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Chapter 1 - Korean: 바른 성경

1
많은 이들이 우리 가운데서 이루어진 사실들에 대하여 차례대로 정리하려고 시도하였으며,
2
처음부터 말씀의 목격자이며 일꾼 된 자들이 우리에게 전해 주었던 그대로,
3
나도 그 모든 것들을 처음부터 자세히 살펴보았으므로, 데오빌로 각하께 차례대로 써 보내 드리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하였습니다.
4
이는 각하께서 이미 배우신 것들이 확실하다는 것을 아시게 하려는 것입니다.
5
유대 왕 헤롯 시대에 아비야 조에 속한 사가랴라는 이름의 한 제사장이 있었는데, 그의 아내는 아론의 후손으로 이름은 엘리사벳이었다.
6
그 둘 모두 하나님 앞에서 의로운 자들로서 주님의 모든 계명과 규범을 흠없이 잘 지켰다.
7
그런데 엘리사벳은 임신하지 못하여 그들에게 자녀가 없었으며 둘 다 나이가 많았다.
8
사가랴가 자기 조의 차례가 되어 하나님 앞에서 제사장의 직무를 수행하게 되었는데,
9
제사장직의 관례를 따라 제비를 뽑아 사가랴가 주님의 성소에 들어가서 분향하게 되었다.
10
그가 분향하는 동안에 백성의 무리는 모두 밖에서 기도하고 있었다.
11
그때 주님의 천사가 그에게 나타나 분향 제단 오른쪽에 서 있었다.
12
사가랴가 보고 당황하면서 두려움에 사로 잡히자
13
천사가 그에게 말하였다. "사가랴야, 두려워하지 마라. 하나님께서 네 간구를 들으셨다. 네 아내 엘리사벳이 네게 아들을 낳아 줄 것이니, 그의 이름을 요한이라고 하여라.
14
그 아들이 네게 기쁨과 즐거움이 될 것이며 많은 이들이 그의 출생을 기뻐할 것이다.
15
그가 주님 앞에서 큰 인물이 될 것이며 포도주나 독한 술을 결코 마시지 않을 것이고 어머니 뱃속에서부터 성령으로 충만할 것이다.
16
그는 이스라엘의 많은 자손들을 그들의 주 하나님께로 돌아오게 할 것이다.
17
그가 또 엘리야의 영과 능력으로 주님보다 앞서 가서 아비들의 마음을 자녀들에게 돌아오게 하고 불순종하는 자들을 의인의 지혜로 돌아오게하여, 백성들이 주님을 맞이할 준비를 하게 할 것이다."
18
사가랴가 천사에게 말하기를 "나는 늙은 자이고 내 아내도 나이가 많은데, 내가 어떻게 이것을 알겠습니까?" 하니,
19
천사가 그에게 대답하여 말하였다. "나는 하나님 앞에 서 있는 가브리엘이다. 나는 네게 이 기쁜 소식을 전하도록 보내심을 받았다.
20
보아라, 네가 내 말을 믿지 않았으니, 이 일들이 이루어지는 날까지 네가 벙어리가 되어 말을 못할 것이다. 때가 이르면 내 말이 성취될 것이다."
21
그때에 사람들이 사가랴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그가 성소 안에서 오래 지체하므로 이상하게 여기고 있었다.
22
그가 밖으로 나왔으나 그들에게 아무말도 하지 못하므로 그가 성소 안에서 환상을 보았다는 것을 그들이 직감하였다. 그는 그들에게 손짓만 할 뿐 말을 못하였고,
23
자신의 직무 기간이 끝나자 자기 집으로 돌아갔다.
24
그 후에 그의 아내 엘리사벳이 임신하였고 다섯 달 동안 은거하여 지내며 말하기를
25
"주께서 나를 돌아보시는 날에 나에게 이렇게 행하셔서, 사람들 가운데서 나의 부끄러움을 없애 주셨습니다." 라고 하였다.
26
여섯째 달에 천사 가브리엘이 하나님께로부터 나사렛이라는 갈릴리의 한 동네로 보내심을 받아,
27
다윗 가문의 요셉이라는 남자와 정혼한 처녀에게 갔는데, 그 처녀의 이름은 마리아였다.
28
천사가 안으로 들어가서 그 여자에게 말하기를 "기뻐하여라, 은혜를 입은 자야, 주께서 너와 함께 계신다." 하니,
29
그 여자는 이 말에 대단히 당황하며 이 인사말이 무슨 뜻인지 곰곰이 생각하였다.
30
그러자 천사가 그 여자에게 말하였다. "마리아야, 두려워하지 마라. 네가 하나님께 은혜를 받았기 때문이다.
31
보아라, 네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터이니, 그의 이름을 예수라고 하여라.
32
그가 위대하게 되어 지극히 높으신 분의 아들이라고 불릴 것이다. 주 하나님께서 그에게 그의 조상 다윗의 왕위를 주실 것이다.
33
그가 영원히 야곱의 집을 다스릴 것이며 그의 나라가 무궁할 것이다."
34
그러자 마리아가 천사에게 말하기를 "나는 남자를 알지 못하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 있겠습니까?" 하니,
35
천사가 그 여자에게 대답하여 말하였다. "성령께서 네게 임하시고 지극히 높으신 분의 능력이 너를 덮으실 것이다. 그러므로 태어날 거룩한 아기는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불릴 것이다.
36
보아라, 네 친척 엘리사벳도 늙은 나이에 아들을 배었다. 그 여자는 임신하지 못하는 여자라고 알려져 있었으나 임신한 지 벌써 여섯 달이 되었다.
