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Chapter 18 - Korean: 바른 성경

1
그때에 이스라엘에 왕이 없었고 단 지파는 거주할 유업의 땅을 찾고 있었으니, 이는 그들이 그때까지 이스라엘 지파 가운데서 유업의 땅을 얻지 못하였기 때문이었다.
2
단 자손이 소라와 에스다올에서 자기들의 온 가족 중에 용감한 다섯 사람을 보내어 땅을 정탐하고 살피게 하면서 그들에게 말하기를 "가서 땅을 정탐해 보아라." 하니, 그들이 에브라임 산지 미가의 집에 가서 그곳에 묵게 되었다.
3
그들이 미가의 집 가까이 있을 때, 그 젊은 레위 사람의 음성을 알아듣고, 그가 있는 곳으로 가서 그에게 말하기를 "누가 너를 이곳으로 인도하였으며, 여기서 무엇을 하고, 얻는 것은 무엇이냐?" 하니,
4
그가 그들에게 말하기를 "미가가 나를 이러이러하게 대접하고 나를 고용하여 내가 그의 제사장이 되었습니다." 하였다.
5
그들이 그에게 말하기를 "여호와께 구하여 우리가 가는 길이 형통할 것인지를 알게 해다오." 하니,
6
그 제사장이 그들에게 말하기를 "평안히 가십시오. 당신들이 가는 그 길이 여호와 앞에 있습니다." 하였다.
7
그 다섯 사람이 떠나 라이스에 이르러 보니, 거기 있는 백성은 안전하여 시돈 사람들처럼 안전하고 평화롭게 살고 있으니, 그 땅에는 어떤 일로도 그들을 괴롭게 할 통치자도 없으며 시돈 사람들에게서 멀리 떨어져 있어서 어느 누구와도 접촉하는 일이 없었다.
8
그들이 소라와 에스다올에 있는 자기 형제들에게 돌아오니, 그 형제들이 "너희들이 무엇을 보았느냐?" 하고 물었다.
9
그들이 말하기를 "일어나 그들을 치러 올라갑시다. 우리가 그 땅을 보니, 매우 좋았습니다. 그런데도 여러분은 가만히 있겠습니까? 지체하지 말고 가서 그 땅을 차지합시다.
10
여러분이 가면 평온하게 있는 백성을 만날 것이며, 하나님께서 여러분의 손에 넘겨주신 넓은 땅도 만날 것입니다. 거기는 세상에서 아무것도 부족하지 않은 곳입니다." 하였다.
11
단 가족 가운데 육백 명이 무장하고 소라와 에스다올에서 출발하여
12
올라가서 유다 기럇여아림에 진을 쳤으므로 오늘까지 사람들이 그곳을 *마하네단이라 부르는데, 그곳은 기럇여아림 뒤쪽에 있다. / *단 지파의 진영
13
그들이 거기를 떠나 에브라임 산지 미가의 집에 이르렀다.
14
전에 라이스 땅을 정탐하러 갔던 다섯 사람이 자기 형제들에게 말하기를 "이 집 안에 에봇과 드라빔과 새긴 우상과 부어 만든 우상이 있다는 것을 여러분은 아십니까? 이제 어떻게 해야 할지 생각해 보십시오." 하고,
15
다섯 사람이 그쪽으로 돌이켜 젊은 레위 사람의 집, 곧 미가의 집에 가서 안부를 묻고,
16
무장한 단 자손 육백 명은 문 입구에 섰다.
17
그 땅을 정탐하러 갔던 다섯 사람이 올라가서, 그 집 안으로 들어가 새긴 우상과 에봇과 드라빔과 부어 만든 우상을 탈취할 때 그 제사장은 무장한 육백 명과 함께 문 입구에 서 있었다.
18
그 다섯 사람이 미가의 집에 들어가 새긴 우상과 에봇과 드라빔과 부어 만든 우상을 탈취하므로 제사장이 그들에게 "당신들이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하고 말하니,
19
그들이 그에게 말하기를 "조용히 하고 네 손을 입에 대어라. 우리와 함께 가서 우리를 위해 아버지와 제사장이 되어라. 한 사람 집의 제사장이 되는 것과 이스라엘 한 지파와 한 족속의 제사장이 되는 것 가운데 어느 것이 더 낫겠느냐?" 하므로,
20
그 제사장이 마음에 흡족히 여겨 에봇과 드라빔과 새긴 우상을 가지고 그 백성 가운데로 들어갔다.
21
그들이 돌이켜 어린아이들과 가축과 값진 물건들을 앞세우고 떠나갔다.
22
그들이 미가의 집에서 멀리 떠났을 때, 미가의 집 인근 사람들이 모여 단 자손을 바짝 뒤쫓아 가서,
23
단 자손을 불렀다. 그들이 얼굴을 돌려 미가에게 말하기를 "네가 무슨 일로 사람들을 모았느냐?" 하니,
24
미가가 말하기를 "너희가 내가 만든 신들과 제사장을 빼앗아 갔으니, 내게 무엇이 남아있느냐? 그런데도 너희가 어떻게 내게 '무슨 일이냐?' 라고 말할 수 있느냐?" 하였다.
25
단 자손이 그에게 말하기를 "네 소리가 우리에게 들리지 않게 하여라. 그렇지 않으면 분노한 사람들이 너희를 쳐서 너와 네 집 사람들의 생명을 빼앗을 것이다." 하고,
26
단 자손은 자기 길로 갔고, 미가도 그들이 자기보다 강한 것을 보고 돌이켜 자기 집으로 돌아갔다.
27
단 자손이 미가가 만든 것과 그에게 있던 제사장을 데리고 라이스로 가서 조용하고 평온하게 사는 그 백성을 칼날로 치고 그 성읍을 불태웠으나,
28
그들을 구원할 자가 없었던 것은, 그 성읍이 베드르홉 가까운 골짜기에 있었고, 그곳이 시돈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서 어느 누구와도 접촉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단 자손이 그 성읍을 재건하고 그곳에서 살았으며,
29
그들이 그 성읍의 이름을 이스라엘에게서 태어난 자기 조상 단의 이름을 따라 단이라 불렀다. 그러나 그 성읍의 원래 이름은 라이스였다.
30
단 자손이 자기들을 위하여 그 새긴 우상을 세웠고 모세의 손자이며 게르솜의 아들인 요나단과 그의 자손이 그 땅 사람들이 사로잡혀 가는 날까지 단 지파의 제사장이 되어,
31
하나님의 집이 실로에 있는 동안 그들은 미가가 만든 새긴 우상을 항상 자기들 가운데 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