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Chapter 37 - Korean: 바른 성경

1
야곱이 자기 아버지가 거류하던 땅, 곧 가나안 땅에 살았다.
2
야곱의 내력은 이러하다. 요셉이 열일곱 살에 아버지의 첩 빌하와 실바의 아들들인 그의 형들과 함께 양을 치는 소년이었으며 그가 형들의 잘못을 아버지에게 말하였다.
3
이스라엘은 노년에 요셉을 얻었으므로 여러 아들들보다 요셉을 더 사랑하였으며 그를 위하여 채색옷을 만들었다.
4
요셉의 형들은 아버지가 모든 형제들보다 요셉을 더 사랑하는 것을 보고 그를 미워하였고 요셉에게 평안하게 말할 수 없었다.
5
요셉이 꿈을 꾸고 자기 형들에게 말하니, 그들은 요셉을 더욱 미워하였다.
6
요셉이 형들에게 말하기를 "내가 꾼 이 꿈을 들어 보십시오.
7
우리가 밭 가운데서 곡식 단들을 묶고 있었는데, 보십시오, 내 곡식 단이 일어나 우뚝 서고, 형들의 곡식 단들은 빙 둘러서서 내 곡식 단을 향해 절하였습니다." 하니,
8
요셉의 형들이 그에게 "네가 정말로 우리 위에 왕이 된다는 것이냐? 네가 정말로 우리를 다스리겠다는 것이냐?" 말하고 그 꿈과 그 말 때문에 요셉을 더욱 미워하였다.
9
요셉이 다른 꿈을 다시 꾸고 그것을 형들에게 말하기를 "보십시오, 내가 또 꿈을 꾸었는데 해와 달과 열한 별들이 내게 절하였습니다." 라고 하였다.
10
그가 아버지와 형들에게 그 이야기를 하니, 아버지가 그를 꾸짖으면서 말하기를 "네가 꾼 이 꿈이 무엇이냐? 나와 네 어머니와 네 형제들이 정말로 가서 땅에 엎드려 네게 절하겠느냐?" 하였다.
11
형들은 그를 시기하였으나, 아버지는 그 말을 간직하였다.
12
요셉의 형들이 세겜에 있는 자기 아버지의 양 떼를 치러 갔다.
13
이스라엘이 요셉에게 말하기를 "네 형들이 세겜에서 양을 치고 있지 않느냐? 가거라, 내가 너를 그들에게로 보내겠다." 하니, 요셉이 아버지에게 대답하기를 "예, 그렇게 하겠습니다." 라고 하였다.
14
이스라엘이 그에게 말하기를 "가서 네 형들이 평안한지 또 양 떼들도 잘 있는지 보고 돌아와 내게 알려라." 하고, 요셉을 헤브론 골짜기에서 떠나보내니, 요셉이 세겜으로 갔다.
15
어떤 사람이 들에서 방황하고 있는 요셉을 보고 그에게 "너는 무엇을 찾느냐?" 하고 물으니,
16
요셉이 대답하기를 "나는 내 형들을 찾고 있습니다. 그들이 어디서 양을 치고 있는지 내게 알려 주십시오." 하므로,
17
그 사람이 말하기를 "그들은 여기서 떠났다. 내가 들으니, 그들이 도단으로 가자고 말하더라." 하니 요셉은 그의 형들의 뒤를 따라가 도단에서 그들을 찾았다.
18
형들이 요셉을 멀리서부터 보고, 그가 자기들에게 다가오기 전에 그를 죽이기로 모의하고
19
서로 말하기를 "보아라, 저 꿈꾸는 자가 오고 있다.
20
이제 오너라. 그를 죽여 구덩이에 던지고 '흉악한 짐승이 그를 잡아먹었다.' 말하자. 그의 꿈이 어떻게 되는지 보자." 하는 것을
21
르우벤이 듣고 그들의 손에서 요셉을 구하려고 말하기를 "우리가 목숨을 빼앗지는 말자." 라고 하였다.
22
르우벤이 또 그들에게 말하기를 "너희는 피를 흘리지 마라. 그를 광야의 이 구덩이에 던지되, 그에게 손을 대지는 마라." 하였으니, 그가 요셉을 그들의 손에서 구하여 아버지에게 돌려보내려고 했기 때문이었다.
23
마침내 요셉이 그의 형들에게 이르렀을 때, 그들은 요셉의 겉옷, 곧 그가 입고 있던 채색옷을 벗기고
24
요셉을 붙들어 구덩이에 던져 버렸는데, 그 구덩이는 비어 있었고 그 안에 물이 없었다.
25
그들이 앉아서 음식을 먹고 있는데, 눈을 들어 보니, 보아라, 이스마엘 사람 상인들이 길르앗으로부터 오고 있었는데, 그들은 낙타에 향품과 유향과 몰약을 싣고 이집트로 내려가고 있었다.
26
그때 유다가 자기 형제들에게 말하였다. "우리가 우리 형제를 죽이고 그의 피를 감춘들 무슨 유익이 있겠는가?
27
우리가 그를 이스마엘 사람들에게 팔고, 우리 손을 그에게 대지 말자. 그는 우리 형제이고, 우리의 살붙이이다." 그러자 그의 형제들은 그 말을 듣고 따랐다.
28
그때 장사하는 미디안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었는데, 그들이 요셉을 그 구덩이에서 끌어올리고, 은 스무 개를 받고 이스마엘 사람들에게 요셉을 팔았으며 그 사람들은 요셉을 이집트로 데려갔다.
29
르우벤이 그 구덩이로 돌아와서 그곳에 요셉이 없는 것을 보고, 자기 옷을 찢었고
30
형제들에게로 돌아와서 말하기를 "그 아이가 없어졌다. 이제 나는 어디로 갈까?" 라고 하였다.
31
그들이 요셉의 겉옷을 가져다가 숫염소 한 마리를 죽여 그 겉옷을 그 피에 적시고,
32
그 채색옷을 아버지에게 가져와 말하기를 "이것을 우리가 발견했습니다. 이것이 아버지의 아들의 겉옷인지 아닌지 살펴보십시오." 하였다.
33
야곱이 그것을 알아보고 말하기를 "내 아들의 겉옷이다. 사나운 짐승이 그를 잡아먹었구나. 요셉이 정말로 찢겼구나." 하고
34
자기 옷을 찢고 굵은 베옷을 자기 허리에 두르고, 여러 날 동안 그 아들을 위하여 애곡하였다.
35
그의 모든 아들들과 딸들이 일어나 그를 위로했으나, 그는 위로받기를 거절하며 말하기를 "내가 애곡하며 내 아들이 있는 스올로 내려가겠다." 하고, 아버지는 그를 위하여 울었다.
36
그 미디안 사람들은 이집트로 가서 바로의 신하이며 경호대장인 보디발에게 요셉을 팔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