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 Chapter 32 - Korean: 바른 성경

1
보아라, 장차 한 왕이 정의로 통치하고 지도자들이 공평으로 다스릴 것인데,
2
그 사람은 마치 바람을 피하는 대피소와 같겠고 폭우를 가리는 곳 같을 것이며, 메마른 땅에 물줄기 같으며 고단하고 지친 땅에 큰 바위 그늘 같을 것이니,
3
그 때에 보는 사람들의 눈이 감기지 않고, 듣는 사람들의 귀가 주의를 기울일 것이며,
4
마음이 조급한 사람들이 깨달아 알고, 말을 더듬는 자들의 혀도 빠르고 분명하게 말할 것이다.
5
어리석은 사람을 고상한 사람이라고 더 이상 부르지 아니할 것이며 악당을 관대하다고 부르지도 않을 것이니,
6
이는 어리석은 사람은 어리석은 말을 하며 그의 마음은 불의를 행하고 불경한 일을 행하며 여호와께 그릇된 말을 하고, 굶주린 사람의 속을 비게 하며 목마른 사람을 마시지 못하게 하기 때문이다.
7
악당은 악한 도구를 가졌으며, 악한 계획을 궁리하여 거짓말로 불쌍한 사람을 파멸시키려 하니, 가난한 사람이 옳은 말을 하여도 그렇게 한다.
8
고상한 자는 고상한 일을 계획하고 항상 고상한 일들로 말미암아 굳게 선다.
9
안일한 여자들아, 일어나 내 목소리를 들어라. 염려 없는 딸들아, 내 말에 귀를 기울여라.
10
염려 없는 여자들아, 일년남짓 지나면 너희가 두려워 떨게 될 것이니, 포도 수확은 망하고 추수할 과일도 없을 것이다.
11
안일한 여자들아, 떨어라. 두려워 떨어라. 염려 없는 여자들아, 두려워하여라. 옷을 벗고, 몸을 드러내고, 허리를 동여라.
12
좋은 밭과 풍성한 포도나무 때문에 너희 가슴을 치게 될 것이니,
13
이는 내 백성의 땅과, 즐거움이 가득했던 성읍과 기쁨이 넘쳤던 모든 집들에 가시와 찔레가 날 것이기 때문이다.
14
궁전은 버린 바 되고 붐비던 성읍은 텅 비게 되며 언덕과 망대는 영원히 동굴이 되어 들나귀의 기뻐하는 곳이 되며 양 떼들의 풀밭이 될 것이다.
15
그런데 영이 위에서부터 우리에게 부어지면, 광야는 과수원이 되고, 과수원은 삼림이 될 것이다.
16
그 때 공평이 광야에 거하며 정의가 비옥한 땅에 살 것이니,
17
정의의 역할은 평화이며, 정의의 수고는 영원한 평안과 안전이다.
18
내 백성은 평화로운 곳에서 살고, 안전한 집과 조용한 안식처에서 살 것이다.
19
삼림들이 우박들에 상하여 쓰러지고 성읍은 완전히 파괴될 것이나,
20
모든 물가에 씨를 뿌리고 소와 나귀를 놓아 기르는 너희 모두는 복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