37
하나님의 모든 말씀은 불가능한 일이 없다."
38
마리아가 말하기를 "보소서, 나는 주님의 여종입니다. 주님의 말씀대로 내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하니, 천사가 그 여자를 떠나갔다.
39
그 무렵에 마리아가 일어나 산골에 있는 유대의 한 동네로 서둘러 가서,
40
사가랴의 집에 들어가 엘리사벳에게 문안하니,
41
엘리사벳이 마리아의 문안을 받을 때에 그 여자의 뱃속에서 아기가 뛰놀았다. 엘리사벳이 성령으로 충만하여
42
큰 소리로 외쳐 말하였다. "그대가 여자들 가운데 복을 받았고 그대의 태의 열매도 복을 받았습니다.
43
내 주님의 어머니께서 내게 오시다니, 이것이 어찌된 일입니까?
44
보십시오, 그대가 문안하는 음성이 내 귀에 들릴 때에 내 뱃속에 있는 아기가 기뻐서 뛰놀았습니다.
45
주께서 하신 말씀이 이루어질 것을 믿은 여자는 복됩니다."
46
그러자 마리아가 말하였다.
47
"내 영혼이 주님을 찬양하며 내 영이 내 구주 하나님을 기뻐하였으니,
48
주께서 그분의 여종의 비천함을 돌아보셨기 때문입니다. 보소서, 이제부터는 모든 세대가 나를 복이 있다고 할 것입니다.
49
능력 있는 분께서 나에게 큰일을 행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분의 이름은 거룩하고,
50
그분의 긍휼하심은 그분을 두려워하는 자들에게 대대로 있을 것입니다.
51
주께서 자신의 팔로 능력을 행하셔서 그 마음의 생각이 교만한 자들을 흩으셨습니다.
52
권세 있는 자들을 그 자리에서 끌어내리시고 비천한 자들을 높이셨습니다.
53
굶주린 자들을 좋은 것들로 배부르게 하시고 부자들을 빈손으로 보내셨습니다.
54
주께서 긍휼을 기억하셔서 그분의 종 이스라엘을 도우셨습니다.
55
이것은 우리 조상들에게, 곧 아브라함과 그분의 자손들에게 영원토록 말씀하신 것과 같습니다."
56
마리아가 엘리사벳과 함께 석 달쯤 머물다가 자기 집으로 돌아갔다.
57
엘리사벳이 해산할 기한이 차서 아들을 낳았다.
58
그 여자의 이웃 사람들과 친척들이 주께서 그 여자를 크게 긍휼히 여기셨다는 소식을 듣고 그 여자와 함께 기뻐하였다.
59
아기가 태어난 지 팔 일이 되자, 그들이 아기에게 할례를 행하러 와서 그의 아버지의 이름을 따라 그를 사가랴라고 부르고자 하였으나,
60
아기의 어머니가 대답하여 말하기를 "안 됩니다. 요한이라고 불러야 합니다." 하니,
61
그들이 그 여자에게 말하기를 "당신의 친척 가운데는 그 이름으로 불리는 이가 아무도 없습니다." 하고
62
아기의 아버지에게 그의 이름을 무엇으로 하려는지 손짓으로 물었다.
63
그가 서판을 달라고 하여 "이 아이의 이름은 요한이다." 라고 기록하자, 모두가 이상하게 여겼다.
64
그러자, 곧 사가랴의 입이 열리고 그의 혀가 풀려서 말을 하며 하나님을 찬양하였다.
65
이 때문에 모든 이웃 사람들이 두려워하였으며, 이 모든 일들이 유대 온 산골에서 화제가 되었다.
66
이 이야기를 들은 모든 이들은 이 사실을 마음에 간직하며 말하기를 "이 아이가 대체 어떤 사람이 될까?" 라고 하였으니, 주님의 손이 그와 함께하셨기 때문이다.
67
요한의 아버지 사가랴가 성령으로 충만하여 이렇게 예언하였다.
68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는 찬양받으실 분이시다. 그분께서 자신의 백성을 돌아보셔서 구속하시고,
69
우리를 위하여 구원의 뿔을 그분의 종 다윗의 집에서 일으키셨다.
70
예로부터 그분의 거룩한 선지자들의 입을 통하여 말씀하신 대로
71
주께서 우리의 원수들과, 우리를 미워하는 모든 이들의 손에서 우리를 구원하셨다.
72
주께서 우리 조상들을 긍휼히 여기시고 그분의 거룩한 언약을 기억하셨는데,
73
이는 우리에게 주시려고 우리 조상아브라함에게 하셨던 맹세이다.
74
주께서 우리를 원수들의 손에서 건져 주셔서, 두려움 없이 그분을 섬기게 하시고,
75
우리가 주님 앞에서 평생 동안 거룩함과 의로움으로 섬기게 하셨다.
76
아이야, 너는 지극히 높으신 분의 선지자라고 불릴 것이다. 네가 주님보다 앞서 가서 그분의 길을 예비할 것이며,
77
그분의 백성에게 죄 용서를 통한 구원의 지식을 전해 줄 것이다.
78
이것은 우리 하나님의 긍휼히 여기시는 심정에서 온 것이니, 이로 인하여 떠오르는 해가 높은 곳에서부터 우리에게 임하여,
79
어두움과 죽음의 그늘에 앉아 있는 자들을 비추게 하셔서, 우리의 발을 평화의 길로 인도하실 것이다."
80
그 아이는 자라면서 영이 강해졌으며, 이스라엘에게 나타나는 날까지 줄 곧 광야에서 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