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iginal Verse:
욥기 Chapter 16 Verse 16내 얼굴은 울어서 벌겋게 달아올랐고 내 눈꺼풀에는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웠다.

Reference Verses:
예레미야애가 Chapter 1 Verse 16이로 인하여 내가 울고, 내 눈에 눈물이 물같이 흐르니, 이는 내 영을 소생시켜 위로할 자가 내게서 멀리 떠났기 때문이다. 원수들이 이기니, 내 자녀들이 황폐하게 되었구나.
시편 Chapter 31 Verse 9여호와시여, 내게 은혜를 베푸소서. 내게 고난이 있으니, 근심으로 내 눈과 영혼과 몸이 쇠잔해졌습니다.
시편 Chapter 102 Verse 3-5 [3] 나의 날들이 연기처럼 사라지고, 내 뼈들이 숯불처럼 탑니다. [4] 내가 음식 먹는 것도 잊을 정도로 마음이 풀처럼 시들어 말랐습니다. [5] 내가 크게 신음하므로 뼈가 살에 붙었습니다.
욥기 Chapter 17 Verse 7내 눈이 슬픔으로 인해 침침해지고 내 모든 지체는 그림자처럼 되었으니,
요나 Chapter 2 Verse 1-10 [1] 요나가 물고기 뱃속에서 여호와께 기도하여 [2] 아뢰었다. "내가 나의 고난 중에 여호와께 부르짖었더니, 내게 응답하셨고, 내가 스올의 깊은 곳에서 외쳤더니, 주께서 나의 목소리를 들으셨습니다. [3] 주께서 바다 속 한가운데로 나를 던지셨으므로 큰 물이 나를 둘러싸고, 주님의 모든 파도와 주님의 모든 물결이 내 위를 덮쳤습니다. [4] 내가 말하기를 '내가 주님 앞에서 쫓겨났을지라도 주님의 성전을 다시 바라볼 것이다.' 하였습니다. [5] 물이 나를 영혼까지 에워싸고, 깊음이 나를 둘러쌌으며, 바다풀이 내 머리를 휘감았습니다. [6] 내가 산들의 뿌리까지 내려갔으며, 땅은 그 빗장들로 나를 영영 가두었지만 여호와 나의 하나님께서 내 생명을 그 구덩이에서 건지셨습니다. [7] 내 영혼이 내 속에서 꺼져 갈 때에 내가 여호와를 기억하였더니, 내 기도가 주님과 주님의 성전에 이르렀습니다. [8] 헛되고 공허한 것을 섬기는 사람들은 자신들에게 베푸신 인애를 버렸지만 [9] 나는 감사의 목소리로 주께 제사드리며, 내가 서원한 것을 갚겠습니다. 구원은 여호와께 있습니다." [10] 여호와께서 그 물고기에게 명령하시니, 그 물고기가 요나를 육지에 토해내었다.
시편 Chapter 6 Verse 6나는 탄식하다 지쳤으며 밤마다 눈물로 침대를 띄우고 내 자리를 적십니다.
시편 Chapter 6 Verse 7내 눈은 슬픔 때문에 흐려졌고 내 모든 대적 때문에 어두워졌습니다.
시편 Chapter 32 Verse 3내가 잠잠히 있을 때, 온종일 신음하므로 내 뼈가 쇠약해졌다.
시편 Chapter 69 Verse 3내가 부르짖다가 기진하여 목이 쉬었고, 내 하나님을 바람으로 내 눈이 쇠하였습니다.
시편 Chapter 102 Verse 9나는 재를 양식처럼 먹으며 마실 것에 내 눈물을 섞었습니다.
이사야 Chapter 52 Verse 14그의 모양은 타인보다 상하였고, 그의 용모는 사람의 아들들보다 더 상하였으므로 많은 사람들이 그를 보고 놀랐으나,
시편 Chapter 116 Verse 3죽음의 올가미가 나를 두르고 스올의 공포가 내게 엄습하여 내가 고통과 슬픔을 만났을 때,
마가복음 Chapter 14 Verse 34그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내 마음이 매우 괴로워 죽을 지경이다. 그러니 너희가 여기 머물러 깨어 있어라." 하시고,
욥기 Chapter 24 Verse 17그들이 아침을 죽음의 그림자같이 여기니, 이는 죽음의 그림자의 공포를 잘 알기 때문이다.