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Chapter 6 - Korean: 바른 성경

1
이스라엘 자손이 여호와 보시기에 악을 행하였으므로, 여호와께서 그들을 미디안의 손에 칠년 동안 넘겨주셨다.
2
미디안의 손이 이스라엘을 억누르니, 이스라엘 자손이 미디안 때문에 자신들을 위해 산에 굴과 동굴과 요새들을 만들었으며,
3
이스라엘이 파종할 때가 되면, 미디안과 아말렉과 동방 사람들이 그들을 치러 올라와서,
4
그들을 대항하여 진을 치고, 가사에 이르기까지 그 땅의 모든 소산을 망쳐 놓았으며, 이스라엘에 양식이나 양이나 소나 나귀를 남겨 놓지 않았다.
5
그들이 자기 가축과 천막들을 가지고 올라왔는데, 사람과 낙타가 메뚜기같이 셀 수 없이 많았으니, 그들이 그 땅에 들어와 땅을 망쳐 놓았다.
6
미디안 때문에 이스라엘이 몹시 빈궁하게 되자, 이스라엘 자손이 여호와께 부르짖었다.
7
이스라엘 자손이 미디안 때문에 여호와께 부르짖으므로,
8
여호와께서 한 선지자를 이스라엘 자손에게 보내시니, 그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이같이 말씀하신다. 내가 너희를 이집트에서 이끌어 내어 그 종 되었던 집에서 나오게 하였고,
9
내가 너희를 이집트와 너희 모든 압제자들의 손에서 건져내었으며, 그들을 너희 앞에서 쫓아내고 그 땅을 너희에게 주었고,
10
내가 너희에게 말하기를 '나는 여호와 너희 하나님이니, 너희가 거주하는 땅 원주민인 아모리 사람들의 신들을 두려워하지 마라.' 하였으나, 너희가 내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11
여호와의 천사가 와서 아비에셀 사람 요아스가 소유한 오브라에 있는 상수리나무 아래에 앉았는데, 그때 요아스의 아들 기드온이 미디안 사람들에게 들키지 않으려고 포도주 틀에서 밀을 타작하고 있었다.
12
여호와의 천사가 그에게 나타나 말하기를 "힘센 용사여, 여호와께서 너와 함께하신다." 하니,
13
기드온이 그분께 대답하기를 "오, 나의 주여, 여호와께서 우리와 함께 계신다면 어찌하여 이 모든 일이 우리에게 일어났습니까? 우리 조상들이 우리에게 '여호와께서 이집트에서 우리를 이끌어 올리시지 않았느냐?' 하고 말하던 그분의 모든 이적들이 어디 있습니까? 여호와께서는 우리를 버리고 미디안의 손에 우리를 넘겨주셨습니다." 하였다.
14
여호와께서 그를 돌아보며 말씀하시기를 "너는 너의 그 힘으로 가서 이스라엘을 미디안의 손에서 구원하여라. 내가 너를 보내지 않았느냐?" 하시니,
15
기드온이 그분께 대답하기를 "오, 나의 주여, 제가 어떻게 이스라엘을 구원하겠습니까? 보십시오, 제 가족은 므낫세 가운데 가장 약하며, 저는 제 아버지 집에서 가장 보잘 것 없습니다." 하였다.
16
여호와께서 그에게 말씀하시기를 "내가 반드시 너와 함께할 것이므로 너는 미디안을 한 사람 치듯 칠 것이다." 하시니,
17
기드온이 그분께 대답하였다. "제가 주의 눈앞에서 은혜를 입었다면, 주께서 저와 말씀하고 계시다는 표적을 저에게 보여 주십시오.
18
제가 예물을 가지고 와서 주 앞에 놓을 때까지 부디 여기를 떠나지 마십시오." 그러자 그분께서 말씀하시기를 "네가 돌아올 때까지 내가 머물겠다." 하셨다.
19
기드온이 가서 염소 새끼 한 마리로 요리를 하고 가루 한 에바로 누룩 없는 빵을 만든 후 고기를 바구니에 담고 국물은 단지에 담아서 상수리나무 아래에 있는 그분께 가져다 드리니,
20
하나님의 천사가 그에게 말하기를 "고기와 누룩 없는 빵을 가져다가 이 반석 위에 놓고 그 국물을 부어라." 하니, 기드온이 그대로 하였다.
