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Chapter 15 - Korean: 바른 성경

1
세리들과 죄인들이 모두 예수께 들으려고 가까이 오고 있었다.
2
그러자 바리새인들과 서기관들이 불평하며 말하기를 "이 사람이 죄인들을 영접하고 그들과 함께 먹는다." 라고 하였다.
3
예수께서 그들에게 이 비유를 말씀하셨다.
4
"너희 가운데 어떤 사람이 양 백 마리를 가지고 있다가 그 중에서 한 마리를 잃으면, 그가 아흔아홉 마리를 들에 두고, 그 잃은 것을 찾을 때까지 찾아다니지 않겠느냐?
5
그러다가 그가 찾게 되면, 자기 어깨에 메고 기뻐하며,
6
집으로 돌아와서 친구들과 이웃들을 불러 모으고 그들에게 '잃었던 내 양을 찾았으니, 나와 함께 즐기자.' 라고 말할 것이다.
7
내가 너희에게 말하는데, 이와 같이 하늘에서는 회개할 필요가 없는 의인 아흔아홉에게서보다 회개하는 죄인 하나에게서 기쁨이 더 있을 것이다."
8
"어떤 여자가 열 드라크마를 가지고 있다가 한 드라크마를 잃으면, 그 여자가 등불을 켜고 집안을 쓸며, 찾아낼 때까지 부지런히 찾지 않겠느냐?
9
그리하여 찾으면 친구들과 이웃들을 불러 모으고 '내가 잃었던 드라크마를 찾았으니, 나와 함께 즐기자.' 라고 말할 것이다.
10
내가 너희에게 말하니, 이와 같이 죄인 하나가 회개하면 하나님의 천사들 앞에 기쁨이 있다."
11
예수께서 말씀하셨다.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었는데,
12
그들 중 작은 아들이 아버지에게 말하기를 '아버지, 재산 중에서 제게 돌아올 몫을 주십시오.' 하니, 아버지가 살림을 그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13
며칠이 못 되어 작은아들은 자기 것을 다 모아서 먼 지방으로 떠나, 거기에서 방탕하게 살면서 자기 재산을 낭비하였다.
14
그가 모든 것을 탕진해 버렸을 때에 그 지방에 큰 흉년이 들어, 그가 궁핍해지기 시작하니,
15
그가 그 지방 주민들 가운데 하나에게 가서 의탁하게 되었다. 그 주인은 그를 자기 농장들로 보내어 돼지들을 치게 하였다.
16
그는 돼지들이 먹는 쥐엄 열매로 배를 채우고자 하였으나, 아무도 그에게 주지 않았다.
17
그러자 그가 스스로 돌이켜 말하였다. '내 아버지의 그 많은 품꾼들에게는 양식이 넘쳐나는데, 나는 여기에서 굶어 죽는구나.
18
일어나 내 아버지께 가서 말씀드리기를 '아버지, 제가 하늘과 아버지 앞에 죄를 지었습니다.
19
저는 더 이상 아버지의 아들이라 불릴 자격이 없으니, 저를 아버지의 품꾼들 중 하나로 삼아 주십시오. 해야겠다.' 하고,
20
그가 일어나서 자기 아버지에게 갔는데, 아직도 거리가 멀었을 때에 아버지가 그를 보고 불쌍히 여겨 달려가 그의 목을 껴안고 그에게 입을 맞추었다.
21
그러자 아들이 그에게 말하기를 '아버지, 제가 하늘과 아버지 앞에 죄를 지었습니다. 저는 더 이상 아버지의 아들이라 불릴 자격이 없습니다.' 하였으나,
22
아버지는 그의 종들에게 말하였다. '어서 제일 좋은 옷을 내어다가 이 아들에게 입히고 손에 반지를 끼우고 발에 신을 신겨라.
23
그리고 살진 송아지를 끌어다가 잡아라. 우리가 먹고 즐기자.
24
나의 이 아들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고 잃었다가 찾았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그들이 즐기기 시작하였다.
25
그의 큰아들이 밭에 있다가 돌아오는데, 집에 가까이 이르렀을 때에 음악과 춤추는 소리를 듣고,
26
그가 종들 가운데 하나를 불러 이것이 도대체 무슨 일이냐고 묻자,
27
그 종이 그에게 말하였다. '당신의 동생이 돌아왔습니다. 당신의 아버지께서 그를 건강하게 맞이하게 된 것 때문에 살진 송아지를 잡으셨습니다.'
28
이에 그는 화가 나서 들어가려고 하지않았으나, 그의 아버지가 나와서 그를 달랬다.
29
그러나 그가 자기 아버지께 대답하였다. '보십시오. 이 여러해 동안 제가 아버지를 섬기고 아버지의 명령을 결코 어긴 적이 없었는데, 저에게는 제 친구들과 함께 즐기도록 새끼 염소 한 마리도 결코 주신 적이 없었습니다.
30
그런데 아버지의 살림을 창기들과 함께 삼켜 버린 아버지의 이 아들이 돌아오자, 그를 위해서는 살진 송아지를 잡으셨습니다.'
31
그 아버지가 그에게 말했다. '얘야, 너는 항상 나와 함께 있고 내 것은 모두 네 것이다.
32
그러나 너의 이 동생은 죽었다가 살아났고 잃었다가 찾았으니, 즐거워하고 기뻐하는 것이 마땅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