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수기 Chapter 21 - Korean: 바른 성경

1
네게브에 사는 가나안 사람, 아랏의 왕이 이스라엘이 아다림 길로 온다는 것을 듣고 이스라엘과 싸워서 그들 중 일부를 포로로 사로잡았다.
2
이에 이스라엘이 여호와께 서원하여 말하기를 "만일 주께서 이 백성을 저의 손에 넘겨주신다면, 제가 그들의 성읍들을 전멸하겠습니다." 하였더니,
3
여호와께서 이스라엘의 소리를 들으시고 그 가나안 사람을 넘겨주셔서, 이스라엘이 그들과 그들의 성읍들을 전멸하였으므로 그곳의 이름을 호르마라고 불렀다.
4
그들이 에돔 땅을 피하여 돌아가기 위해 호르 산을 떠나 홍해 길로 나아갔는데 백성이 길로 인하여 낙심하였다.
5
백성이 하나님과 모세를 원망하기를 "왜 우리를 이집트에서 이끌어 내어 광야에서 죽게 하십니까? 음식도 없고 물도 없으니, 우리는 이 형편없는 음식이 매우 싫습니다." 하니,
6
여호와께서 백성 가운데 불뱀들을 보내어 물게 하시므로 이스라엘의 많은 백성이 죽었다.
7
백성이 모세에게 가서 말하기를 "우리가 여호와와 당신을 원망하여서 죄를 지었습니다. 여호와께 기도하여 주께서 뱀을 우리에게서 떠나게 해 주십시오." 하니, 모세가 백성을 위하여 기도하였다.
8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시기를 "너는 불뱀을 만들어 그것을 장대 위에 달아 놓아라. 물린 자는 누구든지 그것을 보면 살 것이다." 하셨다.
9
모세가 놋 뱀을 만들어 장대 위에 달아 놓으니, 뱀에 물린 자마다 놋 뱀을 쳐다보면 살았다.
10
이스라엘 자손이 출발하여 오봇에 진을 쳤고
11
그들이 오봇에서 다시 출발하여 모압 맞은편, 곧 해 돋는 쪽 광야의 이예아바림에 진을 쳤으며,
12
그들이 거기서부터 다시 출발하여 세렛 골짜기에 진을 쳤다.
13
그들이 거기서부터 다시 출발하여 아모리 사람의 땅에서부터 떠나와서 광야에 이르는 아르논 건너편에 진을 쳤는데, 아르논은 모압과 아모리 사이에 있는 모압의 경계였다.
14
그러므로 '여호와의 전쟁기 '에 이렇게 기록되기를 "수바의 와헙과 아르논 골짜기들과
15
그 골짜기들의 비탈은 아르 마을로 뻗어 있고 모압의 경계에 닿았다." 라고 하였다.
16
그들이 거기서부터 브엘에 이르렀는데, 이곳은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백성을 모아라. 내가 그들에게 물을 주겠다." 라고 말씀하셨던 우물이 있는 곳이다.
17
그때에 이스라엘이 이런 노래를 불렀다. "우물물아, 솟아나라. 너희는 이 물을 노래하여라.
18
지도자들이 파고 백성의 귀인들이 지팡이와 막대기로 판 우물을." 그들이 광야에서 떠나 맛다나에,
19
맛다나에서 떠나 나할리엘에, 나할리엘에서 떠나 바못에,
20
그리고 바못에서 떠나 모압 평원의 한 골짜기에 이르니, 황무지가 내려다보이는 비스가 산 봉우리가 가까이 있었다.
21
이스라엘이 아모리 왕 시혼에게 사신들을 보내어 말하기를
22
"우리가 당신의 땅을 지나가게 해 주십시오. 우리가 밭이나 포도원에 들어가지 않고 우물물도 마시지 않겠습니다. 당신의 영토를 다 지날 때까지 왕의 대로로만 가겠습니다." 하였으나,
23
시혼은 이스라엘이 자기 영토로 지나가는 것을 허락하지 않고, 오히려 자기의 모든 백성을 모아 이스라엘을 치러 광야로 나와 야하스에 이르러 이스라엘과 싸웠다.
24
이스라엘이 오히려 칼날로 그들을 쳐서 아르논에서부터 얍복까지 그 땅을 차지하였으나, 암몬 자손의 경계까지만 차지한 것은 암몬 자손의 경계가 견고하기 때문이었다.
25
이스라엘이 이 모든 성읍들을 빼앗고 아모리인들의 모든 성읍, 곧 헤스본과 그 주변의 모든 마을에 살았으니,
26
헤스본은 아모리인의 왕 시혼의 성읍이었으나 그가 모압의 이전 왕과 싸워서 아르논에 이르기까지 그의 모든 땅을 그의 손에서 빼앗은 것이다.
27
그러므로 사람들이 이렇게 풍자하였다. "너희는 헤스본으로 와라. 시혼의 성을 세워, 견고하게 하여라.
28
헤스본에서 불이 나오고 시혼의 성읍에서 불꽃이 나와서 모압의 아르를 삼키며 아르논 산당들의 주인들을 멸하였다.
29
모압아, 네게 화가 미치고 그모스의 백성아, 네가 망하였다. 그가 자기 아들들을 도망자가 되게 하였고 자기 딸들을 아모리 왕 시혼의 포로가 되게 하였다.
30
그러나 우리가 그들을 넘어뜨려 헤스본이 디본에 이르기까지 망하였다. 메드바에 가까운 노바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진멸하였다."
31
이렇게 하여 이스라엘이 아모리 사람의 땅에 살게 되었다.
32
모세가 사람을 보내 야셀을 정탐하게 한 뒤 그곳의 마을들을 점령하고 거기에 살던 아모리 사람들을 몰아내었다.
33
그들이 방향을 돌려 바산 길로 올라가니, 바산 왕 옥이 자기의 모든 백성을 거느리고 그들을 맞아 싸우기 위해 에드레이로 나왔다.
34
그때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시기를 "그를 두려워하지 마라. 내가 그와 그의 모든 백성과 그의 땅을 네 손에 넘겼으니, 네가 헤스본에 살던 아모리 사람의 왕 시혼에게 한 것처럼 그에게도 그렇게 하여라." 하셨으므로
35
그와 그의 아들들과 그의 모든 백성을 살아남은 자가 없을 때까지 쳐 죽이고 그의 땅을 차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