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Chapter 32 - Korean: 바른 성경

1
욥이 스스로 의롭게 여기므로, 이 세 사람이 그에게 대답하기를 그만두었다.
2
람 족속의 부스 사람 바라겔의 아들 엘리후가 진노하였다. 그가 욥에게 진노하였으니, 이는 욥이 하나님보다 자신을 더 의롭게 여겼음이며,
3
또 욥의 세 친구에게 진노하였으니, 이는 그들이 제대로 답변하지 못하면서 욥을 정죄하였기 때문이다.
4
엘리후는 그들이 자기보다 나이가 많으므로 욥에게 말하기를 참고 있었으나,
5
세 사람이 제대로 대답하지 못하는 것을 보고 분노하였다.
6
부스 사람 바라겔의 아들 엘리후가 대답하여 말했다. "나는 나이가 젊고 당신들은 연로하므로 망설이면서, 당신들에게 내 의견을 감히 말하지 못하였습니다.
7
내가 생각하기를 '날수가 많은 자가 말할 것이요, 연륜이 많은 자가 지혜를 알려 줄 것이다.' 하였습니다.
8
그러나 사람 속에는 영이 있고, 전능하신 분의 입김이 그들에게 총명을 주시므로,
9
나이가 많다고 지혜로운 것이 아니며, 노인이라고 바른 것을 분별하는 것이 아닙니다.
10
그러므로 내가 말하니, 내 말을 들어 보십시오. 내가 참으로 내 의견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11
보십시오, 내가 당신들의 말을 기다렸고, 당신들이 합당한 말을 찾을 때까지 당신들의 변론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12
내가 그렇게 당신들에게 주의를 기울였으나 당신들 중에는 욥에게 반박하거나 그의 말에 대답할 수 있는 자가 없었습니다.
13
당신들은 혹시라도 '우리가 지혜를 깨달았으니, 그를 이길 자는 사람이 아니라 하나님이시다.' 말하지 마십시오.
14
욥이 나를 향해 말하지 않았으므로 나는 당신들이 말한 것같이 그에게 대답하지 않을 것입니다.
15
그들이 놀라서 더 이상 대답하지 못하며 할 말을 잃어버리고 말았습니다.
16
그들이 말이 없이 가만히 서서 더 이상 대답하지 않으므로 내가 더 기다려야 합니까?
17
나도 나의 몫으로 대답하고, 나도 내 의견을 보여 드릴 것이니,
18
이는 내게 말이 가득하여 내 심령이 나를 압박하기 때문입니다.
19
보십시오, 내 가슴은 봉한 포도주 같고 새 가죽 부대처럼 터질 것 같습니다.
20
내가 말을 해야 후련할 것이니, 내 입을 열어 대답하겠습니다.
21
내가 사람의 낯을 보지 않을 것이며 사람에게 아첨하지도 않을 것입니다.
22
이는 내가 아첨할 줄을 알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만일 그렇게 한다면, 나를 지으신 자가 속히 나를 데려가실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