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Chapter 11 - Korean: 바른 성경

1
어떤 병든 자가 있었는데, 그는 마리아와 그 여자의 자매 마르다의 마을 베다니에 사는 나사로였다.
2
마리아는 주께 향유를 붓고 자기의 머리털로 주님의 발을 씻은 여자이었고, 그 여자의 오빠인 나사로가 병들어 있었다.
3
그러므로 누이들이 예수께 사람을 보내어 말하기를 "주님, 보소서. 주께서 사랑하시는 자가 병들었습니다." 하니,
4
예수께서 들으시고 말씀하셨다. "이 병은 죽음에 이르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것이요, 이것을 통해 하나님의 아들이 영광을 받게 될 것이다."
5
예수께서는 마르다와 그 여자의 자매와 나사로를 사랑하셨으나,
6
나사로가 병들었다는 것을 들으시고도 계시던 곳에 이틀이나 더 머무르셨다.
7
그 후에 제자들에게 말씀하시기를 "우리가 다시 유대로 가자." 라고 하셨다.
8
제자들이 말하기를 "방금 유대인들이 랍비님을 돌로 치려고 하였는데 다시 그리로 가려 하십니까?"
9
예수께서 대답하셨다. "낮이 열두 시간이 아니냐? 만일 사람이 낮에 걸어다니면 이 세상의 빛을 보기 때문에 넘어지지 아니하나,
10
만일 사람이 밤에 걸어 다니면 빛이 그 사람안에 없으므로 넘어진다."
11
예수께서 이것을 말씀하신 후에 또 그들에게 말씀하시기를 "우리 친구 나사로가 잠들었다. 그러나 내가 그를 깨우러 간다." 라고 하시니,
12
제자들이 말하였다. "주님, 만일 그가 잠들었으면 낫겠습니다."
13
예수께서는 그의 죽음에 관하여 말씀하셨으나, 그들은 그가 잠들어 쉰다고 말씀하시는 줄로 생각하였다.
14
그러므로 예수께서 그들에게 명백히 말씀하시기를 "나사로가 죽었다.
15
내가 거기에 있지 않았던 것을 너희를 위하여 기뻐한다. 이는 너희로 믿게하기 위한 것이나 이제 그에게로 가자." 하시니,
16
디두모라고 하는 도마가 동료 제자들에게 말하기를 "우리도 주님과 함께죽으러 가자." 하였다.
17
예수께서 가서 보시니, 나사로가 무덤에 있은 지 벌써 나흘이 되었다.
18
베다니는 예루살렘에서 약 십오 스타디온쯤 떨어져 있으므로,
19
유대인들 중 많은 이들이 그 오라버니의 일로 마르다와 마리아를 위로하려고 와 있었다.
20
마르다는 예수께서 오신다는 말을 듣고 그분을 맞으러 나갔고, 마리아는 집 안에 앉아 있었다.
21
마르다가 예수께 말하기를 "주님, 주께서 여기 계셨더라면 제 오라버니가 죽지 않았을 것입니다.
22
그러나 저는 지금이라도 주께서 하나님께 구하시는 것은 무엇이든지 하나님께서 주실 줄 압니다." 하니,
23
예수께서 그 여자에게 말씀하셨다. "네 오라버니가 일어날 것이다."
24
마르다가 그분께 말하였다. "저는 마지막 날 부활 때에 그가 부활할 것을 압니다."
25
예수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곧 부활이고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26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누구든지 영원히 죽지 않을 것이다. 네가 이것을 믿느냐?"
27
그 여자가 말하기를 "예, 주님. 주님은 세상에 오실 그리스도이시요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제가 믿습니다." 라고 하였다.
28
이 말을 하고 마르다는 돌아가서 자기 자매 마리아를 불러 가만히 말하기를 "선생님께서 오셔서 너를 부르신다." 하니,
29
그 여자가 그 말을 듣자마자 급히 일어나 그분께로 갔다.
30
예수께서는 아직 마을에 들어오지 않으시고 마르다가 그분을 맞이하던 곳에 여전히 계셨다.
31
마리아와 함께 집에 있어 그 여자를 위로하던 유대인들은 마리아가 급히 일어나서 나가는 것을 보고, 울기 위하여 무덤에 가는 줄로 생각하고 그 여자를 따라갔다.
