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Chapter 12 - Korean: 바른 성경

1
예수께서 그들에게 비유로 말씀하기 시작하셨다. "어떤 사람이 포도원을 만들고 울타리를 치고 포도즙 짜는 구유를 만들고 망대를 세우고 그것을 농부들에게 세를 주고 멀리 떠났다.
2
때가 되자, 그가 농부들에게서 포도원 소출 중 얼마를 받으려고 한 종을 그 농부들에게 보냈으나,
3
그들이 그 종을 붙잡아 때리고 빈손으로 돌려보냈다.
4
그가 다시 다른 종을 그들에게 보내니, 그들이 그 종의 머리를 때리고 능욕하였다.
5
그가 또 다른 종을 보내자, 그들이 그종도 죽였으며 그가 다른 많은 종들도 보냈으나 그들이 더러는 때리고 더러는 죽였다.
6
아직 그에게 한 사람, 곧 사랑하는 아들이 있었으므로 마지막으로 그를 보내면서 '그들이 내 아들은 존경하겠지.' 라고 말하였으나,
7
그 농부들은 서로 말하기를 '이 사람은 상속자이니, 자, 우리가 그를 죽여 버리면 그 유산이 우리 것이 될 것이다.' 하고,
8
그를 잡아 죽여 포도원밖에 내던졌다.
9
그러면 포도원 주인이 어떻게 하겠느냐? 주인이 와서 농부들을 죽이고, 그포도원은 다른 이들에게 줄 것이다.
10
너희가 이 성경을 읽지 못하였느냐? '건축자들의 버린 돌이 모퉁이 머릿돌이 되었다.
11
이것은 주께서 행하신 일이요, 우리 눈에 놀라운 일이다.' "
12
그들은 예수께서 이 비유로 자기들에 대하여 말씀하신 줄 알고 그분을 잡고자 하였으나 무리를 두려워하여 그대로 두고 떠나갔다.
13
그들이 예수님의 말씀을 책잡으려고 바리새인들과 헤롯 당원들 중 몇 사람을 예수께 보내니,
14
그들이 와서 예수께 말하였다. "선생님, 저희는 선생님께서 진실하시고 아무에게도 얽매이지 않는 분이신 줄 압니다. 선생님께서는 사람의 외모를 보지 않고 하나님의 도를 참되게 가르치십니다. 가이사에게 세금을 바치는 것이 옳습니까, 옳지 않습니까? 우리가 바쳐야 합니까, 바치지 말아야 합니까?"
15
예수께서 그들의 위선을 아시고 그들에게 말씀하시기를 "왜 나를 시험하느냐? 내게 데나리온 하나를 가져와 서 보여라." 하시니,
16
그들이 가져오자,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이 초상과 글이 누구의 것이냐?" 그들이 예수께 말하기를 "가이사의 것입니다." 하니,
17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쳐라." 그들이 예수님께 대하여 크게 놀랐다.
18
부활이 없다고 말하는 사두개인들이 예수께 와서 물어 말하였다.
19
"선생님, 모세가 우리에게 기록해 주기를 '만일 어떤 이의 형이 죽어 아내를 남기고 자식이 없으면, 그 동생이 그 형수를 취하여 자기 형의 대를 이어 주어야 한다.' 라고 하였습니다.
20
형제 일곱이 있었는데, 첫째가 아내를 취하였으나 후손이 없이 죽고,
21
둘째가 그 여자를 취하였으나 후손을 남기지 못하고 죽었으며, 셋째도 그러하고,
22
그렇게 일곱이 다 후손을 남기지 못하였으며 마지막으로 그 여자도 죽었습니다.
23
그들이 부활하여 다시 살아나는 때에는 일곱이 그 여자를 아내로 취하였으니, 그 여자가 누구의 아내가 되겠습니까?"
24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가 성경과 하나님의 능력을 알지 못하는 까닭에 오해하는 것이 아니냐?
25
그들이 죽은 자들 가운데서 부활할 때에는 장가도 가지 않고 시집도 가지않으며 하늘에 있는 천사들과 같을 것이다.
26
죽은 자들이 살아나는 일에 관하여 너희가 모세의 책 중에 가시나무 떨기에 관한 구절에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어떻게 말씀하셨는지 읽지 못하였느냐? 말씀하시기를 '나는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이다.' 하셨으니,
27
하나님은 죽은 자들의 하나님이 아니라 살아 있는 자들의 하나님이시다. 너희가 크게 오해하고 있구나."
28
서기관들 중 하나가 와서 그들이 서로 논의하는 것을 듣고 있다가, 예수께서 그들에게 잘 대답하시는 것을 보고 묻기를 "모든 계명들 중에서 첫째 계명은 무엇입니까?" 하니,
29
예수께서 대답하셨다. "첫째는 이것이다. '들어라, 이스라엘아. 주 우리 하나님은 유일하신 주님이시니,
30
네 마음을 다하고 네 목숨을 다하고 네 뜻을 다하고 네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여라.'
31
또 둘째는 이것이니 '네 이웃을 네 자신처럼 사랑하여라.' 이것들보다 더 큰 다른 계명은 없다."
32
서기관이 예수께 말하였다. "선생님, 옳습니다. 선생님께서 '하나님은 한분이시요 그 외에 다른 이가 없다.' 라고 올바르게 말씀하셨습니다.
33
또한 '마음을 다하고 지혜를 다하고 힘을 다하여 그분을 사랑하는 것과 이웃을 자신처럼 사랑하는 것' 이 모든 번제와 제사보다 낫습니다."
34
예수께서 그가 지혜롭게 대답하는 것을 보시고 그에게 말씀하시기를 "네가 하나님 나라에서 멀리 있지 않다." 하시니, 아무도 감히 예수께 더 이상묻지 못하였다.
35
예수께서 성전에서 가르치실 때에 대답하여 말씀하시기를 "어찌하여 서기관들은 그리스도께서 다윗의 자손이라고 말하느냐?
36
다윗 자신이 성령 안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기를 '주께서 내 주께 말씀하셨다. 내가 네 원수들을 네 발 받침대로 삼을 때까지 너는 내 오른쪽에 앉아 있어라.' 고하였다.
37
다윗 자신이 그를 주님이라고 불렀다면, 그가 어떻게 다윗의 자손이 되겠느냐?" 하시니, 큰 무리가 그분의 말씀을 즐겁게 들었다.
38
예수께서 가르치시며 말씀하셨다. "너희는 서기관들을 주의하여라. 그들은 긴 예복을 입고 다니는 것과, 장터에서 인사받는 것과,
39
회당에서 높은 곳에 앉고 잔치에서 높은 자리에 앉는 것을 원한다.
40
그들은 과부들의 가산을 삼키고 남에게 보이려고 길게 기도하니, 이런 자들은 더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이다."
41
예수께서 헌금함 맞은편에 앉으셔서 무리가 어떻게 헌금함에 돈을 넣는가 보고 계셨는데, 많은 부자들이 많은 것을 넣고 있었다.
42
그런데 한 가난한 과부가 와서 두 렙돈, 곧 한 코드란테스를 넣었다.
43
예수께서 자신의 제자들을 불러 그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내가 진정으로 너희에게 말하니, 이 가난한 과부가 헌금함에 넣는 모든 이들보다 더 많이 넣었다.
44
그들 모두는 풍부한 가운데서 넣었으나 이 과부는 빈궁한 가운데서 자신의 모든 소유, 곧 자기 생활비 전부를 넣었다." 라고 하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