룻기 Chapter 1 - Korean: 바른 성경

1
사사들이 다스리던 때에 그 땅에 기근이 들었다. 유다 베들레헴의 한 사람이 모압 지방에 가서 거주하기 위해 그 아내와 두 아들과 함께 떠났는데,
2
그 사람의 이름은 엘리멜렉이고, 그의 아내 이름은 나오미이다. 그의 두 아들의 이름은 말론과 기룐이고, 유다 베들레헴 에브랏 사람들이었다. 그들이 모압 지방에 들어가 살다가,
3
나오미의 남편 엘리멜렉이 죽고, 나오미와 그 여자의 두 아들이 남게 되었는데,
4
그들이 모압 여자를 아내로 맞이했으며, 한 여자의 이름은 오르바이고, 다른 여자의 이름은 룻이었다. 그들이 거기서 십 년쯤 살다가,
5
말론과 기룐 두 사람도 죽었으므로, 그 여자가 자기의 두 자식과 남편 뒤에 남게 되었다.
6
그 여자가 두 며느리와 함께 일어나 모압 지방을 떠나 돌아오려고 하였는데, 이는 여호와께서 자기 백성을 돌아보셔서 그들에게 양식을 주셨다는 것을 그 여자가 모압 지방에서 들었기 때문이다.
7
나오미가 자기가 있던 곳에서 두 며느리와 함께 출발하여 유다 땅으로 돌아오려고 길을 가다가,
8
두 며느리에게 말하였다. "너희는 각자 너희 어머니의 집으로 돌아가거라. 너희가 죽은 자들과 나에게 한 것같이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인애를 베푸시길 바라며,
9
여호와께서 너희로 각자 자기 남편의 집에서 안식을 얻게 하시기를 바란다." 그리고 나오미가 그들에게 입맞추자 그들이 목소리를 높여 울며,
10
나오미에게 말하기를 "우리가 반드시 어머니와 함께 어머니의 백성에게로 돌아가겠습니다." 하므로,
11
나오미가 말하였다. "내 딸들아, 돌아가거라. 어찌하여 너희가 나와 함께 가려고 하느냐? 내 태중에 아직도 아들들이 더 있어 너희 남편이 될 수 있느냐?
12
내 딸들아, 돌아가거라. 나는 남편을 두기에 너무 늙었다. 가령 내가 내게 소망이 있다고 말하거나 내가 오늘 밤에 남편을 맞아들여 아들들을 낳는다 하더라도,
13
너희가 어찌 그들이 자라기를 기다리겠느냐? 너희가 어찌 남편을 두지 않고 혼자 살겠느냐? 아니다, 내 딸들아. 여호와의 손이 나를 치셨으므로, 너희 때문에 내가 매우 괴롭구나."
14
그 여자들이 목소리를 높여 다시 울었다. 오르바는 자기의 시어머니에게 입맞추었으나, 룻은 시어머니를 붙잡았다.
15
나오미가 말하기를 "보아라, 네 동서는 자기 백성과 자기 신들에게로 돌아갔으니, 너도 네 동서를 따라 돌아가거라." 하니,
16
룻이 말하였다. "저에게 어머니를 떠나고 어머니를 따르지 말며 돌아가라고 강요하지 마십시오. 어머니께서 가시는 곳에 저도 가고, 어머니께서 주무시는 곳에서 저도 자겠습니다. 어머니의 백성이 저의 백성이며, 어머니의 하나님이 저의 하나님이십니다.
17
어머니께서 죽으시는 곳에서 저도 죽어 거기 묻힐 것입니다. 만일 죽음 외에 어떤 것이라도 저와 어머니 사이를 나눈다면, 여호와께서 제게 벌을 내리시고 더 내리시기를 원합니다."
18
나오미가 룻이 자기와 함께 가려고 굳게 결심한 것을 보고 그 여자에게 더 말하지 않았다.
19
그리고 두 사람이 길을 떠나 베들레헴에 이르렀다. 그들이 베들레헴에 도착했을 때, 온 성이 그 여자들 때문에 떠들썩하였으며, 여자들은 "이 사람이 *나오미냐?" 하고 말했다. / *기쁨이나 환희
20
나오미가 그 여자들에게 말하기를 "전능하신 분께서 나를 심히 괴롭게 하셨으니, 나를 *마라라 부르고, 나오미라 부르지 마시오. / *괴로움
21
내가 풍족하게 떠났으나 여호와께서 나를 텅 빈 채로 돌아오게 하셨는데, 어째서 나를 나오미라 부르는 것이오? 여호와께서 나를 징벌하시고 전능하신 분께서 내게 재앙을 내리셨소." 라고 하였다.
22
이렇게 나오미가 자기 며느리 모압 여자 룻과 함께 모압 지방에서 돌아왔으니, 그들이 베들레헴에 돌아왔을 때는 보리 추수를 시작할 즈음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