32
마리아가 예수께서 계신 곳에 가서 뵙고 그 발 앞에 엎드려 말하기를 "주님, 주께서 여기 계셨더라면, 제 오라버니가 죽지 않았을 것입니다." 하니,
33
예수께서 마리아도 울고 함께 온 유대인들도 우는 것을 보시고 심령이 비통하여 괴로워하시고,
34
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그를 어디에 두었느냐?" 하시니 그들이 대답하기를 "주님, 와서 보소서." 하였다.
35
예수께서 눈물을 흘리시니,
36
유대인들이 말하기를 "보시오, 이분이 나사로를 얼마나 사랑하였는가." 하고
37
그들 중에 어떤 이들은 말하기를 "맹인의 눈을 뜨게 한 이분이 그는 죽지않게 할 수 없었다는 말이냐?" 라고 하였다.
38
그러므로 예수께서 다시 속으로 비통히 여기시며 무덤으로 가시니, 무덤은 굴이었으며 돌로 막혀 있었다.
39
예수께서 "돌을 옮겨 놓아라." 라고 말씀하시니 죽은 자의 누이 마르다가 말하였다. "주님, 죽은 지가 나흘이나 되어 벌써 냄새가 납니다." 하니,
40
예수께서 그 여자에게 말씀하셨다. "네가 믿으면 하나님의 영광을 볼 것이라고 내가 너에게 말하지 않았느냐?"
41
그러자 사람들이 그 돌을 옮겨 놓았고, 예수께서 눈을 들어 우러러보시며 말씀하셨다. "아버지, 제 말을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42
언제나 제 말을 들으시는 것을 제가 압니다. 그러나 제가 말씀드리는 것은둘러선 무리를 위한 것이니, 곧 아버지께서 저를 보내신 것을 그들로 믿게 하려는 것입니다."
43
이렇게 말씀하신 후에 예수께서 큰 소리로 외치시기를 "나사로야, 나오너라." 하시므로,
44
죽었던 자가 나왔는데, 손과 발은 천으로 감겨 있었고 그 얼굴은 수건으로 싸매어져 있었다.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시기를 "그를 풀어 주어 가게 하여라." 라고 하셨다.
45
마리아에게 왔다가 예수께서 행하신 일을 보았던 많은 유대인들이 그분을 믿었으나,
46
그들 중 어떤 이들은 바리새인들에게 가서 예수께서 행하신 일을 그들에게 말하였다.
47
그러자 대제사장들과 바리새인들이 공회를 소집하고 말하기를 "이 사람이 많은 표적을 행하는데, 우리가 어떻게 해야 하겠느냐?
48
우리가 그를 이대로 둔다면 모두가 그를 믿을 것이고, 로마인들이 와서 우리의 땅과 민족을 빼앗을 것이다." 하니,
49
그들 중 한 사람인 그 해의 대제사장가야바가 그들에게 말하기를 "당신들은 아무것도 모르고 있소.
50
한 사람이 백성을 위하여 죽어서 온 민족이 멸망하지 않는 것이 당신들에게 유익하다는 것을 생각하지 못하고있소." 하였는데,
51
이것은 그가 스스로 말한 것이 아니라, 그가 그 해의 대제사장이므로 예수께서 그 민족을 위하여 죽으시고,
52
그 민족뿐 아니라 흩어진 하나님의 자녀들을 하나로 모으기 위하여 죽으실 것을 예언한 것이다.
53
그들은 그 날부터 예수님을 죽이려고 모의하였다.
54
그러므로 예수께서는 더 이상 유대인들 가운데 드러나게 다니지 않으시고, 그곳을 떠나 광야 가까운 지방인 에브라임이라 하는 성읍에 가셔서 제자들과 함께 그곳에 머무르셨다.
55
유대인들의 유월절이 가까이 오자 많은 이들이 자신을 성결케 하려고 유월절 전에 지방에서 예루살렘으로 올라갔다.
56
그들이 예수님을 찾으면서 성전에 서서 서로 말하기를 "너희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그가 명절에 오지 않았겠느냐?" 라고 하였다.
57
대제사장들과 바리새인들은 그분을 잡으려고 누구든지 그분이 계신 곳을 알거든 보고하라고 명령을 내려 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