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iginal Verse:
예레미야 Chapter 20 Verse 9그때에 제가 말하기를 '내가 여호와를 기억하지 아니하며 그분의 이름으로 다시는 말하지도 아니하겠다.' 하면, 그분의 말씀이 내 마음, 곧 내 뼈들 속에 갇혀 타는 불과 같으니, 내가 그것을 억누르기에 지쳐 견딜 수 없습니다.

Reference Verses:
사도행전 Chapter 4 Verse 20우리는 보고 들은 것들을 말하지 않을 수 없다."
예레미야 Chapter 6 Verse 11그러므로 나는 여호와의 분노가 가득하여 참기 어렵다. "너는 거리의 어린이와 청년들의 모임에 그것을 다같이 쏟아 부어라. 참으로 남편이 아내와 함께, 장년이 노인과 함께 잡혀갈 것이다.
고린도전서 Chapter 9 Verse 16내가 복음을 전한다 해도 내게는 자랑할 것이 없으니, 내가 부득불 해야 할 일이다. 내가 만일 복음을 전하지 않는다면, 내게 화가 있을 것이다.
열왕기상 Chapter 19 Verse 4엘리야는 하룻길을 걸어 광야로 들어가서 한 로뎀 나무 아래 앉아 죽기를 청하며 말하기를 "여호와시여, 이제는 충분합니다. 제 목숨을 거두소서. 제가 제 조상들보다 조금도 나을 것이 없습니다." 하고,
에스겔 Chapter 3 Verse 14영이 나를 들어올려 데리고 가실 때에 내가 괴롭고 심령이 분하였으나, 여호와의 손이 내게 강하게 임하셨다.
고린도후서 Chapter 5 Verse 13-15 [13] 우리가 만일 미쳤어도 하나님을 위한 것이고, 정신이 온전하여도 너희를 위한 것이다. [14] 그리스도의 사랑이 우리를 강권하신다. 우리가 생각하기에, 한 사람이 모든 이들을 대신하여 죽었으므로 모든 이들이 죽은 것이다. [15] 그리스도께서 모든 이들을 대신하여 죽으신 것은 산 자들이 더 이상 자기 자신을 위하여 살지않고, 오직 자신들을 대신하여 죽으셨다가 다시 살아나신 분을 위하여 살게하려는 것이다.
요한복음 Chapter 4 Verse 2-사실은 예수께서 친히 세례를 주신 것이 아니라 그의 제자들이 준 것이다.-
사도행전 Chapter 17 Verse 16바울이 아테네에서 그들을 기다리는 동안에 그 성읍에 우상이 가득한 것을 보고 그의 영이 격분하여,
고린도전서 Chapter 9 Verse 17내가 자발적으로 이 일을 하면 나는 상을 받을 것이나, 내가 자발적으로 하지않는다 하더라도 나는 직분을 맡았다.
열왕기상 Chapter 19 Verse 3엘리야가 살펴보고 일어나 자기 목숨을 위해 도망하며 유다에 속한 브엘세바에 이르러 자기 사환을 그곳에 남겨두었다.
요한복음 Chapter 1 Verse 2그분은 태초에 하나님과 함께 계셨다.
요한복음 Chapter 1 Verse 3만물이 그분을 통하여 창조되었으며, 창조된 것 중에 그분 없이 창조된 것은 하나도 없었다.
요한복음 Chapter 4 Verse 3예수께서 유대를 떠나 다시 갈릴리로 가시는 중이었다.
누가복음 Chapter 9 Verse 62예수께서 그에게 말씀하시기를 "손에 쟁기를 잡고 뒤를 돌아보는 자는 아무도 하나님 나라에 합당치 않다." 라고 하셨다.
사도행전 Chapter 15 Verse 37바나바는 마가라고 불리는 요한도 함께 데려가려고 하였으나,
사도행전 Chapter 15 Verse 38바울은 밤빌리아에서 자신들을 떠나 자신들과 함께 일하러 가지 않은 이 사람을 데려가지 않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였다.
욥기 Chapter 32 Verse 18-20 [18] 이는 내게 말이 가득하여 내 심령이 나를 압박하기 때문입니다. [19] 보십시오, 내 가슴은 봉한 포도주 같고 새 가죽 부대처럼 터질 것 같습니다. [20] 내가 말을 해야 후련할 것이니, 내 입을 열어 대답하겠습니다.
사도행전 Chapter 18 Verse 5마케도니아에서 실라와 디모데가 내려올 때에, 바울이 말씀에 붙잡혀 예수께서 그리스도이심을 유대인들에게 증언하였다.
예레미야 Chapter 4 Verse 19내 창자여, 내 창자여, 내 마음이 아프고 내 마음이 요동하여 잠잠할 수 없으니 나의 혼이 나팔 소리와 전쟁의 경보를 들었기 때문이다.
시편 Chapter 39 Verse 3내 마음이 내 속에서 뜨거워지고 내가 묵상할 때에 불이 타올랐으며, 내가 내 혀로 말하였다.
예레미야 Chapter 23 Verse 29내 말이 불 같지 않으냐? 바위를 부수는 망치 같지 않으냐? 여호와의 말이다.
시편 Chapter 39 Verse 4"여호와시여, 내 생의 끝과 수명이 어떠한지 깨닫게 하셔서, 내가 얼마나 허무한지 알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