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Chapter 15 - Korean: 바른 성경

1
아침 일찍 대제사장들이 장로들과 서기관들과 온 공회와 함께 아침 회의를 연 후에, 예수님을 결박하여 데리고 가서 빌라도에게 넘겨주었다.
2
빌라도가 그분께 묻기를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하니 예수께서 그에게 대답하여 말씀하시기를 "네가 말하였다." 라고 하였다.
3
대제사장들이 그분에 대하여 많은 것들로 고소하였다.
4
빌라도가 다시 예수께 물어 말하기를 "너는 아무것도 대답하지 않느냐? 보아라, 그들이 너에 대하여 얼마나 많은 것으로 고소하는가?" 하였다.
5
예수께서 더 이상 아무것도 대답하지 않으시니, 빌라도가 이상히 여겼다.
6
명절이 되면 죄수들 가운데서 무리들이 요구하는 한 사람을 그들에게 풀어 주곤 하였다.
7
바라바라고 하는 자가 폭도들과 함께 투옥되어 있었는데, 그는 폭동 중에 살인한 자였다.
8
무리가 올라가서 전례대로 하여 주기를 요구하기 시작하였다.
9
빌라도가 그들에게 말하기를 "너희는 내가 너희에게 유대인의 왕을 풀어 주기 원하느냐?" 라고 하였으니,
10
이는 대제사장들이 예수님을 시기하여 넘겨준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11
대제사장들이 무리를 선동하여 차라리 바라바를 풀어 달라고 요구하게 하였다.
12
빌라도가 다시 대답하여 그들에게 말하기를 "그러면 너희들은 내가 유대인의 왕이라고 하는 자를 어떻게 하길 바라느냐?" 하니,
13
그들이 다시 소리치기를 "그를 십자가에 못 박으시오." 하니,
14
빌라도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도대체 그가 무슨 악한 짓을 하였느냐?" 그러나 그들이 더욱 크게 소리치기를 "그를 십자가에 못 박으시오." 하였다.
15
빌라도가 무리에게 만족을 주고자하여 그들에게 바라바를 풀어 주고 예수님을 채찍질한 후에 십자가에 못 박도록 넘겨주었다.
16
군인들이 예수님을 뜰, 곧 관저 안으로 데리고 가서 온 부대를 소집하고,
17
자주색 옷을 입히며, 가시로 면류관을 엮어서 씌우고,
18
"유대인의 왕, 만세." 라고 인사하기 시작하였다.
19
그들이 또한 그분의 머리를 갈대로 때리고 그분께 침을 뱉으며 무릎을 꿇고 절하였다.
20
그들이 그분을 희롱한 다음에 자주색 옷을 벗기고 그분의 옷을 도로 입혔다. 그리고 그분을 십자가에 못 박기 위하여 끌고 나갔다.
21
알렉산더와 루포의 아버지인 구레네 사람 시몬이 시골에서 와서 지나갈 때에, 그들이 그에게 강제로 예수님의 십자가를 지고 가게 하였다.
22
그들이 예수님을 골고다라는 곳으로 데리고 갔는데, 골고다는 번역하면 해골의 장소이다.
23
무리가 그분께 몰약을 섞은 포도주를 드렸으나 예수께서 받지 않으셨다.
24
그들이 그분을 십자가에 못 박고 옷을 나누는데, 누가 어느 것을 취할 것인지 제비를 뽑았다.
25
그들이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은 때는 오전 아홉 시였다.
26
그리고 죄패에는 '유대인의 왕' 이라는 그분의 죄목이 쓰여 있었다.
27
그들이 예수님과 함께 두 강도들을 십자가에 못 박았는데, 하나는 그분의 오른쪽에, 하나는 왼쪽에 있었다.
28
(없음) / 다른 고대 사본들에는 '그래서 "그가 불법한 자들 가운데 하나로 여김을 받았다."라고 말한 성경이 성취되었다.'가 있음.
29
지나가는 자들이 그들의 머리를 흔들며 예수님을 모욕하여 말하기를 "아하, 성전을 허물고 삼일 만에 지으려는 자야,
30
네 자신을 구원하고 십자가에서 내려와 봐라." 하였고,
31
대제사장들도 서기관들과 함께 그와같이 서로 모욕하며 말하였다. "그가 다른 사람들은 구원하였으나 그 자신은 구원하지 못하는구나.
32
이스라엘의 왕 그리스도여, 지금 십자가에서 내려와 우리가 보고 믿게 하여라."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자들도 그분을 욕하였다.
33
정오가 되었을 때에 어두움이 온 땅에 엄습하여 오후 세 시까지 계속되었다.
34
오후 세시에 예수께서 큰 소리로 "엘리 엘리 라마사박다니." 라고 부르짖으시니, 이는 번역하면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습니까?" 라는 뜻이다.
35
옆에 서 있던 어떤 이들이 듣고 말하기를 "보아라, 그가 엘리야를 부른다." 하니,
36
어떤 사람이 달려가서 해면을 신 포도주에 적셔서 갈대에 꽂아 그분께 마시게 하며 말하기를 "엘리야가 와서 그를 내려 주는지 두고 봅시다." 라고 하였다.
37
예수께서 큰 소리를 지르시고 숨을 거두셨다.
38
그러자 성전의 휘장이 위에서부터 아래까지 둘로 찢어졌다.
39
예수님을 마주 보고 서 있던 백부장이 예수께서 이렇게 숨을 거두시는 것을 보고 말하였다. "이 사람은 참으로 하나님의 아들이셨다."
40
또한 멀리서 바라보고 있던 여자들도 있었으니, 그들 가운데는 막달라 사람 마리아, 작은 야고보와 요세의 어머니 마리아, 살로메도 있었다.
41
이들은 예수께서 갈릴리에 계실 때에 그분을 따르며 섬기던 여자들이며 그밖에 그분과 함께 예루살렘으로 올라온 많은 다른 여자들도 있었다.
42
이미 저녁이 되었는데, 그 날은 안식일 전날, 곧 준비일이었다.
43
존경받던 공회 의원으로서 하나님 나라를 고대하는 자로 아리마대 사람 요셉이 와서 빌라도에게 담대히 들어가 예수님의 시신을 요청하였다.
44
그러나 빌라도는 "그가 벌써 죽었을까?" 하여 의아하게 생각하고, 백부장을 불러서 죽은 지 오래되었는가를 그에게 물었다.
45
빌라도가 백부장에게 알아보고 나서 시신을 요셉에게 주었다.
46
요셉이 삼베를 구입하고 예수님을 십자가에서 내려 그 삼베로 싸고 바위를 파서 만든 무덤에 눕히고 무덤 어귀에 돌을 굴려 놓았다.
47
막달라 사람 마리아와 요세의 어머니 마리아가 예수께서 어디에 눕혀지는지 지켜 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