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Chapter 18 - Korean: 바른 성경

1
그 무렵에 제자들이 예수께 다가와서 말하기를 "하늘나라에서는 누가 가장 큽니까?" 하니,
2
예수께서 한 어린아이를 불러내어 그들 가운데 세우시고,
3
말씀하셨다. "내가 진정으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돌이켜 어린아이들과 같이 되지 않으면 결코 하늘나라에 들어가지 못할 것이다.
4
그러므로 누구든지 이 어린아이와 같이 자기를 낮추는 자가 하늘나라에서 큰 자이다.
5
또한 누구든지 내 이름으로 이와 같은 어린아이 하나를 영접하는 자는 나를 영접하는 것이다."
6
"누구든지 나를 믿는 이 작은 자들 중 하나라도 걸려 넘어지게 하는 자는 차라리 그의 목에 연자방아 맷돌이 달린 채 깊은 바다에 빠지게 하는 것이 더 낫다.
7
걸려 넘어지게 하는 일들 때문에 세상에 화가 있다. 걸려 넘어지게 하는 일들이 일어나기 마련이나 걸려 넘어지게 하는 사람에게는 화가 있다.
8
만일 네 손이나 네 발이 너를 걸려넘어지게 하거든 그것을 잘라내어 네게서 던져 버려라. 손 불구자나 다리 저는 자로 생명에 들어가는 것이 두 손이나 두 발을 가지고 영원한 불에 던져지는 것보다 너에게 낫다.
9
또한 네 눈이 너를 걸려 넘어지게 하거든 그것을 빼내어 네게서 던져 버려라. 한 눈으로 생명에 들어가는 것이 두 눈을 가지고 불타는 지옥에 던져지는 것보다 너에게 낫다."
10
"너희는 이 작은 자들 중 하나라도 업신여기지 않도록 조심하여라. 내가 너희에게 말하니, 하늘에 있는 그들의 천사들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얼굴을 항상 뵙고 있다.
11
(없음) / 다른 고대 사본들에는 '인자는 잃어버린 자를 찾아 구원하러 왔다'가 있음.
12
너희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어떤 사람에게 양 백 마리가 있는데, 그 중 한 마리가 길을 잃으면, 그가 아흔아홉 마리를 산에 두고 가서 그 길 잃은 것을 찾지 않겠느냐?
13
내가 진정으로 너희에게 말하니, 그가 그 양을 찾게 되면, 길을 잃지 않은 아흔아홉 마리 때문에 기뻐하는 것보다 그 한마리 때문에 더 기뻐한다.
14
이와 같이 이 작은 자들 중 하나라도 멸망하는 것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뜻이 아니다."
15
"네 형제가 [너에게] 죄를 지으면 가서 단둘이 있는 자리에서 그를 책망하여라. 그가 네 말을 들으면 네가 네 형제를 얻은 것이다.
16
그러나 그가 듣지 않으면 너는 너와 함께한두사람을더데리고가서 '두 세 증인들의 입으로 모든 말이 확증되도록 하여라.'
17
그가 그들의 말도 듣지 않으면 교회에 말하여라. 그가 교회의 말도 듣지 않으면, 그를 이방인이나 세리처럼 여겨라."
18
"내가 진정으로 너희에게 말하니, 너희가 땅에서 무엇이든지 매면 하늘에서도 매일 것이고, 너희가 땅에서 무엇이든지 풀면 하늘에서도 풀릴 것이다.
19
내가 진정으로 다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 가운데 두 사람이 땅에서 합심하여 무엇이든지 구하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그것을 그들에게 이루어 주실 것이다.
20
두세 사람이 내 이름으로 모여 있는 곳에, 나도 거기 그들 가운데 있다."
21
그때에 베드로가 다가와서 예수께 말하기를 "주님, 제 형제가 저에게 죄를 지으면 제가 그를 몇 번이나 용서해 주어야 합니까? 일곱 번까지 해야 합니까?" 하니,
22
예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곱 번까지가 아니라 일흔 번씩 일곱 번까지 해 주어라.
23
그러므로 하늘나라는 자기 종들과 결산을 하려는 어떤 왕과 같다.
24
그가 결산을 시작할 때에 만 달란트를 빚진 한 종이 그에게 끌려왔으나,
25
그가 갚을 것이 없으므로, 주인이 그 자신과 아내와 자녀들과 그가 가진 모든 것을 팔아서 갚으라고 명령하였다.
26
그러자 그 종이 엎드려서 그 주인에게 절하며 말하기를 '저에 대하여 참아주십시오. 제가 주인님께 모두 갚겠습니다.' 하니,
27
주인이 그 종을 불쌍히 여겨 그를 놓아 주고 빚을 면제해 주었다.
28
그러나 그종이 나가서 자기에게 백 데나리온을 빚진 자기 동료 하나를 만나자, 그를 붙잡아 목을 조르며, 말하기를 '네가 빚진 것을 갚아라.' 하니,
29
그의 동료가 엎드려 그에게 간청하며 말하기를 '나에 대하여 참아 주게. 내가 자네에게 갚겠네.' 라고 하였으나,
30
그는 들으려 하지 않고, 오히려 나가서 빚을 갚을 때까지 그 동료를 감옥에 가두었다.
31
그의 동료들이 그 일어난 일을 보고 몹시 마음 아파하여 자신들의 주인에게 가서 일어난 모든 일을 보고하니,
32
그의 주인이 그를 불러다가 그에게 말하였다. '악한 종아, 네가 나에게 간청하기에 나는 너에게 그 빚을 다 면제해 주었다.
33
그러면 내가 너를 긍휼히 여긴 것처럼 너도 네 동료를 긍휼히 여겼어야 하지 않느냐?'
34
그의 주인이 노하여 그 종이 빚진 모든 것을 갚을 때까지 그를 간수들에게 넘겨주었다.
35
너희가 너희 형제를 진심으로 용서하지 않으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도 너희에게 이와같이 하실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