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Chapter 6 - Korean: 바른 성경

1
다리우스는 자기가 기뻐하는 대로 왕국에 백이십 명의 총독을 세워 온 왕국을 통치하게 하였으며
2
그들 위에 총리 셋을 두었으니, 다니엘도 그들 중 한 사람이었다. 이는 총독들은 왕에게 손해가 없도록 총리들에게 보고하게 하려는 것이다.
3
다니엘에게는 탁월한 영이 있어서 다른 총리들이나 총독들보다 뛰어나므로, 왕이 그를 세워 온 왕국을 다스리게 할 계획이었다.
4
이에 총리들과 총독들이 나라 일을 처리함에 있어서 다니엘을 고소할 구실을 찾고자 하였으나 어떤 구실이나 잘못을 찾아낼 수 없었으니, 이는 그가 신실하여 조금도 태만하지 않고 아무 잘못도 없었기 때문이다.
5
그 사람들이 말하기를 "우리가 그의 하나님의 율법과 연관된 어떤 구실을 찾지 못하면 다니엘을 고소할 수 없을 것이다." 하였다.
6
이에 총리들과 총독들이 모여 왕에게 나아가 말했다. "다리우스 왕이시여, 만수 무강을 빕니다.
7
왕국의 모든 총리들과 장관들, 총독들, 고문관들, 도지사가 서로 의논한 결과 한 가지 법안을 세우고 금지령을 집행할 것을 왕께 구하기로 하였습니다. 왕이시여, 누구든지 삼십 일 안에 왕 외에 어떤 신이나 사람에게 간구하는 자는 사자 굴에 던지도록 하십시오.
8
이제 왕이시여, 금지령을 세우시고 조서에 왕의 도장을 찍어, 메대 사람과 페르시아 사람들의 변경할 수 없는 법을 따라 그것을 고치지 못하도록 하십시오."
9
이에 다리우스 왕이 그 조서와 금지령에 왕의 도장을 찍었다.
10
다니엘은 그 조서에 왕의 도장이 찍힌 것을 알고도, 자기 집으로 가서 자기 집 다락방에서 예루살렘을 향하여 창문들을 열고 이전에 하던 대로 하루에 세 번씩 무릎 꿇고 기도하며 하나님께 감사하였다.
11
이 사람들이 모여 다니엘이 자기 하나님 앞에 기도하며 간구하는 것을 목격하고는,
12
왕에게 나아가 왕의 금지령에 대하여 말하기를 "왕께서 금지령에 왕의 도장을 찍어 삼십 일 안에 왕 외에 어떤 신이나 사람에게 기도하는 자는 누구나 사자 굴에 던지기로 하지 아니하셨습니까?" 하니 왕이 대답하여 말하였다. "그 명령은 확고하니, 변경할 수 없는 메대와 페르시아 사람들의 법대로 된 것이다."
13
그들이 왕께 대답하여 말하기를 "왕이시여, 포로로 잡혀 온 유다 자손 다니엘이 왕과 왕의 도장이 찍힌 그 금지령을 존중하지 않고 하루에 세 번씩 여전히 기도합니다." 라고 하였다.
14
왕이 말을 듣고 크게 근심했으며, 다니엘을 구하기로 작정하고 해가 지도록 그를 구하려고 노력하였다.
15
그 사람들이 모여 왕에게 나아가 말하기를 "왕이시여, 왕께서 아시는 대로, 메대와 페르시아 사람들의 법대로 왕께서 도장을 찍은 금지령이나 칙령은 절대 변경될 수 없습니다." 라고 하였다.
16
이에 왕이 명령을 내리니, 그들이 다니엘을 끌어다가 사자 굴에 던졌다. 왕이 다니엘에게 말하기를 "네가 항상 섬기는 네 하나님께서 너를 구원하시기를 바란다." 라고 하였다.
17
사람들이 돌을 가져다가 그 굴 입구를 막았고, 왕이 자기 도장과 귀족들의 도장을 찍어 그것을 봉하여 다니엘에 관한 일이 변경되지 않도록 하였다.
18
왕은 자기 궁으로 돌아가서 그 밤에 금식하며, 자기 앞에서 어떤 유희도 하지 못하게 하였고 잠도 이루지 못하였다.
19
왕이 아침 일찍 일어나 사자 굴로 급히 가서
20
그 굴에 가까이 이르러 근심 어린 소리로 다니엘을 부르며 "살아 계신 하나님의 종 다니엘아, 네가 그렇게 항상 섬기는 네 하나님께서 너를 사자들에게서 구원하셨느냐?" 하니
21
다니엘이 왕에게 말하기를 "왕이시여, 만수 무강을 빕니다.
22
내 하나님께서 그분의 천사를 보내어 사자들의 입을 막으셨으므로 그것들이 나를 해치지 못했습니다. 이는 내가 그분 앞에서 죄가 없기 때문입니다. 또 왕이시여, 나는 왕 앞에서도 아무 죄를 짓지 않았습니다." 하니,
23
왕이 매우 기뻐하며 다니엘을 굴에서 끌어올리라고 명령하였다. 사람들이 다니엘을 굴에서 끌어올렸는데, 그에게 아무 상처도 없었으니, 이는 그가 자기 하나님을 믿었기 때문이다.
24
왕이 명령하여 다니엘을 고소했던 자들을 끌어 오게 하고 그들을 그들의 자녀와 아내들과 함께 사자 굴에 던지게 하니 그들이 굴의 바닥에 닿기도 전에, 사자들이 그들을 덮쳐 모든 뼈를 부서뜨렸다.
25
그때에 다리우스 왕이 온 땅에 사는 모든 백성들과 나라들과 다른 언어들을 말하는 자들에게 글을 써서 보냈다. "평강이 너희에게 넘치기를 원한다.
26
내가 한 칙령을 내리니, 내 왕국에 있는 모든 사람들은 다니엘의 하나님을 떨며 두려워할 것이다. 그분은 살아 계시고 영원히 변치 않으시는 하나님이시기 때문이다. 그분의 왕권은 망하지 않고 그분의 통치는 끝까지 이른다.
27
그분은 구원하고 건지시며, 하늘과 땅에서 이적과 기사를 행하시고 다니엘을 사자의 발톱에서 구원하셨다."
28
이 다니엘은 다리우스와 페르시아 사람 고레스가 통치하는 동안 형통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