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Chapter 3 - Korean: 바른 성경

1
가나안 전쟁을 전혀 알지 못하는 모든 이스라엘 후손들을 시험하시려고 여호와께서 이방 민족들을 남겨 두셨으니,
2
이것은 아직 전쟁을 알지 못하는 이스라엘 후손들에게 오직 전쟁을 가르쳐 알게 하기 위함이었는데,
3
블레셋 다섯 군주와 모든 가나안 사람과 시돈 사람과, 바알 헤르몬 산에서부터 하맛 어귀까지 레바논 산에 사는 히위 사람이었다.
4
이 민족들을 남겨 두신 것은 모세의 손을 통해 이스라엘의 조상에게 명령하신 여호와의 계명들을 그들이 귀기울여 듣는지 시험해 보려는 것이었다.
5
이스라엘 자손이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브리스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 사이에 살면서,
6
그들의 딸들을 자신들의 아내로 삼았으며 자기의 딸들을 그들의 아들들에게 주었고, 또 그들의 신들을 섬겼다.
7
이스라엘 자손이 여호와께서 보시기에 악을 행하여, 여호와 자신들의 하나님을 잊어버리고 바알들과 아세라들을 섬겼으므로,
8
이스라엘을 향한 여호와의 진노가 격렬하여 그들을 메소포타미아의 구산 리사다임 왕의 손에 팔아 넘기셨으니, 이스라엘 자손이 구산 리사다임을 팔 년 동안 섬겼다.
9
이스라엘 자손이 여호와께 부르짖으므로,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자손을 위하여 한 구원자를 세우시고 그들을 구원하게 하셨으니, 그는 갈렙의 아우 그나스의 아들 옷니엘이었다.
10
여호와의 영이 그에게 임하시니, 그가 이스라엘의 사사가 되어 싸우러 나갈 때, 여호와께서 메소포타미아 왕 구산리사다임을 그의 손에 넘겨주시므로, 그의 손이 구산 리사다임을 이겼고,
11
그나스의 아들 옷니엘이 죽을 때까지 그 땅이 사십 년 동안 평온하였다.
12
이스라엘 자손이 다시 여호와 보시기에 악을 행하였다. 그들이 여호와 보시기에 악을 행하였으므로 여호와께서 모압 왕 에글론을 강성하게 하여 이스라엘을 대적하게 하시니,
13
그가 암몬과 아말렉 자손을 자기에게로 모아 와서 이스라엘을 치고 그 종려나무 성읍을 점령하였다.
14
이스라엘 자손이 모압 왕 에글론을 십팔 년 동안 섬겼다.
15
이스라엘 자손이 여호와께 부르짖으므로 여호와께서 그들을 위해 한 구원자를 일으키셨으니, 곧 베냐민 자손 게라의 아들 왼손잡이 에훗이었다. 이스라엘 자손이 그의 손을 빌려 모압 왕 에글론에게 공물을 바칠 때에,
16
에훗이 양쪽에 날이 선 한 규빗 길이의 칼을 만들어 자기 옷 속 오른쪽 허벅지에 차고,
17
모압 왕 에글론에게 그 조공을 바쳤는데 에글론은 몹시 뚱뚱한 사람이었다.
18
에훗이 조공 바치기를 마친 후, 조공을 메고 온 사람들을 보내고,
19
자기는 길갈 근처 채석장에서 돌아와 말하기를 "왕이시여, 은밀히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하니 왕이 "조용히 하여라." 하고 명령하자, 그 곁에 모셔 섰던 사람들이 모두 그에게서 물러갔다.
20
에훗이 왕에게 왔을 때, 왕은 자기 혼자만을 위해 마련된 서늘한 다락방에 앉아 있었다. 에훗이 "왕께 전할 하나님의 말씀이 있습니다." 라고 말하자 왕이 그 보좌에서 일어났다.
21
에훗이 자기 왼손을 내밀어 오른쪽 허벅지 위에서 칼을 뽑아 왕의 배를 찌르니,
22
칼자루도 칼날을 따라 들어갔으며, 그 칼을 왕의 배에서 빼내지 않았으므로 기름이 칼날에 엉기었다.
23
에훗이 현관으로 나와서 다락방 문을 뒤에서 닫아 잠갔다.
24
그가 나간 후, 왕의 신하들이 와서 보니, 이상하게도 다락방 문들이 잠겨 있었다. 그들은 "왕께서 분명히 서늘한 방에서 자기 발을 가리고 계실 것이다." 라고 생각하고,
25
오랫동안 기다려도 다락방 문들이 열리지 않으므로, 열쇠를 가지고 열어 보니 그들의 주가 땅에 엎드린 채 죽어 있었다.
26
그들이 지체하는 동안 에훗은 빠져나가서 채석장을 지나 스이라로 도망하였다.
27
그가 와서 에브라임 산지에서 나팔을 불자, 이스라엘 자손이 그와 함께 산에서 내려왔고 에훗이 그들 앞에 가며,
28
그들에게 말하기를 "나를 따르라. 이는 여호와께서 너희 원수 모압을 너희 손에 넘기셨기 때문이다." 하니, 그들이 그를 따라 내려가서 모압으로 가는 요단강 나루를 장악하고 한 사람도 건너지 못하게 하였다.
29
그들이 그때에 모압 사람 약 만 명을 죽였다. 모압 사람들은 모두 건장하고 용맹한 사람들이었으나 한 사람도 도망하지 못하였으니,
30
그 날 모압이 이스라엘 수하에 굴복하였으며, 그 땅이 팔십 년 동안 평온하였다.
31
에훗 후에는 아낫의 아들 삼갈이 있었으니, 그는 소를 모는 막대기로 블레셋 사람 육백 명을 죽이고 이스라엘을 구원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