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Chapter 19 - Korean: 바른 성경

1
그러자 빌라도가 예수님을 데려다가 채찍질하였다.
2
군인들이 가시로 관을 엮어서 예수님의 머리에 씌우고 자주색 겉옷을 입히고,
3
그분께 나와서 "유대인의 왕, 만세." 라고 말하며 그분의 뺨을 때렸다.
4
빌라도가 다시 밖으로 나와서 그들에게 말하기를 "보아라, 내가 그 사람을 너희들에게 데려오겠다. 이는 내가 그에게서 아무 죄도 찾지 못했음을 너희가 알게 하려는 것이다." 하였다.
5
예수께서 가시관을 쓰시고 자주색 겉옷을 입으신 채 밖으로 나오시니, 빌라도가 말하였다. "보아라, 이사람이다."
6
대제사장들과 하인들이 예수님을 보고 소리쳐 말하였다. "십자가에 못박으시오. 십자가에 못 박으시오." 그러자 빌라도가 그들에게 말하기를 "너희들이 이 사람을 데려다가 십자가에 못박아라. 나는 이 사람에게서 죄를 찾지 못하였다." 라고 하였다.
7
유대인들이 그에게 대답하였다. "우리에게 율법이 있는데, 그 율법에 따르면 그는 마땅히 죽어야 합니다. 이는 그가 스스로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하였기 때문입니다."
8
빌라도가 이 말을 듣자 더욱 두려워하며
9
다시 총독 관저로 들어가서 예수께 묻기를 "네가 어디서 왔느냐?" 하였으나, 예수께서는 그에게 대답하지 않으셨다.
10
그러자 빌라도가 말하기를 "네가 나에게 말하지 않겠다는 것이냐? 내게는 너를 놓아줄 권세도 있고 십자가에 못박을 권세도 있다는 것을 알지못하느냐?" 하니,
11
예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위에서 네게 주지 않으셨다면, 너는 내게 대하여 아무 권한도 갖지 못하였을 것이다. 그러므로 나를 너에게 넘겨준 자의 죄는 더 크다."
12
이 말 때문에 빌라도가 예수님을 놓으려고 힘썼으나 유대인들이 소리쳐 말하기를 "이 사람을 놓아 주면 총독은 가이사의 충신이 아닙니다. 자기 스스로 왕이라고 하는 자는 모두 가이사를 반역하는 것입니다." 하므로,
13
빌라도가 이 말을 듣자, 예수님을 데리고 나와서 표석이 깔린 곳의 재판석에 앉았다.
14
그 날은 유월절 예비일이었고, 때는 육시쯤이었다. 빌라도가 유대인들에게 말하기를 "보아라, 너희들의 왕이다." 하니,
15
그들이 소리쳤다. "없애 버리시오. 없애 버리시오. 그를 십자가에 못 박으시오." 빌라도가 말하기를 "너희들의 왕을 내가 십자가에 못 박으란 말이냐?" 하니, 대제사장들이 대답하였다. "가이사 외에는우리에게 왕이 없습니다."
16
그러자 빌라도가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으라고 그들에게 내주었다. 그들이 예수님을 넘겨 받았다.
17
예수께서 자신의 십자가를 지시고 해골의 장소라고 불리는 곳으로 나가셨으니, 그곳은 히브리어로 골고다라고 하였다.
18
거기서 그들이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았으니, 다른 두 사람도 그분과 함께 양쪽에서 못 박고 예수님을 가운데 두었다.
19
빌라도가 명패도 써서 십자가에 붙였는데, 거기에는 "유대인의 왕 나사렛 사람 예수." 라고 기록되어 있었다.
20
예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곳이 도성에서 가까웠으므로, 유대인들 중 많은 이들이 그 명패를 읽었는데 그것은 히브리어와 라틴어와 헬라어로 기록되어 있었다.
