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Chapter 32 - Korean: 바른 성경

1
야곱이 자기 길을 갈 때에 하나님의 천사들이 그를 만났다.
2
야곱이 그들을 보자 말하기를 "이곳은 하나님의 진영이다." 하고, 그곳의 이름을 마하나임이라고 불렀다.
3
야곱이 세일 땅 에돔 들판에 있는 그의 형 에서에게 심부름꾼들을 자기보다 앞서 보내면서
4
그들에게 지시하여 말하였다. "너희는 내 주 에서에게 이같이 말하기를 '주의 종 야곱이 이같이 말했습니다. 제가 라반과 함께 살면서 이제까지 머물러 있었습니다.
5
제게는 소와 나귀와 양떼와 남종과 여종이 있습니다. 내 주께 은총을 얻으려고 사람을 보내어 알려드립니다.' 하라."
6
심부름꾼들이 야곱에게 돌아와 말하기를 "우리가 주의 형 에서에게 갔더니, 그도 주를 만나려고 오고 있었는데, 사백 명이 그와 함께 있었습니다." 하니,
7
야곱이 몹시 두렵고 걱정이 되어 자기에게 있는 사람들과 양 떼와 소 떼와 낙타들을 두 무리로 나누었다.
8
야곱이 말하기를 "에서가 한 무리를 치면, 남은 한 무리는 피할 수 있을 것이다." 하였다.
9
야곱이 또 말하였다. "나의 할아버지 아브라함의 하나님, 나의 아버지 이삭의 하나님, 전에 제게 '너의 땅, 너의 친족에게로 돌아가거라. 내가 너를 선대하겠다.' 하신 여호와시여,
10
주께서 주님의 종에게 베푸신 모든 인애와 모든 진실하심이 제게는 과분한 것입니다. 제가 지팡이만 가지고 이 요단을 건넜는데, 지금은 두 무리나 되었습니다.
11
원하오니 제 형 에서의 손에서 저를 구해 주소서. 형이 와서 저와 처자를 공격할까 두렵습니다.
12
주께서는 '내가 반드시 선대하여 너의 후손이 바다의 모래처럼 많아 셀 수 없게 해 주겠다.'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13
야곱은 그 날 밤을 거기서 지낸 뒤, 자기 수중에 있는 것 중에서 그의 형 에서를 위한 선물을 고르니,
14
암염소가 이백 마리, 숫염소가 이십 마리, 암양이 이백 마리, 숫양이 이십 마리,
15
젖을 빨리는 낙타 삼십 마리와 그에 딸린 새끼들, 암소가 사십 마리, 황소가 열 마리, 암나귀가 이십 마리, 수나귀가 열 마리였다.
16
야곱이 그것들을 각각의 떼로 나누어 자기 종들의 손에 맡기고 그 종들에게 말하기를 "나보다 앞서 건너가거라. 한 떼와 다른 떼 사이에 거리를 두어라." 하고,
17
또 앞장 선 종에게 지시했다. "내 형 에서가 너를 만나 묻기를 '너는 누구에게 속한 사람이며, 또 어디로 가느냐? 네 앞에 있는 이것들은 누구의 것이냐?' 하거든,
18
너는 말하기를 '당신의 종 야곱의 것인데, 이것은 나의 주 에서에게 보내는 선물입니다. 보십시오, 그도 우리 뒤에 있습니다.' 하여라."
19
야곱은 또 그 둘째와 셋째와 가축 떼들을 따라가는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도 명령하였다. "너희도 에서를 만나거든 그에게 이대로 말해라.
20
또 너희는 '보십시오, 당신의 종 야곱이 우리 뒤에 있습니다.' 라고 말해라." 이는 야곱이 생각하기를 '내가 내 앞서 가는 선물로 그의 감정을 풀고, 그 후에 그의 얼굴을 보면 그가 아마도 나를 받아 줄 것이다.' 라고 하였기 때문이었다.
21
그리하여 그 선물은 야곱보다 앞서 건너가고, 그는 그 날 밤을 그 장막에서 보냈다.
22
바로 그 날 밤에 야곱이 일어나서 그의 두 아내와 두 여종과 열한 아들을 데리고, 얍복 나루를 건넜는데,
23
야곱은 그들을 데려다가 시내를 건너게 하고 자기의 소유도 건너게 한 후에
24
야곱이 홀로 남았는데 어떤 사람이 동이 트기까지 그와 씨름을 하다가
25
자신이 야곱을 이길 수 없는 것을 보고 야곱의 엉덩이뼈를 쳤으므로 야곱은 그 사람과 씨름하던 중에 그의 엉덩이뼈가 탈골되었다.
26
그 사람이 말하기를 "동이 트니 나를 보내라." 하니, 야곱이 "저를 축복하지 않으면 보내 주지 않겠습니다." 라고 말하였다.
27
그 사람이 야곱에게 묻기를 "네 이름이 무엇이냐?" 하니, "야곱입니다." 라고 대답했다.
28
그러자 그 사람이 말하기를 "네 이름을 더 이상 야곱이라 부르지 않고, 이스라엘이라고 부를 것이니, 네가 하나님과 겨루고 또 사람들과 겨루어 이겼기 때문이다." 하였다.
29
야곱이 "주의 이름을 알려 주십시오." 라고 요청하자, 그 사람이 말하기를 "무엇 때문에 내 이름을 묻느냐?" 하고, 거기서 야곱을 축복하였다.
30
야곱이 말하기를 "내가 하나님과 대면하여 보았으나, 내 생명이 보존되었다." 하고, 그곳 이름을 브니엘이라 불렀다.
31
그가 브니엘을 지날 때에 해가 돋았고, 엉덩이뼈 때문에 절뚝거렸다.
32
그러므로 이스라엘 자손들은 오늘날까지 엉덩이뼈 힘줄을 먹지 않으니, 이는 그 사람이 야곱의 힘줄이 있는 엉덩이뼈를 쳤기 때문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