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수아 Chapter 8 - Korean: 바른 성경

1
여호와께서 여호수아에게 말씀하시기를 "너는 두려워하지 말며 놀라지 마라. 너는 너와 함께 모든 군사들을 데리고 일어나 아이로 올라가라. 보아라, 내가 아이 왕과 그의 백성과 성읍과 땅을 네 손에 넘겨주겠으니,
2
너는 여리고와 그곳 왕에게 한 것처럼 아이와 그곳 왕에게도 하되, 다만 전리품과 가축은 너희가 차지하여라. 너는 성 뒤쪽에 복병을 두어라." 하셨다.
3
여호수아가 모든 군사들과 함께 아이로 올라가려고 일어났다. 여호수아가 용사 삼만 명을 뽑아 밤에 보내며,
4
그들에게 명령하여 말했다. "보아라, 너희는 성 뒤로 가서 성을 향하여 매복하고, 성에서 너무 멀리 떨어지지 말며, 모두들 준비하고 있어라.
5
나와 내게 있는 모든 백성이 그 성에 가까이 갈 것이니, 그들이 처음과 같이 우리를 치러 나올 때, 우리가 그들 앞에서 도망칠 것이다.
6
그들이 우리를 뒤쫓아 나오면서 말하기를 '그들이 처음과 같이 우리 앞에서 도망친다.' 할 것이다. 우리가 그들 앞에서 도망하여 그들을 그 성에서 이끌어 내면,
7
너희들은 매복한 곳에서 일어나 그 성을 점령해라. 여호와 너희 하나님께서 그 성을 너희 손에 넘겨주실 것이다.
8
너희가 그 성을 차지하거든, 그 성을 불태워 여호와의 말씀하신 대로 행하여라. 보아라, 내가 너희에게 명령한다."
9
여호수아가 그들을 보내니, 그들이 매복할 곳으로 가서 아이 서쪽, 곧 베델과 아이 사이에 자리를 잡았고, 여호수아는 그날 밤 백성 가운데서 밤을 지냈다.
10
여호수아가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백성을 점호하고, 이스라엘의 장로들과 함께 백성 앞에서 아이로 올라갔다.
11
그에게 있던 모든 군사들이 올라가 그 성 앞에 가까이 가서 아이 북쪽에 진을 쳤는데, 그들과 아이 사이에 골짜기 하나가 있었다.
12
여호수아가 오천 명 가량을 택하여 성 서쪽, 곧 베델과 아이 사이에 매복시키니,
13
성의 북쪽에는 모든 군대를 두고, 성의 서쪽에는 복병을 두었으며, 여호수아가 그 날 밤 골짜기 가운데로 들어갔다.
14
아이 왕이 이것을 보고 그 성읍 사람들, 곧 그와 그의 온 백성이 서둘러 일찍 일어나 정해진 때에 이스라엘과 맞서 싸우려고 아라바 앞으로 나아왔으나, 그 왕은 성 뒤에 자기를 대적하는 복병이 있는 것을 알지 못했다.
15
여호수아와 온 이스라엘이 그들 앞에서 패한 척하며 광야 길로 도망하니,
16
그 성읍에 있던 모든 백성이 그들을 추격하기 위해 소집되어 여호수아를 추격하려고 성에서 멀리 나아왔을 때,
17
아이와 베델에는 이스라엘을 뒤쫓아 가지 않고 남아 있는 자가 아무도 없었으며, 그들은 성문을 열어 놓은 채 이스라엘을 추격했다.
18
여호와께서 여호수아에게 말씀하시기를 "아이를 향하여 네 손에 있는 단창을 내밀어라. 내가 그 성읍을 네 손에 넘겨줄 것이다." 하시므로, 여호수아가 그 성을 향하여 자기 손에 있는 단창을 내밀었다.
19
여호수아가 그의 손을 내밀자 복병들이 자기 자리에서 급히 일어나 성으로 달려 들어가서 성을 점령하고 곧 그 성에 불을 놓았다.
20
아이 사람들이 자신들의 뒤를 돌아보니, 그 성의 연기가 하늘에까지 오르는 것이 보였고, 그들이 이 길로도 저 길로도 도망할 수가 없게 되었으므로, 광야로 도망하던 이스라엘 백성이 쫓아오던 사람들에게로 돌아섰다.
21
여호수아와 온 이스라엘은 복병이 그 성을 점령한 것과, 성에서 연기가 오르는 것을 보고, 돌이켜 아이 사람들을 쳐서 죽였으며,
22
복병들도 성에서 나와 그들을 치므로 그들이 이스라엘 중간에 있게 되니, 얼마는 이편에, 얼마는 저편에 있게 되었다. 이스라엘 사람들이 그들을 죽여 한 사람도 남거나 도망하지 못하게 하였고,
23
아이 왕을 사로잡아 여호수아에게 끌어왔다.
24
이스라엘이 자신들을 추격하던 아이의 모든 주민을 광야 들판에서 다 죽였고, 그들이 칼날에 쓰러져 전멸하자 온 이스라엘이 아이로 돌아와 칼날로 죽이니,
25
그 날에 쓰러진 아이 사람들은 남녀 모두 만 이천 명이었다.
26
여호수아는 아이의 모든 주민을 진멸할 때까지 단창을 내밀었던 그의 손을 거두지 않았고,
27
이스라엘은 다만 그 성읍의 가축과 전리품을 취하되 여호와께서 여호수아에게 명령하신 대로 하였다.
28
여호수아가 아이를 불살라 오늘날까지 영원한 폐허 더미가 되게 하였으며,
29
그가 또 아이 왕을 저녁때까지 나무에 매달았다가 해가 질 무렵에 명령하여 그의 시체를 나무에서 끌어내려 성문 어귀에 내던지고 그 위에 큰 돌무더기를 쌓았는데 그것이 오늘날까지 남아 있다.
30
그때에 여호수아가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을 위하여 에발 산 위에 제단을 쌓았으니,
31
그것은 여호와의 종 모세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명령한 것같이, 모세의 율법책에 기록된 그대로 철 연장으로 다듬지 않은 자연석들로 만든 제단이었다. 그들이 그 위에서 여호와께 번제와 화목제를 드렸다.
32
거기서 여호수아는 모세가 이스라엘 자손 앞에서 기록했던 율법 사본을 그 돌들 위에 기록했다.
33
모든 이스라엘과 장로들과 관원들과 재판관들이 여호와의 언약궤를 메고 있는 레위 사람 제사장들을 마주 보며 궤의 이편과 저편에 섰다. 전에 여호와의 종 모세가 이스라엘 백성을 축복하도록 명령했던 그대로 본토인뿐만 아니라 이방인들도 절반은 그리심 산 앞에 서고 절반은 에발산 앞에 섰다.
34
그 후 여호수아는 율법책에 기록된 대로 율법의 모든 말씀, 곧 축복과 저주를 낭독했으니,
35
모세가 명령한 모든 것 가운데 여호수아가 이스라엘 온 회중과 여자들과 아이들과 그들 가운데 살고 있는 이방 거류민들 앞에서 낭독하지 않은 말씀이 하나도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