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Chapter 102 - Korean: 바른 성경

1
[고난당하는 사람이 마음이 상하여 그 근심을 여호와 앞에 쏟아 붓는 기도] 여호와시여, 내 기도를 들으시고, 내 부르짖음이 주께 이르게 하소서.
2
나의 괴로운 날에 주님의 얼굴을 내게서 숨기지 마소서. 주님의 귀를 내게 기울여 내가 부르짖을 때에 속히 내게 응답하소서.
3
나의 날들이 연기처럼 사라지고, 내 뼈들이 숯불처럼 탑니다.
4
내가 음식 먹는 것도 잊을 정도로 마음이 풀처럼 시들어 말랐습니다.
5
내가 크게 신음하므로 뼈가 살에 붙었습니다.
6
나는 광야의 올빼미 같고 황무지의 부엉이처럼 되었습니다.
7
내가 잠을 이루지 못하여 지붕 위의 외로운 참새같이 되었습니다.
8
내 원수들이 온종일 나를 비방하며 나를 조롱하는 사람들이 나를 대적하는 맹세를 합니다.
9
나는 재를 양식처럼 먹으며 마실 것에 내 눈물을 섞었습니다.
10
이는 주님의 분노와 진노 때문이니, 참으로 주께서 나를 들어 던지셨습니다.
11
내 날들이 기우는 그림자 같으며 내가 풀처럼 마릅니다.
12
그러나 여호와시여, 주께서는 영원히 보좌에 앉으시며 주님에 대한 기억은 대대에 이를 것입니다.
13
주께서 일어나셔서 시온을 불쌍히 여기소서. 지금은 은총의 때이며, 정하신 때가 이르렀기 때문입니다.
14
참으로 주님의 종들이 시온의 돌들을 귀히 여기고, 그곳의 먼지에도 정을 느끼고 있습니다.
15
민족들이 여호와의 이름을 두려워하며, 땅의 모든 왕들이 주님의 영광을 두려워할 것입니다.
16
참으로 여호와께서 시온을 세우시고, 주님의 영광가운데 나타나실것입니다.
17
주께서는 헐벗은 사람의 기도를 들으시고 그들의 기도를 멸시하지 않으십니다.
18
오는 세대를 위하여 이를 기록할 것이니, 새롭게 창조될 백성이 여호와를 찬양할 것이다.
19
여호와께서 성소 높은 곳에서 내려다보시며 하늘에서 땅을 살피셨으니,
20
이는 갇힌 자의 탄식을 들으시고, 죽게 된 사람들을 놓아 주시기 위함이며,
21
시온에서 여호와의 이름을 말하며, 예루살렘에서 그를 찬양하게 하시려는 것이다.
22
그때에 백성들과 나라들이 함께 여호와를 섬기러 모일 것이다.
23
주께서 내 기력을 중도에 쇠하게 하시고 내 수명을 단축시키셨으므로
24
내가 말씀드린다. "나의 하나님, 내 중년에 나를 데려가지 마소서. 주님의 연대는 대대로 무궁합니다.
25
옛적에 주께서 땅의 기초를 세우셨고 주님의 손이 하늘을 만드셨습니다.
26
그들은 망할지라도 주께서는 여전히 계시며, 그들은 다 옷같이 낡겠고 의복같이 바꾸시면 바뀌겠으나,
27
주께서는 한결같으시고 주님의 연대는 끝이 없습니다.
28
주님의 종들의 자손이 안전히 살며, 그들의 후손도 주님 앞에 굳게 서 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