21
여호와의 천사가 자신의 손에 쥔 지팡이 끝을 고기와 누룩 없는 빵에 대니, 그 반석에서 불이 올라와서 고기와 누룩 없는 빵을 삼켰고, 여호와의 천사는 그의 눈앞에서 사라졌다.
22
기드온은 그가 여호와의 천사인 것을 깨닫고 말하기를 "슬픕니다, 주 여호와시여. 제가 여호와의 천사를 대면하여 보았습니다." 하니,
23
여호와께서 그에게 말씀하시기를 "너는 안심하고 두려워하지 마라. 너는 죽지 않을 것이다." 하셨다.
24
그러므로 기드온이 그곳에 여호와를 위하여 제단을 쌓고, 여호와 샬롬이라 불렀다. 그 제단이 오늘까지 아비에셀 사람이 소유한 오브라에 있다.
25
그 날 밤에 여호와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네 아버지의 수소, 곧 칠 년 된 둘째 수소를 가져오너라. 너는 네 아버지의 바알의 제단을 부수고 그 옆에 있는 아세라 상을 찍어라.
26
너는 이 견고한 성 꼭대기에 여호와 네 하나님을 위해 규례를 따라 제단을 쌓고, 그 둘째 수소를 잡은 다음, 네가 찍은 그 아세라 나무로 번제를 드려라."
27
기드온이 자기 종 열 명을 데리고 여호와께서 자기에게 말씀하신 대로 하였으나, 자기 아버지의 가족이나 그 성읍 사람들을 두려워하여 낮에 하지 않고 밤에 하였다.
28
그 성읍 사람들이 아침 일찍 일어나 보니 바알의 제단이 허물어져 있고, 곁에 섰던 아세라 상은 찍혀 있었으며, 새로 세운 제단 위에는 그 둘째 수소가 제물로 바쳐져 있었다.
29
그 이웃들이 서로 말하기를 "누가 이런 짓을 하였느냐?" 하며 캐물어 조사하니, 사람들이 요아스의 아들 기드온이 이 일을 하였다고 말하였다.
30
그 성읍 사람들이 요아스에게 말하기를 "네 아들을 끌어내라. 그가 바알의 제단을 헐고, 그 곁에 있던 아세라 상을 찍었으니 반드시 죽어야 한다." 하므로,
31
요아스가 자기를 둘러선 모든 사람들에게 말하기를 "너희가 바알을 위하여 싸우겠다는 것이냐? 너희가 바알을 구원하겠다는 것이냐? 바알을 위하여 싸우려는 사람은 이 아침에 죽임을 당할 것이다. 만약 바알이 신이라면, 자기 제단이 헐렸으니 자신을 위하여 싸울 것이다." 라고 하였다.
32
그 날에 기드온을 여룹바알이라 불렀으니, 이는 그가 바알의 제단을 헐었으므로 바알이 그와 싸우게 하라고 말하였기 때문이다.
33
그때 미디안 사람과 아말렉 사람과 동방 사람들이 다 함께 모여, 요단을 건너서 이스르엘 골짜기에 진을 쳤다.
34
여호와의 영이 기드온을 두르시니, 그가 나팔을 불어 아비에셀 사람들을 불러 모아 자기를 따르게 하였다.
35
그가 전령들을 온 므낫세에 두루 보내어 그들도 자기를 따르게 하고 또한 아셀과 스불론과 납달리에도 전령들을 보내니, 그들도 올라와 영접하였다.
36
기드온이 하나님께 말씀드렸다. "주께서 말씀하신 대로, 만일 제 손을 통해 이스라엘을 구원하고자 하신다면,
37
보소서, 제가 타작마당에 양털 한 뭉치를 두겠습니다. 이슬이 양털에만 있고 땅은 모두 마르면, 말씀하신 대로 주께서 제 손을 통해 이스라엘을 구원하실 줄로 알겠습니다."
38
그러자 그렇게 되었다. 다음날 기드온이 일찍 일어나 양털에서 이슬을 짜니, 물이 대접에 가득 찼다.
39
기드온이 하나님께 말씀드리기를 "제게 노하지 마소서. 이제 이번만 더 말씀드리겠습니다. 양털을 가지고 이번만 시험하게 하소서. 양털은 마르고 땅 위에만 이슬이 있게 하소서." 하였더니,
40
그 날 밤 하나님께서 그대로 하셨다. 곧 양털은 말라 있었고 온 사방의 땅에는 이슬이 내려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