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Chapter 19 - Korean: 바른 성경

1
두 천사가 저녁때에 소돔에 도착하였는데, 마침 롯이 소돔 성문에 앉아 있다가 그들을 보고 일어나 영접하고 그의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려 절하며,
2
그가 말하기를 "내 주여, 보소서. 주의 종의 집으로 들어와 발을 씻고 머무셨다가 일찍 일어나 갈 길을 가소서." 하니, 그들이 말하기를 "아니다. 우리는 거리에서 밤을 보내겠다." 하였으나,
3
롯이 그들에게 간청하자 그들이 돌이켜 그의 집으로 들어갔으며, 롯은 그들을 위하여 잔치를 베풀고 누룩 넣지 않은 빵을 구워 내놓자 그들이 먹었다.
4
그들이 눕기 전에 그 성읍 사람들, 곧 소돔 사람들이 어린아이로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사방에서 다 모여 그 집을 에워싸고,
5
롯을 불러 그에게 말하기를 "이 밤에 네게 온 사람들이 어디 있느냐? 그들을 우리에게로 끌어내라. 우리가 그들과 관계를 가져야겠다." 하니,
6
롯은 대문 입구에 있는 그들에게 나가서 뒤로 문을 닫고
7
말했다. "내 형제들이여, 제발 악을 행하지 마시오. 그들에게는 아무 일도 하지 마시오.
8
보시오, 내게 남자를 알지 못한 두 딸이 있소. 내가 그 애들을 당신들에게로 데려올 테니 당신들 눈에 좋을 대로 하시오. 다만 이 사람들은 내 집에 들어왔으니, 그들에게는 아무 일도 하지 마시오."
9
그들이 말하기를 "물러서라." 하고 또 말하기를 "이 사람이 와서 머물며 이제 재판관이 되려 하는구나. 이제 우리가 그들보다 너를 더 해쳐야겠다." 하며 롯을 세게 밀치며 문을 부수려고 다가왔다.
10
그때 그 사람들이 손을 내밀어 롯을 자기들이 있는 집 안으로 끌어들이고 문을 닫은 후,
11
문 밖에 있는 사람들을 작은 자에서 큰 자에 이르기까지 쳐서 그 눈을 멀게 하니, 그들이 입구를 찾느라고 지쳤다.
12
그 사람들이 롯에게 말했다. "네게 딸린 사람이 여기에 또 있느냐? 사위나 네 아들들이나 네 딸들이나 성읍 안에 네게 딸린 이들은 누구든지 이곳에서 이끌어내라.
13
그들에 대한 부르짖음이 여호와 앞에 크므로 여호와께서 이곳을 멸하시려고 우리를 보내셨으니, 우리가 이곳을 멸하겠다."
14
롯이 나가서 자기 딸들과 결혼할 사위들에게 "일어나 이곳에서 떠나라. 여호와께서 이 성읍을 멸하실 것이다." 라고 말하였으나, 그의 사위들에게는 그가 농담하는 자처럼 보였다.
15
동틀 무렵에 천사들이 롯을 재촉하여 "일어나 여기 있는 네 아내와 네 두 딸을 데리고 나가 이 성읍을 심판하는 중에 멸망하지 않도록 하여라." 말하였으나,
16
롯이 머뭇거리자, 그 사람들이 롯의 손과 그의 아내의 손과 그의 두 딸의 손을 붙잡아 그들을 성 밖으로 이끌어 내었으니, 여호와께서 롯에게 긍휼을 베푸신 것이다.
17
천사들이 그들을 밖으로 이끌어 낸 후 말하기를 "네 목숨을 위하여 도망하여라. 네 뒤를 돌아보거나 골짜기 어느 곳에도 머무르지 말고 산으로 도망하여 멸망하지 않도록 하여라." 하니,
18
롯이 그들에게 말했다. "내 주여, 그렇게 하지 마십시오.
19
보소서, 주의 종이 주의 눈앞에서 은혜를 입었고 주께서는 제 생명을 구원하시려고 제게 베푸신 주의 긍휼을 크게 하셨습니다. 그러나 저는 산으로 도망갈 수가 없습니다. 이 재앙이 제게 덮치면 제가 죽을까 두렵습니다.
20
보십시오, 저 성읍은 가깝고 작으니, 제가 그곳으로 도망가게 하소서. 그것은 작은 성읍이 아닙니까? 그곳으로 가면 제 목숨을 구할 수 있을 것입니다."
21
천사가 그에게 "보아라, 내가 이 일에도 네게 은혜를 베풀어 네가 말하는그 성읍을 내가 멸하지 않을 것이니,
22
빨리 그곳으로 도망가거라. 네가 거기 가기까지는 아무 일도 하지 않을 것이다." 라고 말했다. 그러므로 그 성읍의 이름을 소알이라고 불렀다.
23
롯이 소알로 들어갈 때에 해가 떠올랐다.
24
여호와께서 유황과 불을 하늘, 곧 여호와로부터 소돔과 고모라에 비같이 퍼부으셔서
25
그 성읍들과 온 골짜기와 그 성읍들의 모든 주민과 땅에서 자라는 모든 것을 다 엎어 멸하셨는데,
26
롯의 아내는 뒤를 돌아보았으므로 소금 기둥이 되었다.
27
아브라함은 그 아침에 일찍 일어나 여호와 앞에 섰던 그곳으로 가서
28
소돔과 고모라와 그 골짜기의 온 땅을 보았더니 보아라, 땅의 연기가 마치 옹기 가마의 연기처럼 솟아오르고 있었다.
29
하나님께서 골짜기의 성읍들을 멸하실 때 아브라함을 기억하시고 롯이 살던 성읍들을 엎으실 때에 그 멸하시는 가운데서 롯을 내어 보내셨다.
30
롯은 소알에 사는 것이 두려워서 소알에서 산으로 올라가 그의 두 딸들과 함께 굴에서 살았는데,
31
큰딸이 작은딸에게 말하기를 "우리 아버지는 늙으셨고, 온 세상의 도리를 따라 우리와 동침할 남자도 없다.
32
자, 우리가 아버지에게 포도주를 마시게 하고 아버지와 동침하여 우리가 아버지를 통하여 씨를 남기자." 하고,
33
그들이 그 밤에 자기 아버지에게 포도주를 마시게 하고 큰딸이 들어가서 아버지와 동침하였으나 아버지는 딸이 눕고 일어나는 것을 알지 못하였다.
34
이튿날에 큰딸이 작은딸에게 말하기를 "보아라, 어젯밤에는 내가 아버지와 동침하였으니, 오늘 밤에도 우리가 아버지에게 포도주를 마시게 하고, 네가 들어가서 아버지와 동침하여 우리가 아버지를 통하여 씨를 남기자." 하고,
35
그 밤에도 딸들은 자기 아버지에게 포도주를 마시게 하고, 작은딸이 일어나 아버지와 동침하였으나, 그 아버지는 딸이 눕고 일어나는 것을 알지 못하였다.
36
그리하여 롯의 두 딸이 자기 아버지를 통하여 임신하여,
37
큰딸은 아들을 낳고 그의 이름을 모압이라고 불렀으니, 그는 오늘날 모압 족속의 조상이며,
38
작은딸도 아들을 낳고 그의 이름을 벤암미라고 불렀으니, 그는 오늘날 암몬 자손의 조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