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Chapter 33 - Korean: 바른 성경

1
예레미야가 아직 경비대 뜰에 갇혀 있을 때에, 여호와의 말씀이 그에게 두 번째 임하셨다.
2
"땅을 만든 여호와, 그것을 지어 세우신 여호와, 그 이름을 여호와라 하는 자가 이같이 말한다.
3
너는 내게 부르짖어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비밀스러운 일을 네게 알려 주겠다.
4
공격 경사로와 칼 때문에 무너진 이 성읍의 집들과 유다 왕궁들에 대하여 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이같이 말한다.
5
그들이 갈대아 사람들과 싸우러 왔으나, 나는 내 분노와 격노로 사람들을 죽이고 그들의 시체로 이 성을 채우게 하였으니, 이는 내가 그들의 모든 악 때문에 이 성읍을 외면하였기 때문이다.
6
그러나 보아라, 내가 이 성읍을 회복시키며 치료하여 낫게 하고, 그들에게 평화와 진리를 풍성히 베풀 것이다.
7
내가 유다의 포로들과 이스라엘의 포로들을 돌아오게 하여 처음처럼 다시 세울 것이며,
8
그들이 내게 범한 모든 죄악에서 그들을 정결케 하고, 나를 거역하여 내게 범한 그들의 모든 잘못들을 용서할 것이다.
9
이 성읍이 땅의 모든 민족들 앞에서 내게 기쁜 이름과 찬송과 영광이 될 것이니, 그들은 내가 이 백성에게 베푸는 모든 복에 관해 듣고, 내가 이 성읍에 베푸는 모든 복과 평화로 말미암아 두려워하며 떨 것이다.
10
여호와가 이같이 말한다. 너희가 말하기를 '폐허가 되어 사람도 없고 짐승도 없다.' 하는 이곳, 곧 황폐하여 사람도 없고 주민도 없고 짐승도 없는 유다의 성읍들과 예루살렘의 거리에서 소리가 다시 들릴 것이니,
11
곧 기뻐하는 소리와 즐거워하는 소리, 신랑의 소리와 신부의 소리, 여호와의 집에서 감사 제사를 드리며 '만군의 여호와를 찬양하여라. 여호와는 선하시며 그 인애하심이 영원하다.' 라고 말하는 소리이니, 이는 내가 이 땅의 포로들을 처음처럼 돌아오게 할 것이기 때문이다. 여호와의 말이다.
12
만군의 여호와가 이같이 말한다. 폐허가 되어 사람도 없고 짐승조차 없는 이곳과 그 모든 성읍에, 양 떼를 뉘어 쉬게 할 목자들의 거처가 다시 생길 것이다.
13
산지의 성읍들과 쉐펠라의 성읍들과 네게브의 성읍들과 베냐민 땅과 예루살렘 주변과 유다 성읍들에서 양 떼가 다시 계수하는 자의 손 아래로 지나갈 것이다. 여호와가 말한다.
14
여호와의 말이다. 보아라, 그 날이 올 것이니 내가 이스라엘 집과 유다 집에게 약속했던 복된 말을 이룰 것이다.
15
그 날 그때에 내가 다윗에게서 의로운 가지 하나가 돋아나게 할 것이니, 그가 땅에서 공평과 정의를 실행할 것이다.
16
그 날에 유다가 구원을 얻고 예루살렘은 안전하게 사는 곳이 될 것이니, 그 성이 '여호와는 우리의 의' 라고 불릴 것이다.
17
여호와가 이같이 말한다. 이스라엘 집의 보좌에 앉을 사람이 다윗에게서 끊어지지 않을 것이다.
18
내 앞에서 항상 번제를 드리고, 곡식 제물을 태워 드리며, 희생 제사를 행할 사람이 레위 제사장들에게서 끊어지지 않을 것이다."
19
여호와의 말씀이 예레미야에게 임하셨다.
20
"여호와가 이같이 말한다. 만일 너희가 낮에 대한 나의 언약과 밤에 대한 나의 언약을 깨뜨려 밤낮이 제때를 잃게 할 수 있다면,
21
내가 내 종 다윗과 맺은 언약도 깨어져 그의 보좌에 앉아 다스릴 아들이 그에게서 없어질 수 있으며, 나를 섬기는 레위인 제사장들과 맺은 언약도 깨어질 수 있을 것이다.
22
하늘의 별들을 셀 수 없고 바다의 모래를 측량할 수 없는 것같이 내가 내 종 다윗의 자손과 나를 섬기는 레위인들을 번성하게 할 것이다."
23
여호와의 말씀이 예레미야에게 임하셨다.
24
"너는 이 백성들이 '여호와께서 택하신 두 족속을 버리셨다.' 라고 말하는 것을 보지 못하였느냐? 그들이 내 백성을 경멸하므로 다시는 그들을 자기들 앞에서 나라로 인정하지 않는다.
25
여호와가 이같이 말한다. 만일 낮과 밤에 대한 내 언약이 없었고, 내가 천지의 규정을 세우지 않았다면,
26
내가 야곱과 내 종 다윗의 자손도 버리고, 또 다윗의 자손 중에서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의 자손을 다스릴 자들을 택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나는 그 포로들을 돌아오게 하고 그들을 불쌍히 여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