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Chapter 23 - Korean: 바른 성경

1
무리가 다 일어나 예수님을 빌라도에게 끌고 가서,
2
예수님을 고소하기 시작하여 말하기를 "우리가 보니, 이 사람은 우리 민족을 미혹하고 가이사에게 세금 바치는 것을 금하며 자신을 그리스도, 곧 왕이라고 말합니다." 하니,
3
빌라도가 예수께 물어 말하기를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하니, 예수께서 그에게 대답하여 말씀하셨다. "네가 말한 대로이다."
4
빌라도가 대제사장들과 무리들에게 말하기를 "나는 이 사람에게서 죄목을 발견하지 못하였다." 하니,
5
그들은 더욱 강경하게 말하기를 "그는 갈릴리에서 시작해서 여기까지 온 유대를 누비며 가르치고 백성을 선동하고 있습니다." 라고 하였다.
6
빌라도가 듣고서 그 사람이 갈릴리 사람인지 묻고,
7
그는예수께서 헤롯의 관할에 속한 것을 알고 그분을 헤롯에게 보냈는데, 마침 그때에 헤롯이 예루살렘에 머물고 있었다.
8
헤롯은 예수님을 보고 매우 기뻐하였으니, 그가 예수님에 관하여 들어 왔으므로 오래 전부터 그를 보고자 하였고, 또 예수께서 행하시는 표적을 보고 싶어 하였기 때문이다.
9
그가 여러 말로 예수께 질문하였으나 예수께서는 그에게 아무것도 대답하지 아니하시니,
10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이 곁에 서서 예수님을 맹렬히 고소하였다.
11
헤롯은 그의 군인들과 함께 예수님을 모욕하고 조롱한 후에 화려한 옷을 입혀서 빌라도에게 돌려보냈다.
12
헤롯과 빌라도가 이전에는 서로 원수였으나 그 날에는 서로 친구가 되었다.
13
빌라도가 대제사장들과 지도자들과 백성을 불러 모으고,
14
그들에게 말하였다. "너희는 이 사람이 백성을 오도한다고 하여 내게로 끌고 왔으나, 보아라, 내가 너희 앞에서 심문하였으나, 나는 이 사람에게서 너희가 그에 대해 고소한 죄목을 도무지 찾지 못하였고,
15
헤롯도 죄목을 찾지 못해서 그를 우리에게 돌려보냈다. 보아라, 그는 사형을 받을 만한 아무일도 행하지 않았으니,
16
나는 그를 채찍질하고 풀어주겠다."
17
(없음) / 다른 고대 사본들에는 '명절에 그는 죄수 하나를 그들에게 놓아 주어야 했다.'가 있음.
18
그러나 그들이 일제히 소리치며 말하기를 "이 사람은 없애고 우리에게 바라바를 놓아 주십시오." 라고 하였는데
19
그는 그 성읍에서 일어난 폭동과 살인때문에 감옥에 갇힌 자였다.
20
빌라도가 예수님을 놓아 주고자 하여 그들에게 다시 말하였으나,
21
그들이 소리치며 말하기를 "그를 십자가에 못 박으시오. 십자가에 못 박으시오." 라고 하였다.
22
빌라도가 그들에게 세 번째 말하기를 "이 사람이 무슨 악한 일을 하였느냐? 나는 그에게서 사형에 해당하는 아무죄목도 발견하지 못하였다. 그러므로 나는 그를 채찍질하고 풀어 주겠다." 하니,
23
그들이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도록 큰 소리로 요구하며 압력을 가하였는데, 그들의 소리가 우세하였다.
24
그러자 빌라도가 그들의 요구대로 하도록 판결하고,
25
그가 그들이 요구한 대로 폭동과 살인 때문에 감옥에 갇힌 자를 풀어 주고 예수님은 그들의 뜻대로 넘겨주었다.
26
그들이 예수님을 끌고 가는 중에 시골에서 오는 길이던 시몬이라는 한 구레네 사람을 붙들어, 그에게 십자가를 지우고 예수님의 뒤에서 따라가게 하였다.
