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Chapter 10 - Korean: 바른 성경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시기를 "바로에게 들어가거라. 내가 그의 마음과 그의 신하들의 마음을 완강하게 한 것은 내가 나의 이런 기적들을 그들 가운데 행하기 위함이며,
2
내가 이집트에서 행한 일과 내가 그들 가운데서 행한 나의 기적들을 네가 네 자녀와 네 자손의 귀에 말하게 하고, 내가 여호와인 것을 너희가 알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라고 하셨다.
3
모세와 아론이 바로에게 들어가서 그에게 말했다. "히브리 사람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네가 언제까지 내 앞에서 겸손하기를 거부하겠느냐? 나의 백성을 보내어 나를 섬기게 하여라.
4
네가 만일 내 백성 보내기를 거절하면, 내가 내일 메뚜기를 네 영토 안으로 들어가게 할 것이니,
5
메뚜기가 땅의 표면을 덮어서 사람이 땅을 볼 수 없을 것이며, 메뚜기가 네게 남아 있는 것들 곧 우박을 면하여 피해를 입지 않은 것들을 먹어 버릴 것이다. 또 들에서 너희를 위하여 자란 모든 나무도 먹어 버릴 것이며,
6
네 집들과 너의 모든 신하들의 집들과 모든 이집트 사람의 집들에 가득하게 될 것이다. 이것은 너의 아버지와 너의 조상이 이 땅에 있었던 날로부터 오늘날까지 아무도 보지 못하였던 일이다.'" 그 후 모세가 돌아서서 바로 앞에서 나왔다.
7
바로의 신하들이 바로에게 말하기를 "언제까지 이 사람이 우리의 함정이 되어야 합니까? 그 사람들을 보내어 여호와 그들의 하나님을 섬기게 하십시오. 왕께서는 아직도 이집트가 망한 줄 모르십니까?" 하고,
8
모세와 아론을 바로에게 데려오므로 바로가 그들에게 말하기를 "가서 너희 하나님 여호와를 섬겨라. 그런데 갈 자가 누구누구냐?" 하니,
9
모세가 말했다. "우리가 우리의 젊은이와 노인과 함께 가고, 우리의 아들들과 딸들과 양들과 소들도 함께 갈 것입니다. 우리가 여호와의 절기를 지켜야 하기 때문입니다."
10
그때 바로가 그들에게 말하기를 "내가 너희와 너희 어린아이들을 보내야만 여호와가 너희와 함께한단 말이냐? 보아라, 너희가 악하다.
11
그럴 수는 없으니, 남자들만 가서 여호와를 섬겨라. 그것이 너희가 구하는 바이다." 하였고, 모세와 아론이 바로 앞에서 쫓겨났다.
12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시기를 "네 손을 이집트 땅 위로 펴서 메뚜기가 이집트 땅 위에 올라와서 땅의 모든 식물, 곧 우박이 남겨 놓은 모든 것들을 먹게 하여라." 하시니,
13
모세가 이집트 땅 위에 그의 지팡이를 들었으므로 여호와께서 온 낮과 온 밤에 동풍이 불게 하셨고, 아침이 되자 동풍이 메뚜기들을 몰아왔다.
14
메뚜기들이 이집트 온 땅에 올라와서 이집트 전 지역에 내려앉으니 그와 같은 메뚜기 떼가 전에도 없었고 후에도 없을 정도로 그 메뚜기 수가 매우 많았는데,
15
메뚜기가 온 지면을 덮어 땅이 어둡게 되었고, 우박이 남겨 놓은 땅의 모든 식물과 나무의 모든 열매를 메뚜기가 먹어버렸으므로, 이집트 온 땅에 있는 나무에 푸른 것이 하나도 없고 밭의 식물이 아무것도 남지 않았다.
16
바로가 모세와 아론을 급히 불러 말했다. "내가 여호와 너희 하나님과 너희에게 죄를 지었으니,
17
제발, 이제 나의 죄를 이번만 용서하고 여호와 네 하나님께 간구하여 이 죽음만은 내게서 떠나게 해라."
18
그가 바로에게서 나와 여호와께 간구하니,
19
여호와께서 아주 강한 서풍이 불게 하시고 메뚜기를 홍해로 몰아넣으셔서, 이집트 전 지역에 메뚜기가 한 마리도 남지 않게 되었다.
20
그러나 여호와께서 바로의 마음을 완고하게 하셨으므로, 그가 이스라엘 자손을 보내지 않았다.
2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시기를 "네 손을 하늘을 향해 뻗어서 이집트 땅에 흑암이 있게 하여라. 곧 더듬어야 느낄 수 있을 정도의 흑암이 될 것이다." 라고 하셨다.
22
모세가 그의 손을 하늘을 향해 드니, 캄캄한 흑암이 이집트 온 땅에 삼 일 동안 있어서,
23
삼일 동안은 사람들이 서로 볼 수 없어 제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그러나 이스라엘 자손들이 사는 모든 지역에는 빛이 있었다.
24
바로가 모세를 불러 말하기를 "가서 여호와를 섬겨라. 다만 너희의 양과 소는 남겨 두고 너희의 아이들만 너희와 함께 가라." 하니,
25
모세가 말했다. "왕께서도 희생물과 번제물을 우리에게 주어 우리가 여호와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도록 해야 합니다.
26
우리의 가축도 우리와 함께 가며, 한 마리도 남겨 두지 않을 것이니, 우리가 그들 가운데서 골라 여호와 우리 하나님을 섬기려 하는데, 우리가 거기에 도착할 때까지는 어떤 것으로 여호와를 섬길 것인지 알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27
여호와께서 바로의 마음을 완고하게 하셔서 그가 그들 보내는 것을 좋아하지 않았다.
28
바로가 그에게 말하기를 "내 앞에서 물러가고 다시는 내 얼굴을 보지 않도록 하여라. 네가 내 얼굴을 보는 날에는 죽을 것이다." 하므로,
29
모세가 말했다. "말씀 잘 하셨습니다. 내가 다시는 왕의 얼굴을 뵙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