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Chapter 29 - Korean: 바른 성경

1
야곱이 그의 발길을 옮겨 동방 사람들의 땅으로 갔다.
2
그가 보니, 들에 우물이 하나 있고 그 곁에 양 떼 세 무리가 누워 있었으며 그 우물에서 양 떼들에게 물을 마시게 하는데, 그 우물의 입구에는 큰 돌이 있었다.
3
모든 양 떼들이 거기에 모이면 사람들이 우물 입구에서 그 돌을 옮기고, 양들에게 물을 먹인 다음 우물 입구를 그 돌로 다시 덮었다.
4
야곱이 그들에게 "내 형제들이여, 당신들은 어디에서 왔습니까?" 하고 물으니, 그들이 "우리들은 하란에서 왔습니다." 고 대답하였다.
5
야곱이 또 그들에게 "당신들은 나홀의 손자 라반을 압니까?" 하고 물으니, 그들이 "우리가 압니다." 라고 대답하였다.
6
야곱이 그들에게 "그가 평안하십니까?" 하고 물으니 그들은 "평안합니다. 보십시오, 그의 딸 라헬이 양들과 함께 오고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7
야곱이 말하기를 "보십시오, 아직 한낮이어서 가축을 모을 때가 아닙니다. 양들에게 물을 먹이고 가서 풀을 뜯기십시오." 하니,
8
그들이 "그럴 수는 없습니다. 모든 양떼가 다 같이 모이고, 돌을 우물 입구에서 옮겨야 우리가 양들에게 물을 먹일 수 있습니다." 라고 말하였다.
9
아직 야곱이 그들과 말하고 있을 때에 라헬이 그의 아버지의 양 떼와 함께 이르렀다. 라헬은 양치기였다.
10
야곱이 그의 외삼촌 라반의 딸 라헬과 그의 외삼촌 라반의 양 떼를 보자, 다가가서 우물 입구에서 돌을 옮기고 그의 외삼촌 라반의 양 떼에게 물을 먹였다.
11
야곱은 라헬에게 입맞추고 목소리를 높여 울면서
12
자기가 라헬의 아버지의 조카요, 리브가의 아들이라고 말했으므로 라헬이 달려가서 자기 아버지에게 알렸다.
13
라반이 그의 조카 야곱의 소식을 듣자마자, 달려 나와 그를 맞이하여 야곱을 껴안고 그에게 입맞추고 그를 집으로 데려왔으며, 야곱이 자기의 모든 일들을 라반에게 이야기했다.
14
라반이 그에게 "정말로 너는 나의 혈육이다." 말하고 야곱은 그와 함께 한 달을 살았다.
15
라반이 야곱에게 말하기를 "네가 나의 형제라고 해서, 어찌 거저 내 일을 하겠느냐? 네 삯으로 무엇을 원하는지 내게 말하여라." 하였다.
16
라반에게 두 딸이 있었는데, 큰딸의 이름은 레아이고, 작은딸의 이름은 라헬이었다.
17
레아는 시력이 약하였으나, 라헬은 생김새가 예쁘고 보기에도 아리따웠다.
18
야곱이 라헬을 사랑하였으므로 "제가 외삼촌의 작은딸 라헬을 위하여 외삼촌을 칠 년 동안 섬기겠습니다." 라고 말했다.
19
라반이 말하기를 "내가 라헬을 네게 주는 것이 다른 사람에게 주는 것보다 나으니, 나와 함께 머물러라." 하니,
20
야곱이 라헬을 위하여 칠 년 동안 라반을 섬겼으나, 그 여자에 대한 사랑 때문에 칠 년이 그에게는 며칠과 같았다.
21
야곱이 라반에게 "제 기한이 찼으니 제 아내를 주십시오. 제가 그 여자에게로 들어가겠습니다." 라고 말하므로,
22
라반이 그곳 사람들을 다 모아 놓고 잔치를 베풀고
23
저녁이 되어 라반은 그의 딸 레아를 데려다가 야곱에게로 들여보냈고, 야곱은 그 여자에게로 들어갔다.
24
라반이 또 자기의 여종 실바를 딸 레아에게 여종으로 주었다.
25
야곱이 아침에 보니, 그 여자는 레아였으므로 라반에게 말하기를 "외삼촌이 제게 한 이것이 무슨 일입니까? 제가 라헬을 위하여 외삼촌을 섬기지 않았습니까? 왜 외삼촌은 저를 속이셨습니까?" 하니,
26
라반이 말하기를 "우리 지방에서는 작은딸을 맏딸보다 먼저 주는 일이 없다.
27
그러니 칠 일을 채워라. 그러면 우리가 다른 딸도 네게 주겠다. 그 대신 너는 칠 년 동안 더 나를 섬겨라." 하였다.
28
야곱이 그대로 하여 그 칠 일을 채우니, 라반이 딸 라헬을 야곱에게 아내로 주었으며,
29
또 자기의 여종 빌하를 딸 라헬에게 여종으로 주었다.
30
그리하여 야곱은 또한 라헬에게로 들어갔으며 그는 레아보다 라헬을 더 사랑하였고 다시 칠 년 동안 라반을 섬겼다.
31
여호와께서는 레아가 미움받는 것을 보시고 그의 태를 열어 주셨으나 라헬은 임신하지 못하였다.
32
레아가 임신하여 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르우벤이라고 부르며 말하기를 "여호와께서 나의 괴로움을 돌아보셨다. 이제는 내 남편이 나를 사랑할 것이다." 라고 하였다.
33
레아가 또 임신하여 아들을 낳고 말하기를 "여호와께서는 내가 미움받는 것을 들으셨으므로 내게 이 아이도 주셨다." 하여 그 이름을 시므온이라고 불렀다.
34
레아가 또 임신하여 아들을 낳고 말하기를 "내가 내 남편에게 세 아들을 낳아 주었으니, 이제 이번에는 내 남편이 나와 연합할 것이다." 하고 그 이름은 레위라고 불렀다.
35
레아가 또 임신하여 아들을 낳고 말하기를 "이번에는 내가 여호와를 찬송할 것이다." 하고 그의 이름을 유다라고 불렀으며, 레아의 출산이 멈추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