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Chapter 1 - Korean: 바른 성경

1
태초에 하나님께서 하늘과 땅을 창조하셨다.
2
땅은 형체가 갖추어지지 않고 텅 비었으며, 어둠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영은 수면 위에 감돌고 있었다.
3
하나님께서 "빛이 있어라." 말씀하시니, 빛이 있었고
4
하나님께서 그 빛을 보시니 좋았다. 하나님께서 빛과 어둠을 나누시고,
5
빛을 낮이라 부르시며 어둠을 밤이라 부르셨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첫째 날이었다.
6
하나님께서 "물 가운데 궁창이 있어서 물과 물이 나뉘게 하여라." 말씀하시고,
7
하나님께서 궁창을 만들어 궁창 아래의 물과 궁창 위의 물이 나뉘게 하시니 그대로 되었다.
8
하나님께서 궁창을 하늘이라고 부르셨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둘째 날이었다.
9
하나님께서 "하늘 아래의 물이 한곳으로 모이고, 마른 곳이 드러나라." 말씀하시니, 그대로 되었다.
10
하나님께서 마른 곳을 땅이라 부르시고 모인 물을 바다라 부르셨다.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좋았다.
11
하나님께서 "땅은 땅 위에 풀과 씨맺는 채소와 씨 있는 열매를 맺는 과일나무를 각기 종류대로 내라." 말씀하시니, 그대로 되었다.
12
땅이 풀과 씨 맺는 채소를 각기 종류대로 씨 있는 열매를 맺는 나무를 각기 종류대로 내었다,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좋았다.
13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셋째 날이었다.
14
하나님께서 "하늘의 궁창에 광체가 있어 낮과 밤이 나뉘게 하고, 또 징조와 계절과 날과 해를 이루게 하여라.
15
또 그 빛들은 하늘의 궁창에 있어 땅 위를 비추어라." 말씀하시니 그대로 되었다.
16
하나님께서 두 큰 광체, 곧 낮을 다스리는 큰 광체와 밤을 다스리는 작은 광체를 만드시고, 또 별들을 만드셨으며,
17
하나님께서 그것들을 하늘의 궁창에 두어 땅 위를 비추게 하시고,
18
낮과 밤을 다스리게 하시며, 빛과 어둠을 나뉘게 하셨다.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좋았다.
19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넷째 날이었다.
20
하나님께서 "물에 생물의 무리로 가득하게 하고 땅 위 하늘의 궁창에 새가 날아다니게 하여라." 말씀하셨다.
21
하나님께서 큰 바다 짐승과 물에 번성하여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그 종류대로, 날개 있는 모든 새를 그 종류대로 창조하셨으니,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좋았다.
22
하나님께서 그것들에게 복을 주시며 "생육하고 번성하여 바닷물을 채워라. 새들도땅에번성하여라." 말씀하셨다.
23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다섯째 날이었다.
24
하나님께서 "땅은 생물을 그 종류대로, 가축과 기는 것과 땅의 짐승을 그 종류대로 내라." 말씀하시므로 그대로 되었다.
25
하나님께서 땅의 짐승을 그 종류대로, 가축을 그 종류대로, 땅에 기는 모든 것을 그 종류대로 만드셨으니,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좋았다.
26
하나님께서 "우리가 우리의 형상을 따라 우리의 모양대로 사람을 만들고, 그들이 바다의 고기와 하늘의 새와 가축과 온 땅과 땅 위에 기는 모든 것을 다스리게 하자." 말씀하시고,
27
하나님께서 자신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셨으니, 그들을 남자와 여자로 창조하셨다.
28
하나님께서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말씀하시기를 "생육하고 번성하며 땅에 충만하고 그것을 정복하여라. 그리고 바다의 고기와 하늘의 새와 땅 위에 움직이는 모든 짐승을 다스려라." 하셨다.
29
또 하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보아라, 내가 온 땅 위의 씨 맺는 모든 채소와 씨 있는 열매를 맺는 모든 나무를 너희에게 주니, 그것이 너희의 양식이 될 것이며
30
또 땅의 모든 짐승과 하늘의 모든 새와 생명이 있어 땅 위에 기는 모든 것에게 내가 모든 푸른 풀을 먹이로 준다." 하시니, 그대로 되었다.
31
하나님께서 그 지으신 모든 것을 보시니, 보시기에 매우 좋았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여섯째 날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