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더 Chapter 9 - Korean: 바른 성경

1
십이월, 곧 아달 월 십삼일, 왕의 명령과 칙령을 시행할 날이 임박하였다. 그 날은 유다 사람의 대적들이 유다 사람들을 없애려고 바랐던 날이었으나, 오히려 유다 사람들이 그 미워하는 자들을 없애는 날로 뒤바뀌었다.
2
유다 사람들이 아하수에로 왕의 모든 도에 있는 그들의 성읍에 함께 모여 자기들을 해치려는 자들을 죽였는데, 모든 백성이 유다 사람을 두려워하여 아무도 그들을 막지 못하였다.
3
각 도의 모든 고관들과 대신들과 총독들과 왕의 행정관리들이 모르드개를 두려워하여 유다 사람들을 후원하였으며,
4
모르드개의 세력이 갈수록 커졌으므로 모르드개가 왕궁에서 실권자가 되었고 그의 명성이 모든 도에 퍼져나갔다.
5
유다 사람들이 칼로 그 모든 대적들을 쳐서 죽여 진멸하되, 그들을 미워하는 자들에게 마음대로 행하였고,
6
도성 수산에서도 오백 명을 죽여 진멸하였으며,
7
또한 바산다다와 달본과 아스바다와,
8
보라다와 아달리야와 아리다다와,
9
바마스다와 아리새와 아리대와 왜사다,
10
곧 유다 사람의 대적인 함므다다의 아들 하만의 열 아들을 죽였으나, 재물에는 손을 대지 않았다.
11
그 날 도성 수산에서 살해당한 자들의 숫자가 왕 앞에 보고되었다.
12
왕이 에스더 왕후에게 말하기를 "유다 사람들이 도성 수산에서 오백 명을 죽여 진멸하였으며, 하만의 열 아들도 죽였으니, 왕의 나머지 도에서는 그들이 어떠하였겠느냐? 그대의 남은 청이 무엇이냐? 내가 들어주겠다. 그대의 다른 소원이 무엇이냐? 그것도 이루어주겠다." 하니,
13
에스더가 대답하기를 "왕께서 좋게 여기신다면 내일도 수산에 있는 유다 사람들이 오늘의 칙령대로 시행하게 하시고, 하만의 열 아들들을 나무에 매달게 해 주십시오." 하였다.
14
왕이 그대로 시행할 것을 허락하니, 수산에 칙령이 내려졌고, 그들이 하만의 열 아들의 시체를 매달았다.
15
아달 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 사람들이 모여 수산에서만 삼백 명을 죽였으나 재물에는 손을 대지 않았다.
16
왕의 다른 도에 있는 유다 사람들도 모여 그들의 생명을 지키고, 그들의 대적들로부터 벗어나 그들을 미워하는 칠만 오천 명을 죽였으나 재물에는 손을 대지 않았다.
17
이 일이 아달 월 십삼일에 있었고, 그달 십사일에는 안식하며 그 날을 잔치와 기쁨의 날로 삼았으며,
18
수산에 있는 유다 사람들은 그 달 십삼일과 십사일에 모였고, 그 달 십오일에는 안식하며 그 날을 잔치와 기쁨의 날로 삼았다.
19
한편 성벽이 없는 마을에 살고 있는 유다 사람들은 아달 월 십사일을 기쁨과 잔치와 경축일로 삼아 서로 예물을 나누었다.
20
모르드개가 이 일들을 기록하고 아하수에로 왕의 원근 각 도에 있는 모든 유다 사람에게 글을 보내어,
21
그들이 해마다 아달 월 십사일과 십오일을 지키도록 확정하였는데,
22
이 날들은 유다 사람들이 그들의 대적에게서 벗어나 평안을 얻은 날이며, 슬픔에서 기쁨으로, 또한 애통의 날에서 복된 날로 바뀐 날이므로, 그들이 이날들을 잔치와 기쁨의 날로, 그리고 이웃간에 서로 예물을 나누며 가난한 자에게 선물을 보내는 날로 삼게 했다.
23
그래서 유다 사람들은 자기들이 시작한 대로, 또 모르드개가 그들에게 글로 써 준 대로 계속 시행하였으니,
24
이는 모든 유다 사람의 대적인 아각 사람 함므다다의 아들 하만이 유다 사람을 진멸하기 위해 흉계를 꾸미고, 부르 즉 제비를 뽑아 그들을 죽이고 진멸하려 하였으나,
25
에스더가 왕 앞에 나아감으로써 왕이 조서를 내려 하만이 유다 사람에게 꾸민 악랄한 흉계가 그의 머리 위로 돌아가게 하여, 그와 그의 아들들을 나무에 매달게 하였기 때문이다.
26
그리하여 그들이 부르의 이름을 따라 이 날들을 부림이라 불렀다. 이 글의 모든 일은 유다 사람들이 직접 보고 겪은 일이므로,
27
유다 사람과 그 후손과 그들에게 귀화하는 모든 자가 해마다 그 기록한 대로 그들이 정한 때를 따라 이 두 날을 반드시 지키도록 하였으며,
28
이 날들을 온 족속과 각 도와 각 성읍에서 대대로 기념하여 지키게 하였으므로 이 부림절이 유다 사람들 가운데서 중단되지 않았고 그 날들을 기념하는 것이 그들의 후손에게서 사라지지 않았다.
29
아비하일의 딸 에스더 왕후와 유다 사람 모르드개가 모든 권한을 갖고 두 번째 편지를 써서 이 부림절을 확정하였으니,
30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국의 백이십칠 도에 있는 모든 유다 사람들에게 화평하고 진실한 말로 편지를 보내어,
31
유다 사람 모르드개와 에스더 왕후가 그들에게 확정해 준 대로, 또 유다 사람들이 자신들과 자기 후손들이 금식하며 부르짖기로 정한 대로 그 정한 때에 이 부림절을 지키게 하였다.
32
에스더의 명령에 의해 부림절에 관한 것들이 확정되었으며, 그것이 책에 기록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