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Chapter 14 - Korean: 바른 성경

1
그 무렵에 분봉왕 헤롯이 예수님의 소문을 듣고서
2
자기 신하들에게 말하기를 "이 사람은 세례자 요한이니, 그가 죽은 자들에게서 살아났으므로 그 안에서 능력이 활동하는 것이다." 라고 하였다.
3
전에 헤롯이 자기 형제 빌립의 아내 헤로디아 때문에 요한을 붙잡아서 결박하여 감옥에 가두었으니,
4
이는 요한이 헤롯에게 말하기를 "당신이 그 여자를 취하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라고 하였기 때문이다.
5
헤롯이 그를 죽이고자 하였으나, 무리를 두려워하여 그렇게 하지 못하였으니, 사람들이 그를 선지자로 여겼기 때문이다.
6
헤롯의 생일이 되었을 때, 헤로디아의 딸이 연회석 가운데서 춤을 추어 헤롯을 기쁘게 하였으므로,
7
헤롯이 그 소녀에게 무엇이든지 구하면 주겠다고 맹세하며 약속하였다.
8
그 소녀는 자기 어머니가 시키는 대로 말하기를 "여기 쟁반 위에 세례자 요한의 머리를 담아서 저에게 주십시오." 라고 하였다.
9
왕은 괴로웠지만, 자기가 한 맹세들과 연회석에 앉아 있던 자들 때문에 그것을 주라고 명령하였으며,
10
그가 사람을 보내어 감옥에서 요한의 목을 베었다.
11
그의 머리가 쟁반에 들려 그 소녀에게 넘겨지자, 그 소녀가 그것을 자기 어머니에게 가져갔다.
12
요한의 제자들이 와서 그 시체를 가져다가 그를 장사하고, 예수께 가서 알려 드렸다.
13
예수께서 들으시고 거기에서 배를 타고 따로 외딴 곳으로 떠나가시니, 무리들이 이 소식을 듣고 성읍들에서 나와 걸어서 예수님을 따라왔다.
14
예수께서 내려서 큰 무리를 보시고 그들을 불쌍히 여겨 그들 중에서 아픈 자들을 고쳐 주셨다.
15
저녁때가 되자 제자들이 그분께 와서 말하기를 "이곳은 광야이고 날도 이미 저물었습니다. 무리들을 보내셔서 마을들로 흩어져 그들 스스로 음식을 사게 하십시오." 하니,
16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그들이 떠나갈 필요 없다. 너희가 그들에게 먹을 것을 주어라."
17
그들이 그분께 말하기를 "여기에 저희가 가진 것은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뿐입니다." 하니
18
예수께서 말씀하셨다. "그것들을 여기 나에게 가져오너라."
19
또 예수께서 무리들을 풀밭에 앉도록 명령하셨다. 예수께서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시고 하늘을 우러러보며 축복기도를 드리신 후 빵들을 떼어서 제자들에게 주셨다. 그러자 제자들이 그것들을 무리들에게 나누어 주었는데,
20
모든 이들이 먹고 배부르게 되었으며, 그들이 남은 조각들을 열두 바구니에 가득 모았다.
21
먹은 사람들은 여자들과 어린아이들을 제외하고 남자들만 오천 명쯤 되었다.
22
예수께서 곧 제자들을 재촉하여 배를타고 건너편으로 자기보다 먼저 가게 하시고, 그 동안 무리들을 흩어 보내셨다.
23
무리들을 흩어 보내신 후에 예수께서 혼자 기도하러 산으로 올라가셨다. 저녁이 되었는데도 홀로 그곳에 계셨다.
24
배는 이미 육지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는데, 역풍이 불어 파도에 시달리고 있었다.
25
이른 새벽에 예수께서 바다 위를 걸어서 그들에게 가시니,
26
제자들이 예수께서 바다 위로 걸으시는 것을 보고 두려워하여 말하기를 "저것은 유령이다." 하며 겁에 질려 소리치므로,
27
예수께서 곧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안심하여라.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
28
베드로가 그분께 대답하여 말하기를 "주님, 만일 주님이시라면, 저에게 물위로 주께 오라고 명령하소서." 하니,
29
예수께서 "오너라." 하고 말씀하셨고 베드로가 배에서 내려 물 위로 걸어서 예수께갔다.
30
그러나 그가 강한 바람을 보고 두려워하자, 빠지기 시작하였으므로 그가 소리치며 말하기를 "주님, 저를 구하소서." 하니,
31
예수께서 곧 손을 내밀어 그를 붙드시며 그에게 말씀하시기를 "믿음이 작은 자야, 왜 의심하였느냐?" 하시고,
32
그들이 배에 오르자 바람이 그쳤다.
33
배 안에 있던 자들이 그분께 절하며 말하기를 "참으로 주님은 하나님의 아들이십니다." 라고 하였다.
34
그들이 바다를 건너서 게네사렛 땅으로 갔더니,
35
그곳 사람들이 예수님을 알아보고 그 주변 모든 지역에 사람을 보내어 병든 자들을 그분께 데려와,
36
예수께 옷자락만이라도 만지게 해 달라고 간청하였으며 만진 자들은 모두 나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