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Chapter 22 - Korean: 바른 성경

1
예수께서 다시 비유들로 그들에게 대답하여 말씀하셨다.
2
"하늘나라는 자기 아들을 위하여 결혼 잔치를 베푼 어떤 왕과 같다.
3
그가 자기 종들을 보내어 결혼 잔치에 초대받은 자들을 불러오게 하였으나 그들이 오려고 하지 않았다.
4
그가 다시 다른 종들을 보내며 말하기를 '초대받은 자들에게 가서 말하기를 내가 잔치를 다 준비하였는데, 내 황소와 살진 짐승을 잡아서 모든 것이 준비되었으니, 결혼 잔치에 오라고 하여라.' 하였으나,
5
그들은 이마저 무시하고 어떤 이는 자기 밭으로 갔고 어떤 이는 장사하러 갔다.
6
그리고 남은 자들은 그 왕의 종들을 잡아서 모욕하고 죽여 버렸다.
7
그러자 왕이 분노하여 자기 군대를 보내어 그 살인자들을 죽이고 그들의 성읍을 불태우고,
8
그가 자기 종들에게 말하기를 '결혼잔치는 준비되었으나 초대받은 자들은 자격이 없으니,
9
너희가 네거리에 가서 누구든지 만나는 대로 결혼 잔치에 초대하여라.' 하였다.
10
그 종들이 거리들로 나가서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결혼 잔치가 손님들로 가득 차게 되었다.
11
왕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왔다가 결혼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12
그에게 말하기를 '친구여, 그대는 결혼 예복을 입지 않고서 어떻게 여기에 들어왔는가?'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 하였다.
13
그러자 왕이 시중드는 자들에게 말 하였다. '이자의 손발을 묶어서 바깥 어두운 곳에 내던져라. 거기에서 통곡하며 이를 갈 것이다.'
14
초대받은 자들은 많으나 선택받은 자들은 적다."
15
그때에 바리새인들이 나가서 어떻게 예수님을 말로 올무에 걸리게 할까 의논하고,
16
자기 제자들을 헤롯 당원들과 함께 예수께 보내어 말하게 하였다. "선생님, 저희는 선생님께서 진실하시고 하나님의 도를 참되게 가르치시며 아무에게도 얽매이지 않는 분이신 줄 압니다. 선생님께서는 사람의 외모를 보지 않으시기 때문입니다.
17
그러니 저희에게 선생님의 생각을 말씀하소서. 가이사에게 세금을 바치는 것이 옳습니까, 옳지 않습니까?"
18
예수께서 그들의 악함을 아시고 말씀하시기를 "위선자들아, 왜 나를 시험하느냐?
19
세금으로 내는 돈을 내게 보여라." 하시니, 그들이 예수께 데나리온 하나를 가져 왔다.
20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이초상과 글이 누구의 것이냐?"
21
그들이 예수께 말하기를 "가이사의 것 입니다." 하니,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그러므로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돌려 드려라."
22
그들이 듣고 놀라며 그분을 떠나갔다.
23
바로 그 날에 사두개인들이 예수께 다가와서 부활이 없다고 말하면서 그분께 질문하였다.
24
"선생님, 모세가 말하기를 '만일 어떤 사람이 자식 없이 죽으면, 그 동생이 그 형수와 결혼하여 자기 형의 대를 이어 주어야 한다.' 라고 하였습니다.
25
그런데 우리 주위에 일곱 형제가 있었습니다. 첫째가 결혼하여 살다가 죽었는데, 자식이 없었으므로 그 아내를 자기 동생에게 남겨 놓았습니다.
26
둘째와 셋째도 그러하였고, 일곱째까지 그러하였습니다.
27
그리고 맨 나중에 그 여자도 죽었습니다.
28
그러면 그들 모두가 그 여자를 취하였으니, 부활 때에 그 여자는 일곱 중에 누구의 아내가 되겠습니까?"
29
예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여 말씀하셨다. "너희가 성경과 하나님의 능력을 알지 못하므로 오해하고 있다.
30
부활의 때에는 장가도 가지않고 시집도 가지않으며, 하늘에 있는 천사들과 같다.
31
너희는 죽은 자들의 부활에 관하여 하나님께서 너희에게 하신 말씀을 읽지 못하였느냐? 말씀하시기를
32
'나는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이다.' 라고 하셨다. 하나님은 죽은 자들의 하나님이 아니라 살아 있는 자들의 하나님이시다."
33
무리들이 듣고 그분의 가르침에 놀랐다.
34
바리새인들이 예수께서 사두개인들의 말문을 막으셨다는 말을 듣고 함께 모였다.
35
그들 중 율법학자 하나가 예수님을 시험하여 묻기를
36
"선생님, 율법 중에서 어느 계명이 큽니까?" 하니,
37
예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 '네 마음을 다하고 네 목숨을 다하고 네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여라.'
38
이것이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이다.
39
둘째도 그와 같으니 '네 이웃을 네 자신처럼 사랑하여라.'
40
온 율법과 선지자들이 이 두 계명에 달려 있다."
41
바리새인들이 모였을 때에, 예수께서 그들에게 물으셨다.
42
"너희는 그리스도에 관하여 어떻게 생각하느냐? 그가 누구의 자손이냐?" 그들이 예수께 말하기를 "다윗의 자손입니다." 하니,
43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그러면 다윗이 어찌 성령 안에서 그를 주님이라고 부를 수 있겠느냐?
44
말하기를 '주께서 내 주께 말씀하셨다. 내가 네 원수들을 네 발 받침대로 삼을 때까지, 너는 내 오른쪽에 앉아 있어라.' 라고 하였다.
45
다윗이 그를 주님이라고 불렀다면, 그가 어떻게 다윗의 자손이 되겠느냐?"
46
그러자 아무도 예수께 한마디 대답도 하지 못하였고, 그 날부터는 감히 그분께 질문하는 사람이 더는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