21
유대인의 대제사장들이 빌라도에게 말하기를 " '유대인의 왕' 이라 쓰지 말고, '자칭 유대인의 왕' 이라고 쓰십시오." 라고 하였으나,
22
빌라도가 대답하였다. "내가 쓸 것을 썼다."
23
군인들이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고 그분의 겉옷을 가져다가 네 부분으로 나누어서 각 군인마다 한 부분씩 차지하고, 속옷도 차지하였는데 속옷은 이은 데 없이 위에서부터 통으로 짠 것이었으므로,
24
그들이 서로 말하기를 "이것은 찢지말고 누구의 것이 되는지 제비를 뽑자." 하였으니, 이는 "그들이 내 겉옷을 서로 나누고 내 속옷을 제비 뽑았습니다." 라고 말한 성경이 이루어지게 하려고 군인들이 이런 일을 하였다.
25
예수님의 십자가 곁에는 자신의 어머니와 이모와 글로바의 아내 마리아와 막달라 사람 마리아가 서 있었다.
26
예수께서 자기 어머니와 그 곁에 서 있는 사랑하는 제자를 보시고 어머니에게 말씀하시기를 "여자여, 보십시오. 당신의 아들입니다." 하셨고,
27
그 다음에 그 제자에게 말씀하시기를 "보아라, 네 어머니이시다." 하시니, 그 때부터 그 제자가 예수님의 어머니를 자기 집에 모셨다.
28
이 말씀 후에 예수께서 모든 것이 이미 이루어졌음을 아시고, 성경이 이루어지게 하시려고 말씀하시기를 "내가 목마르다." 라고 하셨다.
29
거기에 신 포도주가 가득 담긴 그릇이 있었는데, 사람들이 신 포도주를 듬뿍적신 해면을 우슬초에 꿰어 예수님의 입에 대니,
30
예수께서 신 포도주를 받으신 후에 "다 이루었다." 라고 말씀하신 후 머리를 숙이시고 숨을 거두셨다.
31
그 날은 준비일이었다. 그 안식일이 큰 날이었으므로 유대인들이 그 안식일에 시체들을 십자가에 두지 않으려고 빌라도에게 그들의 다리를 꺾어 치워 달라고 요청하니,
32
군인들이 가서 예수님과 함께 못 박힌 첫째 사람과 또 다른 사람의 다리를 꺾고,
33
예수께 와서는 이미 돌아가신 것을 보고 그분의 다리를 꺾지 않았다.
34
군인들 중 하나가 창으로 그분의 옆구리를 찌르니, 곧 피와 물이 흘러나왔다.
35
이것을 본 자가 증언하였으니, 그의 증언이 참되다. 그는 자신이 진실을 말하고 있음을 알았으니, 그의 증언을 너희도 믿게 하려는 것이다.
36
이 일이 일어난 것은 "그의 뼈가 하나도 꺾이지 않을 것이다." 라고 한 성경이 이루어지게 하려는 것이었다.
37
또 다른 성경에 다시 말하기를 "그들은 자기들이 찌른 자를 볼 것이다." 라고 하였다.
38
이일들 후에 아리마대 사람 요셉이 예수님의 시체를 가져가게 해 달라고 빌라도에게 요청하였다. 그는 예수님의 제자였으나, 유대인들을 무서워하여 그것을 숨겨 왔다. 빌라도가 허락하니, 그가 가서 예수님의 시체를 가져왔다.
39
전에 예수님을 밤에 찾아왔던 니고데모도 몰약과 알로에를 섞은 것을 백근쯤 가지고 와서,
40
그들이 예수님의 시체를 가져다가 유대인의 장례 관습대로 향료들과 함께가는 베로 쌌다.
41
예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곳에는 동산이 있었고, 그 동산에는 아직 아무도 장사된 적이 없는 새 무덤이 있었다.
42
그 날은 유대인의 준비일이었고 또한 무덤도 가까이 있었으므로, 그들이 예수님을 거기에 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