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iginal Verse:
예레미야 Chapter 14 Verse 6들나귀들은 벌거벗은 언덕 위에 서서 이리처럼 숨을 헐떡이고, 풀이 없으므로 눈이 침침해진다."

Reference Verses:
예레미야 Chapter 2 Verse 24너는 광야에 익숙한 들암나귀가 성욕으로 숨을 헐떡이는 것 같으니, 그것의 발정을 누가 억제할 수 있겠느냐? 그런 암컷을 찾아다니는 수컷은 어느 것이나 힘들이지 않고서도 발정기의 암컷을 찾을 것이다.
예레미야애가 Chapter 4 Verse 17우리가 헛되이 도움을 바라므로 우리의 눈이 쇠약해졌다. 우리는 우리를 구원하지 못할 나라를 바라보고 바라보았다.
요엘 Chapter 1 Verse 18가축은 얼마나 신음하며, 소 떼는 얼마나 방황하는가. 이는 그들에게 먹을 풀밭이 없기 때문이며, 또 양 떼도 고통을 당한다.
욥기 Chapter 39 Verse 5누가 들나귀를 놓아 자유롭게 하였느냐? 누가 야생 나귀의 매인 것을 풀어 주었느냐?
욥기 Chapter 39 Verse 6내가 들을 그의 집으로, 소금 땅을 그의 살 곳으로 삼았다.
사무엘상 Chapter 14 Verse 29요나단이 말하기를 "내 아버지께서 이 땅을 곤란하게 하셨구나. 보아라, 내가 이 꿀을 조금 맛보고도 내 눈이 이렇게 밝아졌는데,
예레미야애가 Chapter 5 Verse 17이러므로 우리 마음이 피곤하고, 이것들 때문에 우리 눈이 침침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