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Chapter 77 - Korean: 바른 성경

1
[지휘자를 따라 여두둔에 맞춘 아삽의 시] 내가 소리로 하나님께, 내가 내 소리로 하나님께 부르짖으니, 내게 귀를 기울이소서.
2
나의 환난 날에 내가 주님을 찾고 밤에 내 손을 들고 거두지 않으니, 내 영혼이 위로받기를 거절합니다.
3
내가 하나님을 기억하고 신음하며 불평하니, 내 영이 쇠약해집니다. 셀라
4
주께서 내 눈꺼풀을 붙이지 못하게 하시니, 내가 지쳐서 말도 채 못합니다.
5
내가 먼 옛날, 곧 태고의 때를 생각합니다.
6
내가 밤에 부르던 내 노래를 기억하고, 마음으로 되새기며, 내 영이 찾습니다.
7
주께서 영원히 버리셨는가? 다시는 은총을 베풀지 않으시려는가?
8
주님의 인애를 영영히 끊으시려는가? 그분의 약속도 이제는 끝났는가?
9
하나님께서 은혜 베푸시는 것을 잊으셨는가? 노하셔서 그분의 긍휼을 막으셨는가? 셀라
10
내가 말하기를 "지존자의 오른손의 해, 이것이 나의 슬픔이다." 하였다.
11
곧 여호와께서 하신 일을 나는 기억하겠습니다. 참으로 옛날에 하신 주님의 놀라운 일을 나는 기억할 것입니다.
12
내가 주님의 모든 일을 묵상하며 주께서 하신 일을 되새기겠습니다.
13
하나님이시여, 주님의 길은 지극히 거룩하시니, 하나님처럼 위대한 신이 누구겠습니까?
14
주님은 놀라운 일을 하시는 하나님이시니, 주께서 백성들 중에 그 능력을 드러내셨습니다.
15
주께서 팔로 주님의 백성을 구속하셨으니, 곧 야곱과 요셉 자손을 구속하셨습니다. 셀라
16
하나님이시여, 물들이 주님을 보았고 물들이 주님을 보고 요동하며 깊은 바다들도 떨었습니다.
17
구름이 물을 쏟고, 하늘이 소리를 내며, 주님의 화살도 날아갔습니다.
18
주님의 천둥소리가 회리바람 가운데 있고, 번개가 세상을 밝혔으며, 땅이 떨고 진동하였습니다.
19
주님의 길이 바다에 있고, 그 행로가 큰 물 가운데 있으니, 주님의 발자취는 알 수 없습니다.
20
주께서는 주님의 백성을 양 떼처럼 모세와 아론의 손으로 이끄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