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Chapter 7 - Korean: 바른 성경

1
바리새인들과 예루살렘에서 온 몇몇 서기관들이 예수께 모였다.
2
그들이 예수님의 제자들 중 몇몇이 더러운 손, 곧 씻지 않은 손으로 빵을 먹는 것을 보았다.
3
(바리새인들과 모든 유대인들은 장로들의 전통을 지켜서, 손을 주의해서 씻지 않으면 먹지 않았고,
4
또 시장에서 돌아와 몸을 씻지 않으면 먹지 않았다. 그 밖에도 지켜 오는 것들이 많이 있었는데, 곧 잔과 항아리와 놋그릇과 침대를 씻는 것 등이었다.)
5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예수께 묻기를 "어찌하여 당신의 제자들은 장로들의 전통을 따라 행하지 않고 더러운 손으로 빵을 먹습니까?" 하니,
6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이사야가 너희 위선자들에 관하여 잘 예언하였으니, 이와 같이 기록되어 있다. '이 백성이 입술로는 나를 공경하나, 그들의 마음은 내게서 멀리 떠나있다.
7
그들이 나를 헛되이 예배하며, 사람의 계명들을 교훈으로 가르치는구나.'
8
너희는 하나님의 계명을 버리고 사람의 전통을 붙들고 있다."
9
또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너희의 전통을 세우기 위하여 하나님의 계명을 잘도 무시하는구나.
10
모세는 말하기를 '네 아버지와 네 어머니를 공경하여라.' 하였고, 또 '아버지나 어머니를 저주하는 자는 사형에 처하여라.' 하였으나,
11
너희는 말하기를 '사람이 아버지나 어머니께 제가 드려 유익하게 할 것이 고르반, 곧 하나님께 드리는 예물이 되었습니다.' 라고 하기만 하면
12
그가 그의 아버지나 어머니에게 더 이상 아무것도 해 드리지 않아도 된다고하여
13
너희는 너희가 전하여 준 전통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헛되게 하며, 또 이와 유사한 것들을 많이 행하고 있다."
14
예수께서 다시 무리를 가까이 부르시고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 모두는 내 말을 듣고 깨달아라.
15
무엇이든지 사람 밖에서 그 안으로 들어가는 것은 그를 더럽게 할 수 없고, 다만 사람 안에서 나오는 것들이 사람을 더럽히는 것들이다."
16
(없음) / 다른 고대 사본에는 '들을 귀 있는 자는 들어라'가 있음.
17
예수께서 무리를 떠나 집으로 들어가실 때, 제자들이 그 비유에 관하여 물었다.
18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너희가 이렇게도 깨달음이 없느냐? 밖에서 사람 안으로 들어가는 것은 무엇이든지 그를 더럽게 할 수 없다는 것을 알지 못하느냐?
19
그것이 그의 마음에 들어가지 않고 배에 들어갔다가 뒷간으로 배설되는 것을 알지 못하느냐?" 라고 하심으로 예수께서는 모든 음식을 깨끗하다고 하셨다.
20
또 예수께서 말씀하셨다. "사람에게서 나오는 그것이 사람을 더럽힌다.
21
사람들의 마음 속에서 악한 생각들이 나오는데, 곧 음행, 도둑질, 살인,
22
간음, 탐욕, 악독, 속임수, 방탕, 악한 눈, 비방, 교만, 어리석음이다.
23
이 모든 악한 것들은 다 속에서 나와서 사람을 더럽힌다."
24
예수께서 거기서 일어나셔서 두로 지역으로 가셨다. 한 집에 들어가셔서 아무도 모르게 계시려 하였으나 자신을 숨기실 수 없었다.
25
더러운 영 들린 어린 딸을 가진 한 여자가 예수님에 관하여 듣고 바로 와서 그분의 발아래 엎드렸으니,
26
그 여자는 헬라인이었으며 수로페니키아 족에 속하였다. 그 여자가 주님께 자기 딸에게서 악령을 쫓아내어 달라고 간구하였다.
27
예수께서 그 여자에게 말씀하시기를 "먼저 자녀를 배불리 먹여야 하는데, 자녀의 빵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져 주는 것은 옳지 않다." 하시니,
28
그 여자가 예수께 대답하여 말하기를 "주님, 식탁 밑의 개들도 아이들의 먹던 부스러기들은 먹습니다." 하므로,
29
예수께서 그 여자에게 말씀하셨다. "이 말을 하였으니, 가라. 네 딸에게서 악령이 나갔다."
30
그 여자가 자기 집으로 돌아가서 침상에 누워 있는 아이를 보니, 악령이 이미 나가고 없었다.
31
예수께서 다시 두로 지역에서 나오셔서 시돈을 거쳐 데카폴리스 지역 가운데를 지나 갈릴리 바다로 가셨다.
32
사람들이 귀먹고 어눌한 자를 예수께 데려와서 그에게 안수하여 주시기를 간청하였다.
33
예수께서 그를 무리에게서 따로 데리고 가셔서 자신의 손가락을 그의 양 귀에 넣으시고 침을 뱉어 그의 혀에 손을 대시며,
34
하늘을 우러러보며 탄식하시고 그에게 말씀하시길 "에바다." 라고 하시니, 이는 "열려라." 라는 뜻이다.
35
그러자 곧 그의 귀가 열리고 그의 혀가 풀려서 제대로 말하게 되었다.
36
예수께서 이 일을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그들에게 명령하셨으나, 예수께서 그들에게 명령하실수록 그들이 더욱 널리 알렸다.
37
사람들이 매우 놀라며 말하기를 "이분께서 모든 것을 훌륭하게 행하셨다. 귀머거리들이 듣게 하시고 벙어리들도 말하게 하신다." 라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