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Chapter 19 - Korean: 바른 성경

1
예수께서 여리고로 들어가서 지나가고 계셨다.
2
삭개오라고 불리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세리장이었으며 또 부자였다.
3
그가 예수께서 누구이신지 보려고 애썼으나 무리 때문에 볼 수 없었으니, 그의 키가 작았기 때문이다.
4
그러므로 그가 예수님을 보기 위하여 앞쪽으로 미리 달려가서 시카모어나무 위에 올라갔으니, 예수께서 막 그곳으로 지나가시려던 참이었기 때문이다.
5
예수께서 그곳에 이르셨을 때에 올려다보시며 그에게 말씀하시기를 "삭개오야, 속히 내려오너라. 오늘은 내가 네 집에서 머물러야겠다." 하시니,
6
그가 속히 내려와 기뻐하며 예수님을 영접하였다.
7
모든 이들이 보고 수군거리며 말하기를 "그가 유숙하려고 죄인에게 들어갔다." 라고 하였다.
8
삭개오가 서서 주께 말하기를 "주님, 보소서, 제 소유의 절반을 가난한 자들에게 주겠습니다. 또 제가 누구의 것을 착취한 것이 있다면 네 배로 갚겠습니다." 하니,
9
예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구원이 오늘 이 집에 이르렀다. 이 사람도 아브라함의 자손이기 때문이다.
10
인자는 잃어버린 자를 찾아 구원하러 왔다."
11
그들이 이것들을 듣고 있을 때에 예수께서 비유를 하나 덧붙여서 말씀하셨으니, 이는 예수께서 예루살렘에 가까이 이르셨고, 그들은 하나님 나라가 즉시 나타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하였기 때문이다.
12
예수께서 말씀하셨다. "귀족 한 사람이 자신의 왕위를 받아가지고 오려고 먼 지방으로 떠나면서,
13
자기 종 열 명을 불러 그들에게 열 므나를 주면서 '내가 가 있는 동안에 장사를 하여라.' 하고 그들에게 말하였다.
14
그런데 그의 백성들이 그를 미워하여 그의 뒤를 따라 사절을 보내어 말하였다. '우리는 이 사람이 우리를 다스리는 것을 원치 않습니다.'
15
그 귀족이 왕위를 받아 가지고 돌아와 그가 돈을 주었던 종들을 불러오라고 명령하여 그들이 장사하여 얼마나 얻었는지 알고자 하였다.
16
첫째가 나와서 말하기를 '주인님, 주인님의 한 므나로 열 므나를 남겼습니다.' 하니,
17
주인이 그에게 말하기를 '착한 종아, 잘하였다. 네가 가장 작은 일에 신실하였으니, 열 성읍에 대한 권세를 차지하여라.'
18
둘째가 와서 말하였다. '주인님, 주인님의 한 므나로 다섯 므나를 남겼습니다.' 하니,
19
주인이 이 종에게도 말하였다. '너는 다섯 성읍들을 차지하여라.'
20
다른 종이와서 말하였다. '주인님, 보십시오, 주인님의 한 므나입니다. 제가 이것을 수건에 싸서 보관하였는데
21
제가 주인님을 무서워하였기 때문입니다. 주인님은 엄하신 분이어서 맡기지 않은 것을 취하고 심지 않은 것을 거두십니다.'
22
주인이 그에게 말하였다. '악한 종아, 내가 네 말로 너를 심판하겠다. 너는 내가 엄한 사람이어서 맡기지 않은 것을 취하고 심지 않은 것을 거두는 줄 알았느냐?
23
그러면 너는 어찌하여 내 돈을 은행에 맡기지 않았느냐? 그리하였더라면 내가 와서 이자와 함께 그 돈을 찾았을 것이다.'
24
주인이 곁에 서 있는 자들에게 말하기를 '이 사람에게서 한 므나를 빼앗아다가 열 므나를 가진 자에게 주어라.' 하니,
25
그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주인님, 그는 열므나를 가지고 있습니다.'
26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가진 자 모두에게는 더 주어질 것이나, 갖지 못한 자는 그가 가진 것마저 빼앗길 것이다.
27
그리고 내가 자신들을 다스리는 것을 원치 않았던 나의 이 원수들은 이리로 끌어다가 내 앞에서 죽여라.' "
28
예수께서 이것들을 말씀하시고 앞서 걸으시며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셨다.
29
올리브 산이라고 불리는 산에 있는 벳바게와 베다니에 가까이 이르셨을 때에 예수께서 제자들 중 둘을 보내며
30
말씀하셨다. "맞은 편 마을로가라. 그곳에 들어가면 아직 아무도 타 본 적이 없는 새끼 나귀가 매여 있는 것을 볼 것이다. 그것을 풀어서 끌고 오너라.
31
누가 너희에게 '왜 나귀를 푸느냐?' 라고 물으면 '주께서 이것을 쓰시겠다 하십니다.' 라고 하여라."
32
보내심을 받은 자들이 가서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신 그대로 발견하고,
33
새끼 나귀를 풀고 있을 때에 그 주인들이 그들에게 말하기를 "왜 새끼 나귀를 푸느냐?" 하니,
34
그들이 "주께서 이것을 쓰시겠다 하십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35
그들이 그것을 예수께로 끌고 와서 자신들의 겉옷을 새끼 나귀 위에 얹어 놓고 예수님을 올라타시게 하였다.
36
예수께서 나아가실 때에 그들은 자신들의 겉옷을 길에 펼쳐 놓았다.
37
예수께서 이미 올리브 산의 내리막 길에 가까이 이르셨을 때에 제자들의 온 무리가 기뻐하며 그들이 본 모든 기적들에 대하여 큰 소리로 하나님을 찬양하기 시작하며,
38
말하기를 "복되시다, 주님의 이름으로오시는 왕이시여. 하늘에는 평화, 가장 높은 곳에는 영광." 이라 하니,
39
무리 가운데서 어떤 바리새인들이 예수께 말하였다. "선생님, 선생님의 제자들을 꾸짖으십시오."
40
예수께서 대답하여 말씀하시기를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만일 이들이 잠잠하면 돌들이 소리 지를 것이다." 라고 하셨다.
41
예수께서 그 성읍에 가까이 오셔서 보시고 그 성읍에 대하여 울며
42
말씀하셨다. "너도 이 날에 평화에 관한 것들을 알았더라면, 그러나 지금 그것들이 네 눈에 감춰져 있구나.
43
그 날들이 너에게 임할 것이니, 네 원수들이 네 주위에 토성을 쌓고, 너를 포위하고, 사면으로 너를 가두고,
44
너와 네 안에 있는 네 자녀들을 짓밟고, 네 안에 돌 하나도 다른 돌 위에 남겨 두지 않을 것이다. 하나님께서 너를 돌보시는 때를 네가 알지 못하였기 때문이다."
45
예수께서 성전으로 들어가셔서 파는 자들을 내쫓으시며
46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 '내 집은 기도하는 집이다.' 라고 기록되어 있는데, 너희가 그것을 '강도들의 소굴' 로 만들었구나."
47
예수께서 날마다 성전에서 가르치시니,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과 백성의 우두머리들이 그분을 죽이고자 하였으나,
48
어떻게 해야 할지 알지 못하였으니, 백성이 모두 그분에게 귀를 기울여 듣고 있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