27
백성의 큰 무리가 예수님을 따라갔으며, 그분을 위하여 가슴을 치며 통곡하는 여자들도 따라가니,
28
예수께서 돌아서서 그 여자들에게 말씀하셨다. "예루살렘의 딸들아, 나를 위하여 울지 말고 너희 자신과 너희 자녀들을 위하여 울어라.
29
보아라, 사람들이 말하기를 '임신하지 못하는 자들과 해산하지 않은 배와 젖을 먹이지 않은 가슴이 복이 있다.' 라고 말할 날들이 올 것이다.
30
그때에 그들이 산들에게는 '우리 위에 무너져 내려라.' 하고 말하고, 언덕들에게는 '우리를 덮어라.' 하고 말할 것이다.
31
그들이 푸른 나무에게도 이렇게 한다면, 마른 나무에게는 무슨 일이 일어나겠느냐?"
32
다른 두 죄수들도 처형되기 위하여 예수님과 함께 끌려갔다.
33
그들이 해골이라고 불리는 곳에 이르러 거기에서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고, 그 죄수들도 하나는 그분의 오른쪽에, 하나는 왼쪽에 못 박았다.
34
[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아버지시여, 저들은 자신들이 무엇을 하는지 알지 못하고 있으니, 저들을 용서하소서." ]라고 하셨다. 그들이 제비를 뽑아 예수님의 옷들을 나누었다.
35
백성은 바라보며 서 있었고, 지도자들은 비웃으며 말하기를 "그가 남들을 구원하였으니, 만일 하나님의 택하심을 받은 그리스도이면 자신을 구원하여라." 하였다.
36
군인들도 조롱하며 예수께 다가가서 그분께 신 포도주를 가져다 주며
37
말하기를 "네가 만일 유대인의 왕이 라면 네 자신을 구원하여라." 하였다.
38
예수님 위에는 "이 사람은 유대인의 왕이다." 라고 쓴 죄패가 있었다.
39
십자가에 달린 죄수들 중 하나가 예수님을 모독하여 말하기를 "당신은 그리스도가 아니오? 그러니 당신과 우리를 구원하시오." 하였으나,
40
다른 이가 그를 꾸짖으며 대답하여 말하였다 ". 너는 동일한 처벌을 받고 있으면서도 하나님을 두려워하지않느냐?
41
우리는 우리가 행한 일에 합당한 벌을 받는 것이 당연하지만, 이분은 아무것도 잘못한 것이 없다."
42
또 그가 말하기를 "예수님, 주께서 주님의 나라에 들어가실 때에 저를 기억하소서." 하니,
43
예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진정으로 네게 말하니, 네가 오늘 나와함께 낙원에 있을 것이다."
44
낮 열두 시쯤 되었는데, 어두움이 온 땅에 엄습하여 오후 세시까지 계속되었다.
45
해는 빛을 잃고 성전의 휘장은 한가운데가 찢어졌다.
46
예수께서 큰 소리로 부르짖으며 말씀하셨다. "아버지시여, 내 영을 아버지의 손에 맡깁니다." 이 말씀을 하시고 숨을 거두셨다.
47
그 일어난 일을 본 백부장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말하기를 "정말 이 사람은 의인이었다." 라고 하였다.
48
또 이 광경을 보려고 함께 모인 모든 무리들도 그 일어난 일들을 보고서 가슴을 치면서 돌아갔다.
49
예수님을 아는 모든 이들과 갈릴리에 서서 이 일들을 보았다.
50
그런데 마침 공회 의원인 요셉이라고 하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착하고 의로운 사람이었다.
51
이 사람은 그들의 결정과 행동에 동의하지 않았으며 유대인의 성읍 아리마대 사람으로서 하나님 나라를 고대하고 있었다.
52
이 사람이 빌라도에게 가서 예수님의 시신을 요청하여,
53
그 시신을 내려서 삼베로 싸고 바위를 뚫어서 만든 무덤에 안치하였으니, 그곳에는 아직 아무도 묻힌 적이 없었다.
54
그 날은 준비일이었는데, 안식일이 거의 시작되고 있었다.
55
갈릴리에서 예수님과 함께 왔던 여자들도 뒤따라와서 무덤을 살펴보고 그분의 시신이 어떻게 안치되었는가를 지켜 보았다.
56
그 여자들은 돌아가서 향료와 향유를 준비하였다. 계명을 따라 안식일에 쉬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