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Chapter 137 - Korean: 바른 성경

1
우리는 바빌로니아 강가, 거기에 앉아 시온을 기억하며 울었다.
2
그곳 버드나무에 우리는 우리의 수금을 걸었으니,
3
거기서 우리를 사로잡은 자들이 우리에게 노래를 청하고, 우리를 고문하던 자들이 기쁨으로 "시온의 노래 중 하나를 불러라." 하였기 때문이다.
4
우리가 어찌 여호와의 노래를 이방 땅에서 부르랴?
5
예루살렘아, 내가 너를 잊는다면 내 오른손이 그 재주를 잊을 것이며
6
내가 너를 기억하지 아니하거나, 내가 즐거워하는 어떤 것보다 예루살렘을 더 즐거워하지 아니하면, 내 혀가 입천장에 붙을 것이다.
7
여호와시여, 예루살렘이 무너지던 날에 에돔 족속이 하던 말을 기억하소서. 그들은 "부숴라, 부숴라. 그 기초까지 부숴라." 하였습니다.
8
멸망할 바빌로니아의 딸아, 네가 우리에게 행한 대로 네게 갚는 이에게 복이 있을 것이다.
9
네 어린것들을 사로잡아 바위에 메어치는 이에게 복이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