘에서 내려와 말하기를 '그 나무를 베어 버리되, 다만 그 뿌리의 그루터기는 땅에 남겨 두고 철과 동으로 된 줄로 묶어 일곱 때가 지날 때까지 들풀 속에 남겨 두어서, 하늘의 이슬에 젖게 하고 들짐승들과 더불어 그의 분깃을 얻게 하여라.' 하였으니,
24
왕이시여, 그 해석은 이러합니다. 그것은 지극히 높으신 분의 명령으로, 내 주 왕께 임할 것입니다.
25
왕께서 사람들에게서 쫓겨나 들짐승과 함께 지내면서, 소처럼 풀을 먹고 하늘의 이슬에 젖으면서 일곱 때를 지내게 되실 것입니다. 그때에야 왕께서는 지극히 높으신 분께서 인간들의 왕국을 다스리시며, 그분께서 원하는 자에게 그것을 주신다는 것을 깨닫게 되실 것입니다.
26
또 나무 뿌리의 그루터기를 남겨 두라고 명령하셨으니 하늘의 하나님께서 다스리시는 것을 왕께서 알게 되실 때에야 왕의 나라가 견고해질 것입니다.
27
그러므로 왕이시여, 저의 권고를 받아들여 공의를 행함으로 죄를 끊으시고, 가난한 자들을 긍휼히 여김으로 죄악을 끊으십시오, 만일 그렇게 하신다면 왕의 번영이 길어질 것입니다." 하였다.
28
이 모든 일이 느부갓네살 왕에게 일어났다.
29
열두 달이 지날 무렵에 그가 바빌로니아 왕궁 위를 거닐다가
30
말하기를 "이 위대한 바빌로니아는 나의 힘과 권세로 건설하여, 나의 도성으로 삼고 내 위엄의 영광을 나타낸 것이 아니냐?" 하니,
31
그 말이 아직 왕의 입에 있는 동안 하늘에서 내려오는 한 음성이 있었다. "느부갓네살 왕아, 네게 선언한다. 왕권이 네게서 떠났으니,
32
너는 사람에게서 쫓겨나 들짐승과 함께 지내겠고, 소처럼 풀을 먹을 것이다. 일곱 때를 지낸 후에야 너는 지극히 높으신 분께서 인간의 왕국을 다스리시며 그분께서 원하시는 사람에게 왕국을 주신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33
바로 그때에 느부갓네살에 대한 말이 이루어져서 그가 사람에게서 쫓겨나 소처럼 풀을 먹으며 그의 머리카락이 독수리 깃털처럼 자랐고, 손톱은 새 발톱처럼 자랐으며, 그의 몸은 하늘 이슬에 젖었다.
34
"그 날들이 지나가서, 나 느부갓네살이 내 눈을 들어 하늘을 우러러보니 내 총명이 돌아왔으므로 내가 지극히 높으신 분을 송축하고 영생하시는 분을 찬양하며 그분께 영광을 돌렸다. 그분의 통치는 영원하고 그 왕국은 대대로 이어질 것이다.
35
그분은 땅의 모든 거민들을 없는 것같이 여기시고 하늘의 군대나 땅의 거민들에게 자신의 뜻대로 행하시나 누가 그분의 손을 막거나 그분께 '무엇을 하십니까?' 라고 말할 사람이 없다.
36
이렇게 내 총명이 내게 돌아온 바로 그때에, 내 왕국의 영광에 대한 내 위엄과 광채가 내게 돌아왔고, 나의 고문관들과 귀족들이 내게 문안했으며, 나는 내 왕위에 세움을 받았으니, 지극한 위엄이 내게 더했다.
37
이제 나 느부갓네살은 하늘의 왕을 찬양하고 높이며 영광을 돌린다. 그분의 모든 행사는 옳고 그분의 모든 길은 바르니, 교만하게 행하는 자를 그분께서 낮추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